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Editor’s Comment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iA의 이 작업은 그러나 2010 트위터 트렌드 맵 이후로 만나볼 수 없었는데요. 그 사이 여러 차례 트렌드 맵 작업을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iA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웹 트렌드 맵에 가장 중요한 재료가 사라졌으니, 바로 웹이다.(…) 웹은 더 이상 고루 분산된 웹이 아니다. 얄궂게도, 웹은 이제 몇몇 기업에 속한 노선 두 너섯의 모습이다. 크게 보아 구글(검색), 페이스북(소셜미디어), 아마존(전자상거래) 정도이다.”

웹 트렌드를 한 장의 지도에 담았다. 인포메이션 아키텍츠(Information Architects)가 ‘2009 웹 트렌드 맵’(+링크 갱신) 베타 버전을 공개했다. 도쿄의 지하철 노선도 위로, 333개의 웹 도메인과 111인의 인명들이 겹쳐져 있다. 

인포메이션 아키텍츠 연구팀은, 각 웹사이트의 트래픽, 수익, 설립 연도, 도메인 소유 기업 등을 근거로 웹 도메인을 선별하여 해당 지표를 기준으로 영향력을 평가하였다. 이러한 특징은 노선도 상에서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시각화되었다. 역의 높이는 해당 도메인의 트래픽과 수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성공도를 의미하며, 역의 너비는 도메인 소유 기업의 안정성을 뜻한다. 지도 상의 개별 노선은 어플리케이션, 출판, 여론, 뉴스, 소비, 방송, 광고, 공유 등의 카테고리를 나타낸다. 

이와는 별도로 노선도 상의 위치를 통해 해당 사이트의 특징을 어느 정도 가늠할 수도 있다. 가령 올해 트렌드 맵에서는 트위터(Twitter)가 시부야 역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도쿄에서 가장 번잡한 역 자리에, 최근 급부상한 웹사이트가 자리잡은 셈이다. 

더불어 노선도 하단에는 최고의 영향력을 지닌 웹사이트와 인물, 톱50의 리스트가 보기 좋게 정리되어 있다. 아마도 충분히 예측할 수 있겠지만, 최고의 영향력을 자랑하는 웹사이트 1위는 구글이다. 그 뒤로 야후, MSN, 애플, 위키피디아, 아마존, 유튜브 등이 자리잡고 있으며, 트위터는 9위에 올랐다. 

https://ia.net
Download the Web Trend Map 2009

via fast company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런던시 튤립 타워 무산

영국 건축사무소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에서 디자인한 초고층 건물 ‘튤립 타워(The tulip)’가 끝내...

2007-02-10 | 퍼펙트 매치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2010-05-15 | 2010 영국디자인산업계 조사

“38세의 백인 남성… 독립 프리랜서 디자이너의 증가… 전체 디자인 회사들의 2/3가 신규 채용을 아예 포기….” 2010년 디자인 카운슬이 발표한 영국 디자인 업계의 현황 보고서에서 묘하게 2020년이 겹쳐 보입니다. 2007년의 경제위기와 2020년의 팬데믹. 두 개의 위기가 불러온 경제적 여파에서 디자인 업계도 자유롭지 못했으니, 작년에는 IDEO마저 인력의 8% 감축 계획을 밝혔습니다. 신규 채용은 고사하고 기존의 정규직 일자리마저 사라지는 와중에, 그 자리를 채운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프리랜서입니다. 더 나아가 일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 인력을 조직하는, 이른바 ‘온디맨드형’ 인력 구성이 아예 표준이 되리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

2009-08-26 | 토털 리콜, 데이터에 담긴 일생

한 사람의 인생을 전자적으로 기억할 수 있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소속 컴퓨터과학자 고든 벨은 이를 목표로 1998년부터 자신의 삶을 디지털 아카이브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말하자면 삶을 “e-기억”의 대상으로 전환하기 시작한 것이죠. 그렇게 구축한 데이터베이스와 다면적 분류 방식을 바탕으로 한 “총체적 기억”. 고든 벨과 짐 게멜의 서적 『토털 리콜』은 질문합니다. “만일 우리가 살아가며 노출되었던 그 모든 정보에, 계속해서 접속할 수 있다면 어떠한 일이 벌어질 것인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