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9-04-06 | 위기를 팝니다

Editor’s Comment

4월이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라는 대형 행사를 중심으로, 때맞춰 열리는 전시 등의 소식도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2009년 4월에는RCA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위기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밀라노에서 전시를 열었습니다. 사소한 생활의 위기에서 위기의 일 선언에 이르기까지,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빌루르 투란(Bilur Turan), ‘위기 초콜릿(Crisis Chocolate)’

‘위기’란 무엇인가? RCA의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그에 관한 관한 저마다의 해석을 선보인다. 전시회 ‘위기 상점. 매진! (CRISIS SHOP. SOLD OUT!)’가 2009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기간에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는 RCA 제품디자인 학과에서 운영하는 교육 프로그램, 플랫폼10(Platform10) 출신의 대학원생 14인이 참여한다. 

“과연 위기란 무엇인가? 우리의 ‘매진 상점’은 위기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는 자극제로서의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다. 우리는 위기 상황으로부터 새 상품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대신 위기 전반에 대응할 수 있는 수단들을 모색하고자 한다. 누군가에게 찾아온 위기는 다른 누군가에게는 기회이기도 하다. ‘위기 상점’의 모든 제품들은 그런 의미에서 위장하고 있는 기회들의 사례들이다.” 

클레어 페레이라(Claire Ferreira), ‘러시 백(Rush Bag)’

위기라는 이름의 이 상점에서,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은 일상 속 사소한 위기 상황들을 조명하는 제품들을 통해, 위기 상황의 본질이라 할 만한 특징들을 도출하려 한다. 빌루르 투란(Bilur Turan)은 파국적인 미래를 예언하는 초콜릿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거대한 편집증적인 세계를 이야기한다. 클레어 페레이라(Claire Ferreira)는 가방 속에 소지품이 제대로 들어 있는지, 불안에 휩싸여 가방 속을 뒤지곤 하는, 일상적인 ‘위기’ 상황을 단숨에 해소할 수 있는 가방 디자인을 선보인다. 

크리스티안 코왈스키(Krystian Kowalsi), ‘S.O.O.N.(The Something Out of Nothing)’
자일스 밀러(Giles Miller)의 레고 블럭 조각 
닉 리센브리(Nic Rysenbry), ‘플랫아웃(FlatOut)’

이처럼 위기들의 소우주가 펼쳐지는 가운데, 조지 페러데이(George Fereday)는 ‘영구적인 위기의 선언’이라는 제하로 다음과 같은 공식을 내놓는다. “하나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반드시 다음 위기 상황을 불러오는 원인이 된다.” 위기의 해소 방안이 곧 다시 새로운 위기의 시발점이 되는 반복의 과정 속에서, 지적인 디자인보다는 일시적이며 본능적인 반응으로서의 디자인이 부각된다. 그는 영속하는 위기라는 개념은 디자인에 있어 새롭고도 실험적인 유형의 탄생을 자극하는 촉매제로서 기능한다고 이야기한다. 

조지 페러데이(George Fereday), ‘영구적인 위기의 선언: 하나의 문제의 해결책은 반드시 다음 위기 상황의 원인이 된다(Perpetual Crisis Manifesto: The solution to one problem must cause the next crisis situation)’ 
마치에이 보이치츠키(Maciej Wojcicki), ‘흔들의자(Rockers)’
올리비아 데카리스(Olivia Decaris), ‘윈클피커스(Winclepickers)’

위기를 판매하는, 하지만 모든 제품이 매진 상태인 이상한 상점. ‘위기 상점. 매진!’은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밀라노 세베스 글래스블록 쇼룸에서 개최된다.

www.platform10.co.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전시 ‘빌어먹을 우리 뒷마당 (It’s Our F***ing Backyard)’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테델릭 뮤지엄(Stedelijk Museum Amsterdam)에서 전시 ‘빌어먹을 우리 뒷마당(It’s Our F***ing Backyard)’이 2022년...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