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Editor’s Comment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 ‘터너를 위한 회오리(Whirlwind for Turner)’, 2007

브라질의 아티스트 엔히키 올리베이라(Henrique Oliveira)의 개인전이 라이스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3월 26일 개막하는 이번 전시회의 제목은 ‘울타리(Tapumes)’. 공사장에 설치된 임시 나무 울타리를 뜻하는 동시에 이번 작품에 사용된 ‘소재’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터너를 위한 회오리’ 세부 

초창기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캔버스에 신문지를 붙여 이를 뜯어내거나 물감에 모래를 섞는 방식으로, 그림의 표면을 실험해왔다. 하지만 ‘울타리’까지 사용하게 된 것은 상파울루 대학에서 졸업전시회를 앞둔 시점이었다. 그의 작업실 창문 너머로는 여느 공사장처럼 나무 울타리가 보였는데, 2년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점차 울타리의 색이 바래고, 때로 나무가 터져 여러 겹으로 갈라지기도 했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의 변화 과정이 자신의 작업 과정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고. 졸업전시회가 열리기 일주일 전, 마침내 공사가 끝났고 낡은 울타리들은 버려졌다. 그는 이 합판 조각들을 모아 첫 번째 설치작품을 만들어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 ‘울타리’, 2006, – 시각예술 센터 푸나르테(FUNARTE) 전시 현장

이렇게 그의 ‘울타리’들이 탄생했다. 합판들이 어우러져 물결을 이루는가 하면, 마치 관람객 앞으로 쏟아질 것 같은 작품들이 이번 라이스 갤러리 전시에서도 선보인다. 작품에 사용된 모든 재료는 버려진 울타리에서 거둔 것들로, 그는 이 합판 쪼가리들을 이용해“회화와 건축 그리고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들을 만들어냈다. 

엔히키 올리베이라의 ‘울타리’는 미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개인전으로, 5월 9일까지 계속된다. 

www.henriqueoliveira.com
www.ricegallery.org

via designboom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재활용 플라스틱 벽돌 ‘바이블록’

“플라스틱은 무죄입니다. 문제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대로 처리할 계획이 없다는 점이죠.”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문을 연 바이퓨전(ByFusion...

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