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Editor’s Comment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 ‘터너를 위한 회오리(Whirlwind for Turner)’, 2007

브라질의 아티스트 엔히키 올리베이라(Henrique Oliveira)의 개인전이 라이스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3월 26일 개막하는 이번 전시회의 제목은 ‘울타리(Tapumes)’. 공사장에 설치된 임시 나무 울타리를 뜻하는 동시에 이번 작품에 사용된 ‘소재’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터너를 위한 회오리’ 세부 

초창기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캔버스에 신문지를 붙여 이를 뜯어내거나 물감에 모래를 섞는 방식으로, 그림의 표면을 실험해왔다. 하지만 ‘울타리’까지 사용하게 된 것은 상파울루 대학에서 졸업전시회를 앞둔 시점이었다. 그의 작업실 창문 너머로는 여느 공사장처럼 나무 울타리가 보였는데, 2년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점차 울타리의 색이 바래고, 때로 나무가 터져 여러 겹으로 갈라지기도 했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의 변화 과정이 자신의 작업 과정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고. 졸업전시회가 열리기 일주일 전, 마침내 공사가 끝났고 낡은 울타리들은 버려졌다. 그는 이 합판 조각들을 모아 첫 번째 설치작품을 만들어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 ‘울타리’, 2006, – 시각예술 센터 푸나르테(FUNARTE) 전시 현장

이렇게 그의 ‘울타리’들이 탄생했다. 합판들이 어우러져 물결을 이루는가 하면, 마치 관람객 앞으로 쏟아질 것 같은 작품들이 이번 라이스 갤러리 전시에서도 선보인다. 작품에 사용된 모든 재료는 버려진 울타리에서 거둔 것들로, 그는 이 합판 쪼가리들을 이용해“회화와 건축 그리고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들을 만들어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의 ‘울타리’는 미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개인전으로, 5월 9일까지 계속된다. 

www.henriqueoliveira.com
www.ricegallery.org

via designboom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1-12 |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공산당 선언』의 마지막 구절이자 소비에트 공화국의 표어였던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를 21세기 미국의 백화점이 노골적으로 차용합니다. “만국의 소비자여 단결하라!” 그것도 소비에트의 시각적 선전 양식을 빌려서요.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유명세를 얻은 셰퍼드 페어리가 디자인한 삭스 피프스 애비뉴의 뻔뻔한 광고를 다시 돌아봅니다.

일본 여자 프로 축구 리그(WE LEAGUE)의 유리 트로피

2022년 2월 27일, 일본 최초 여성 프로 축구 리그 ‘위 리그(WE LEAGUE)’ 결승전에서 ‘우먼...

2009-06-22 | 토르트 본체, RCA 제품디자인과 학과장에

“그가 최근에 RCA 제품디자인 학과장이 된 것 아시죠?” 2009년 아르테크니카의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인터뷰 중에 언급했던 그 소식입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 토르트 본체가 2009년 RCA 제품디자인 과정 학과장에 선임되었습니다. 2000년대 들어 세계적인 디자이너로서 전방위적으로 활동해온 그는 RCA의 제안을 수락하며, 스튜디오를 처음 열었던 도시인 런던으로 돌아와, 2013년까지 교육자로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테이트 모던, 이동하는 기프트숍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브링크워스(Brinkworth)가 테이트 모던 미술관 내에서 사용되는 이동식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Tate Kiosk)’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