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MIT 재학생들이 내놓은 도시형 이동 시스템 아이디어가, 2009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개인 이동 수단 및 대여 시스템(SPM/MoD; Sustainable Personal Mobility and Mobility-on-Demand Systems)’을 제안했다.

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는 새로운 이동 수단 디자인이다. ‘시티카’, ‘로보스쿠터’는 모두 전기로 주행하는 초소형, 초경량 차량이다. 심지어 자동차와 스쿠터 모두 접이식 디자인을 채택해, 공간 효율도 최대로 높였다. 하지만 ‘SPM/MoD’가 그저 더 작고 더 친환경적인 시티카 디자인에 머무는 것은 아니다. MIT팀은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이들 운송 수단의 대여 시스템까지 제안한다. 시내 곳곳에 이들 자동차 및 스쿠터 대여소를 설치, 어느 곳에서나 차량을 픽업하고 반납할 수 있다. 대여소에는 충전 시설도 갖춰져 있는데, 태양광, 풍력, 지열 등 대안 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도시의 고질적인 교통혼잡, 대기오염과 같은 문제에 대해, 대중교통 수단 이용을 장려하는 방식으로 접근하곤 한다. ‘SPM/MoD’는 버스나 지하철 대신 승용차, 스쿠터와 같은 개인교통 수단을 근간으로 삼는다. 보다 정확히 이야기하면 개인교통수단을 기반으로 한 공공 이동 시스템이라 말할 수 있다. 2009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 심사위원단은 ‘SPM/MoD’가 기존의 생활 양식을 다시 고려하는 가운데, 문제 해결을 위한 구조적인 디자인 접근 방식을 보여주었다고 평했다. 

2009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 최고상을 수상한 ‘SPM/MoD’는 MIT의 교수 윌리엄 J. 미첼의 지도 하에, 학부생에서 대학원생, 연구원까지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 9인이 팀을 이뤄 내놓은 작품이다. 이들 팀에게는 10만 달러의 상금도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6월 6일 시카고 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다. 


http://challenge.bfi.org/winner_2009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2007-05-11 | 제로 시티

오일 머니가 가능케 한 탄소 제로 폐기물 제로의 도시. 2007년 UAE가 발표한 ‘마스다르 시티’입니다. 아부다비 공항 5분 거리에 세워진 이 신도시는 태양열 발전과 같은 현대의 클린 에너지 기술과 중동의 오랜 쿨링 건축 기법인 윈드 타워가 공존하고, 내연기관 자동차 대신에 대중교통과 소형궤도차, 보행, 자전거 타기를 장려하는 도시로 계획되었습니다. 2007년 포스터+파트너스의 마스터플랜이 공개되고 2008년 착공에 들어간 마스다르 시티는 본래 2020년 완공을 계획하였으나, 2018년 기준으로 25%가 완성된 상태로 아직도 건설 중입니다.

2010-07-22 | 지금 멕시코만은

멕시코만 최악의 원유 유출 사건이 일어나고 3개월 후, 과연 수면 아래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을까요. 2010년 7월, 천연자원보호협회가 심각한 바닷 속 상황을 담아 인터랙티브 인포그래픽을 공개했습니다. 디자인을 맡은 제이슨 비숍은 “수면에서 해저까지 잠수하듯 스크롤하여 내려가는 구성으로, 정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고 이야기합니다. 아쉽게도 2010년의 이 인포그래픽은 더 이상 볼 수 없지만, 대신 그로부터 10년 뒤의 현실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