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MIT 재학생들이 내놓은 도시형 이동 시스템 아이디어가, 2009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개인 이동 수단 및 대여 시스템(SPM/MoD; Sustainable Personal Mobility and Mobility-on-Demand Systems)’을 제안했다.

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는 새로운 이동 수단 디자인이다. ‘시티카’, ‘로보스쿠터’는 모두 전기로 주행하는 초소형, 초경량 차량이다. 심지어 자동차와 스쿠터 모두 접이식 디자인을 채택해, 공간 효율도 최대로 높였다. 하지만 ‘SPM/MoD’가 그저 더 작고 더 친환경적인 시티카 디자인에 머무는 것은 아니다. MIT팀은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이들 운송 수단의 대여 시스템까지 제안한다. 시내 곳곳에 이들 자동차 및 스쿠터 대여소를 설치, 어느 곳에서나 차량을 픽업하고 반납할 수 있다. 대여소에는 충전 시설도 갖춰져 있는데, 태양광, 풍력, 지열 등 대안 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도시의 고질적인 교통혼잡, 대기오염과 같은 문제에 대해, 대중교통 수단 이용을 장려하는 방식으로 접근하곤 한다. ‘SPM/MoD’는 버스나 지하철 대신 승용차, 스쿠터와 같은 개인교통 수단을 근간으로 삼는다. 보다 정확히 이야기하면 개인교통수단을 기반으로 한 공공 이동 시스템이라 말할 수 있다. 2009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 심사위원단은 ‘SPM/MoD’가 기존의 생활 양식을 다시 고려하는 가운데, 문제 해결을 위한 구조적인 디자인 접근 방식을 보여주었다고 평했다. 

2009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 최고상을 수상한 ‘SPM/MoD’는 MIT의 교수 윌리엄 J. 미첼의 지도 하에, 학부생에서 대학원생, 연구원까지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 9인이 팀을 이뤄 내놓은 작품이다. 이들 팀에게는 10만 달러의 상금도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6월 6일 시카고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다. 


http://challenge.bfi.org/winner_2009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500년 긴 잠에서 깨어난 수도원

프랑스 건축가 아멜리아 타벨라(Amelia Tavella)가 프랑스의 산타 루시아 디 탈라노에 위치한 ‘성-프랑수아 수도원(the Convent...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주변적 디자인 #3 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어느날 타임라인에 새로운 아이돌이 나타났다.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레드벨벳, 오마이걸, (여자)아이들과 같은 ‘여돌’을 선호한다....

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