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Editor’s Comment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라시(LaCie)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USB 플래시 드라이브 2종을 출시했다. ‘커런키(CurrenKey)’의 디자인을 맡겼다. 기능은 여느 USB 플래시 드라이브와 다를 바 없지만, ‘커런키’의 외양만큼은 남다르다. 그 모습은 영락없는 동전. 라시는 프랑스의 디자이너 5.5 디자이너스에게 제품 디자인을 의뢰했고, 그 결과 “여러 제품들 가운데 단연 두드러지는 강력한 아이덴티티를 담은 독창적인” 제품이 탄생했다. 특히나 5.5 디자이너스다운 평범함에 대한 예찬과, 유머감각이 살아있는 디자인이다. 

‘커런키’는 다이캐스팅 방식으로 제작되어 동전의 금속 느낌을 고스란히 살리는 한편, 제품의 안전성도 높였다. USB 연결부는 동전의 가장자리를 돌리는 방식으로 꺼내고 넣을 수 있다. ‘커런키’는 4GB/8GB 두 가지 용량의 모델로 나뉘어 출시되었으며, 각각 청동색과 은색 컬러로 구분된다.[1] 참고로 이 제품은 이미 프랑스디자인진흥원(APCI)이 주최하는 디자인 옵저버 09(Design Observeur 09) 어워드를 수상하였다고. 

http://www.cinqcinqdesigners.com/
http://www.lacie.com/

via mooch

ⓒ designflux.co.kr


[1] 금색의 16GB 모델도 추가되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10-06-28 | 2010 IDEA 수상자 발표

미국산업디자인협회(ISDA)가 주최하는 국제우수디자인상(IDEA)은 올해로 42주년을 맞는 오랜 시상 행사입니다. 본래 전통적인 산업디자인 분야를 중심으로 시작하였으나, 점차 디자인 전략, 디지털 인터랙션, 사회적 영향력 같은 영역도 아우르게 되었지요. 2010년 IDEA의 ‘베스트 인 쇼’ 부문 수상작 구성도 그러한 확장을 잘 보여줍니다.

2007-08-09 | 앱솔루트 그리치치

지난주에 이어 또 하나의 앱솔루트 관련 소식입니다. 이번에는 앱솔루트가 담겨 나갈 유리잔 이야기인데요. 레스토랑과 바를 위한 이 앱솔루트 글래스웨어의 디자인을 맡은 사람은 콘스탄틴 그리치치였습니다. 한편 이 프로젝트는 디자인 트렌드 블로그 ‘다비드 리포트’의 다비드 카를손이 수퍼바이저로 참여했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