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Editor’s Comment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얼마 전 조립식 주택으로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무지(MUJI)가, 이번에는 의자의 고전들을 새롭게 선보인다. 무지는 오스트리아의 가구 브랜드 토네트(Thonet)와 손잡고,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시리즈를 출시한다. 

이 시리즈에서 선보일 클래식 의자는 바로 ‘벤트우드’와 ‘파이프’ 의자. ‘벤트우드’는 1859년에 토네트에서 첫선을 보인 이래 소위 카페 의자의 전형이 된 ‘14번’ 의자에 대한 현대적 재해석이라 할 수 있다. 등받이에서 다리까지 매끄럽게 연결되는 곡목의 실루엣은, ‘14번’ 의자에 바치는 오마주와도 같다. 더불어 마르셀 브로이어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인 1928년도 작 ‘바우하우스(Bauhaus)’ 역시 무지에 의해 새롭게 탄생했다. 철제 파이프를 ‘구부려’ 만든 이 미니멀한 의자 역시 ‘파이프’라는 이름으로 무지에서 출시된다. 

이 두 개의 의자는 모두 토네트에서 생산되어온 제품이라는 점 외에도, 서로 소재는 다를지라도 모두 ‘구부림’을 핵심으로 하는 한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무지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훌륭한 고전들을 더욱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는 양질의 가구로서 새롭게 소생시키고자 한다’고 설명한다. 

무지 디자인, 토네트 생산의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시리즈는 내년 2월 초에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현재 무지 숍에서 예약구매가 진행중이다. 의자들의 가격은 모두 37,800엔. 더불어 의자와 어울리는 테이블, 책상 등의 가구들도 만나볼 수 있다. 

Muji manufactured by Thonet

via spoon and tamago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9-05 | 접이식 인테리어 오브제

스웨덴의 폼 어스 위드 러브가 2007년 접이식 인테리어 소품 시리즈를 선보였습니다. 플랫팩 디자인의 극한이라고 할까요. 접기 전에는 그저 얇은 철제 평판입니다. 접기 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옷걸이, 쓰레기통, 시계 등의 소품이 됩니다. 폼 어스 위드 러브는 2007년 당시만 해도 설립 3년 차의 신진 스튜디오였지만, 2020년에는 〈패스트 컴퍼니〉가 선정한 최고의 혁신적 디자인 회사 명단에 올랐습니다.

2008-06-03 | 디자인21 ‘파워 투 더 페달’ 공모전 수상작

2008년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메달’의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자전거라는 오래된 그러나 친환경적이고 대안적인 개인 이동 수단에 편의를 더할 수 있는 디자인을 공모했는데요. 지극히 실용적인 제안에서 순수한 즐거움을 주는 아이디어까지, 수상작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8-04 | 페이스 타입

이스라엘의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 오데드 에저의 ‘페이스 타입’은 엄밀히 말해 그가 디자인하지 않은 서체입니다. 글자 하나하나는 스카이프 화상통화를 통해 모인 사람들이 그린 것이고 글자와 얼굴이 함께 묶여 있습니다. 이 얼굴-글자 사진들의 모음이 바로 ‘페이스 타입’입니다. 에저는 사람들이 완성한 이 서체로 두 개의 작업을 진행했죠.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