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08 | 스트리트 아트 x 사진

Editor’s Comment

“JR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큰 미술관이 있습니다. 사진 콜라주 기법 덕분에, 작품을 무료로 온 세상의 벽에 전시하여, 평소에 박물관에 가지 않는 사람들의 관심을 이끕니다.” 물론 그 세상의 벽 중에는 실제의 갤러리, 뮤지엄들도 포함되지요. 여기 2008년 테이트 모던의 벽이 그러했고, 바로 얼마 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천장과 바닥이 그랬던 것처럼요. 

카메라를 든 그래피티 아티스트. 알레산드레 오리온에게 카메라는 자신의 그래피티가 도시 환경 속에서 어떻게 상호작용하는 지를 기록하는 도구였다. 여기 JR, 역시 카메라를 든 그래피티 아티스트다. 하지만 그의 방식은 사진을 그래피티화하는 것이다.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테이트 모던의 외벽에는 정면을 향해 총을 겨눈 어느 흑인 소년의 거대한 사진이 내걸렸다. 바로 이 작품이 JR식의 ‘스트리트 아트’다. 사진들은 대형 포스터가 되어 거리에, 공공 공간에 설치된다. 문자 그대로 작품은 마치 ‘도배를 하듯’ 나붙는다. 

JR은 파리의 방리외에서, 브라질의 파벨라를 지나, 팔레스타인 어느 마을에 이르기까지. JR은 주변인들의 얼굴을 카메라에 담았다. 드라마틱한 클로즈업 구도의 흑백 초상 사진에는 어떤 강렬함이 깃들어 있다. 그래피티가 장소를 중히 여기듯, 그의 사진-그래피티 역시 장소에 많은 것이 달려 있다. “어디에서 사진을 찍느냐에 따라, 모든 것이 달라진다.” 

via influx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2011-08-09 | 세계 ‘최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아드만 스튜디오에는 ‘최대’의 기록과 ‘최소’의 기록이 있었습니다. 2011년작 <걸프>는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세트”에서 제작된 작품으로, 2010년작 <도트>는 “세계 최소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주인공인 작품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지금은 <걸프>만이 타이틀을 지키고 있습니다. 2018년, 9mm 캐릭터를 제치고 0.3mm 캐릭터가 등장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는 광활 그 자체인 300여 평의 야외 공간에서 촬영된 <걸프>를 능가하는 작품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2008-10-14 | 킨, 권오상을 만나다

진-조각이라는 새로운 유형을 만들어낸 미술가 권오상과 영국의 밴드 킨이 만났습니다. 킨의 세 번째 앨범 에는 권오상의 ‘데오드란트 타입’화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수천 장의 사진으로 빚은 인물 조각의 형상으로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