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08 | 스트리트 아트 x 사진

Editor’s Comment

“JR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큰 미술관이 있습니다. 사진 콜라주 기법 덕분에, 작품을 무료로 온 세상의 벽에 전시하여, 평소에 박물관에 가지 않는 사람들의 관심을 이끕니다.” 물론 그 세상의 벽 중에는 실제의 갤러리, 뮤지엄들도 포함되지요. 여기 2008년 테이트 모던의 벽이 그러했고, 바로 얼마 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천장과 바닥이 그랬던 것처럼요. 

카메라를 든 그래피티 아티스트. 알레산드레 오리온에게 카메라는 자신의 그래피티가 도시 환경 속에서 어떻게 상호작용하는 지를 기록하는 도구였다. 여기 JR, 역시 카메라를 든 그래피티 아티스트다. 하지만 그의 방식은 사진을 그래피티화하는 것이다.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테이트 모던의 외벽에는 정면을 향해 총을 겨눈 어느 흑인 소년의 거대한 사진이 내걸렸다. 바로 이 작품이 JR식의 ‘스트리트 아트’다. 사진들은 대형 포스터가 되어 거리에, 공공 공간에 설치된다. 문자 그대로 작품은 마치 ‘도배를 하듯’ 나붙는다. 

JR은 파리의 방리외에서, 브라질의 파벨라를 지나, 팔레스타인 어느 마을에 이르기까지. JR은 주변인들의 얼굴을 카메라에 담았다. 드라마틱한 클로즈업 구도의 흑백 초상 사진에는 어떤 강렬함이 깃들어 있다. 그래피티가 장소를 중히 여기듯, 그의 사진-그래피티 역시 장소에 많은 것이 달려 있다. “어디에서 사진을 찍느냐에 따라, 모든 것이 달라진다.” 

via influx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2010-07-06 | 알록달록 제스처 인터페이스 장갑

제스처 기반의 인터페이스를 근미래의 일상으로 앞당겨 보여주었던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개봉한 것이 2002년의 일입니다. 스마트폰의 등장 이후 터치가 우세종이 되었고, 이어 음성이 말 그대로 ‘어시스턴트’로서 일상화된 지금, 허공의 제스처도 그렇게 될까요? AR 장비가 보편화된다면 그럴지도요. 12년 전 오늘의 뉴스는 저렴한 라이크라 장갑으로 제스처 기반 인터페이스를 구현한 MIT의 두 연구자의 작업입니다.

조립식 집합주택의 꿈: 발터 그로피우스와 콘라드 바흐슈만

최근 MIT 출판사에서 20세기 후반에 출판된 서적과 최근의 모든 저널을 무료로 오픈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목록을 훑어보던 중...

2009-10-13 | 스튜디오 욥 x 빅터 & 롤프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듀오 두 팀이 하나의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가 그 주인공입니다. 2009년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빅터 & 롤프의 2010 S/S 패션쇼 현장, 무대 양 옆으로 거대한 지구본과 대좌가 나란히 놓였습니다. 대좌를 또 하나의 무대 삼아 오른 로신 머피가 노래하고,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한 지구본이 미러볼처럼 돌며 빛을 발하는 동안, 내년의 가벼운 옷을 입은 모델들이 무대를 걸었지요. “서로의 길이 교차할 때마다 함게 즐겁게 일한다”는 두 듀오의 협업은 이전부터 이어져 또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