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Editor’s Comment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라시(LaCie)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USB 플래시 드라이브 2종을 출시했다. ‘커런키(CurrenKey)’의 디자인을 맡겼다. 기능은 여느 USB 플래시 드라이브와 다를 바 없지만, ‘커런키’의 외양만큼은 남다르다. 그 모습은 영락없는 동전. 라시는 프랑스의 디자이너 5.5 디자이너스에게 제품 디자인을 의뢰했고, 그 결과 “여러 제품들 가운데 단연 두드러지는 강력한 아이덴티티를 담은 독창적인” 제품이 탄생했다. 특히나 5.5 디자이너스다운 평범함에 대한 예찬과, 유머감각이 살아있는 디자인이다. 

‘커런키’는 다이캐스팅 방식으로 제작되어 동전의 금속 느낌을 고스란히 살리는 한편, 제품의 안전성도 높였다. USB 연결부는 동전의 가장자리를 돌리는 방식으로 꺼내고 넣을 수 있다. ‘커런키’는 4GB/8GB 두 가지 용량의 모델로 나뉘어 출시되었으며, 각각 청동색과 은색 컬러로 구분된다.[1] 참고로 이 제품은 이미 프랑스디자인진흥원(APCI)이 주최하는 디자인 옵저버 09(Design Observeur 09) 어워드를 수상하였다고. 

http://www.cinqcinqdesigners.com/
http://www.lacie.com/

via mooch

ⓒ designflux.co.kr


[1] 금색의 16GB 모델도 추가되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2011-01-25 | MoMA, 디지털 서체 23종 소장

2011년 벽두, 디지털 서체가 대거 뉴욕 현대미술관(MoMA)의 소장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전까지만 해도 헬베티카가 MoMA가 소장한 유일한 디지털 서체였지만, 2011년 1월 24일을 기점으로, 23종의 서체들이 이에 합류했죠. 그중에서도 한때 막강한 듀오였으나 껄끄럽게 결별한 조너선 헤플러와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를 비롯해, 매튜 카터의 서체들이 목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농업에서 발견한 미래

프랑스 보르도 장식미술 디자인 박물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 et du Design)에서 농업 디자이너: 삶의...

2010-10-05 | 2010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일본디자인진흥원은 1957년부터 우수 디자인을 평가, 시상하는 굿디자인 어워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습니다. 2010년에는 총 3,136개 디자인이 응모한 가운데, 베스트 디자인 15점을 비롯해 총 1,110개 디자인에 ‘굿디자인 마크’가 붙여졌습니다. 그해의 이례적인 수상이라면 아이돌 그룹 AKB48이 네트워크 부문 베스트에 선정되었다는 점일 텐데요. 아날로그적인 경험을 찾는 시대에 ‘가서 만날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콘셉트가 주효했다는 평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