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Editor’s Comment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얼마 전 조립식 주택으로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무지(MUJI)가, 이번에는 의자의 고전들을 새롭게 선보인다. 무지는 오스트리아의 가구 브랜드 토네트(Thonet)와 손잡고,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시리즈를 출시한다. 

이 시리즈에서 선보일 클래식 의자는 바로 ‘벤트우드’와 ‘파이프’ 의자. ‘벤트우드’는 1859년에 토네트에서 첫선을 보인 이래 소위 카페 의자의 전형이 된 ‘14번’ 의자에 대한 현대적 재해석이라 할 수 있다. 등받이에서 다리까지 매끄럽게 연결되는 곡목의 실루엣은, ‘14번’ 의자에 바치는 오마주와도 같다. 더불어 마르셀 브로이어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인 1928년도 작 ‘바우하우스(Bauhaus)’ 역시 무지에 의해 새롭게 탄생했다. 철제 파이프를 ‘구부려’ 만든 이 미니멀한 의자 역시 ‘파이프’라는 이름으로 무지에서 출시된다. 

이 두 개의 의자는 모두 토네트에서 생산되어온 제품이라는 점 외에도, 서로 소재는 다를지라도 모두 ‘구부림’을 핵심으로 하는 한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무지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훌륭한 고전들을 더욱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는 양질의 가구로서 새롭게 소생시키고자 한다’고 설명한다. 

무지 디자인, 토네트 생산의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시리즈는 내년 2월 초에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현재 무지 숍에서 예약구매가 진행중이다. 의자들의 가격은 모두 37,800엔. 더불어 의자와 어울리는 테이블, 책상 등의 가구들도 만나볼 수 있다. 

Muji manufactured by Thonet

via spoon and tamago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7 | 플란크 x 콘스탄틴 그리치치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2011년 또 한 번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새 의자를 선보였습니다. ‘아부스’는 확실히 단정한 라운지 공간에 어울릴 법한 의자입니다. 플란크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또 다른 협업은 이미 2007년 7월 13일자 뉴스로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참고로 ‘미토’는 ‘아부스’가 나온 2011년 황금콤파스를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플란크의 대표 제품으로 남아 있죠.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2010-06-07 | “BP에 BP다운 로고를”

2010년 4월 20일, 미국 멕시코만에서 BP의 석유 시추시설이 폭발했고, 이후 5개월 간 1억 7천만 갤런의 원유가 바다로 흘러들었습니다. “최악의 원유 유출 사고” 후, 그린피스는 BP에 BP다운 로고를 선사하자며 로고 리디자인 공모전을 전개했습니다. 초록빛 가득한 “로고의 이면”을 드러내기 위함이었지요. 참가자들이 새롭게 디자인한 로고들은 매끄럽지는 못할지라도 ‘석유를 넘어’와 같은 BP의 슬로건이 얼마나 위선적인지를 고발합니다.

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