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Editor’s Comment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 ‘터너를 위한 회오리(Whirlwind for Turner)’, 2007

브라질의 아티스트 엔히키 올리베이라(Henrique Oliveira)의 개인전이 라이스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3월 26일 개막하는 이번 전시회의 제목은 ‘울타리(Tapumes)’. 공사장에 설치된 임시 나무 울타리를 뜻하는 동시에 이번 작품에 사용된 ‘소재’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터너를 위한 회오리’ 세부 

초창기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캔버스에 신문지를 붙여 이를 뜯어내거나 물감에 모래를 섞는 방식으로, 그림의 표면을 실험해왔다. 하지만 ‘울타리’까지 사용하게 된 것은 상파울루 대학에서 졸업전시회를 앞둔 시점이었다. 그의 작업실 창문 너머로는 여느 공사장처럼 나무 울타리가 보였는데, 2년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점차 울타리의 색이 바래고, 때로 나무가 터져 여러 겹으로 갈라지기도 했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의 변화 과정이 자신의 작업 과정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고. 졸업전시회가 열리기 일주일 전, 마침내 공사가 끝났고 낡은 울타리들은 버려졌다. 그는 이 합판 조각들을 모아 첫 번째 설치작품을 만들어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 ‘울타리’, 2006, – 시각예술 센터 푸나르테(FUNARTE) 전시 현장

이렇게 그의 ‘울타리’들이 탄생했다. 합판들이 어우러져 물결을 이루는가 하면, 마치 관람객 앞으로 쏟아질 것 같은 작품들이 이번 라이스 갤러리 전시에서도 선보인다. 작품에 사용된 모든 재료는 버려진 울타리에서 거둔 것들로, 그는 이 합판 쪼가리들을 이용해“회화와 건축 그리고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들을 만들어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의 ‘울타리’는 미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개인전으로, 5월 9일까지 계속된다. 

www.henriqueoliveira.com
www.ricegallery.org

via designboom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1-20 | 아이티를 위하여

거대한 자연 재해 앞에서 사람은 작고 무력하게만 느껴집니다. 하지만 재난의 잔해 속에서 다시 일어나는 것은 결국 사람의 몫이죠. 지난 15일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하파이가 폭발했습니다. 통신 두절로 몇일이 지나서야 피해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한 가운데, 예상보다 인명 피해는 적은 것으로 보이지만 섬들을 뒤덮은 화산재로 인해 식수난이 심각하고, 또 구호를 위한 접근도 지연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부디 더 큰 피해 없이 구호와 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며, 오늘은 10년 전 대지진이 강타했던 아이티의 재건을 위해 복구 계획을 발표했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봅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2007-11-29 | 당신의 기억보다 나은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자인 퍼포먼스’ 현장. 그곳에 디자이너 제이슨 밀러는 최면술사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지원자에게 최면을 걸고 인터뷰를 진행하여, 마음 속에 잠든 의미 있는 과거의 오브제를 찾아내, 새 디자인의 바탕으로 삼겠다는 것이었지요. 정말로 “더 나은” 결과물이 나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의 퍼포먼스가 말 그대로 클라이언트의 “마음을 읽는” 디자인을 겨냥했다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2011-04-08 |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

정확히 10년 전 오늘, 디자인 비평가 앨리스 로스손과 MoMA의 디자인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가 다음 10년의 디자인을 조형할 20인의 디자이너를 꼽았습니다. 정말로 10년이 지난 지금 그 명단을 되돌아봅니다. 참고로 앨리스 로스손과 파올라 안토넬리 두 사람은 ‘디자인 이머전시’라는 이름으로 더 나은 미래를 지어나갈 디자인을 인스타그램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