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06 |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x 로젠탈

Editor’s Comment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와 로젠탈의 첫 번째 협업으로 탄생한 자기 컬렉션 ‘풍경’과 그 탄생 과정을 한자리에 모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전시가 열렸습니다. ‘순수 자기’ 전은 특정한 제품 컬렉션에 관한 전시이기도 하지만, 이를 통해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라는 디자이너를 바라보는 전시이기도 했습니다. 가령 장식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이 자기들에서도 유감 없이 표현되었죠.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풍경’ 시리즈, 로젠탈 스튜디오-라인, 2008

디자이너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의 신작 전시, ‘순수 자기(Purely Porcelain)’가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도자기 메이커 로젠탈(Rosenthal)과의 협업으로 탄생한 자기 시리즈 ‘풍경(Landscape)’이 소개된다. 

식기에서 티세트, 커틀러리, 꽃병 등이 포함된 이번 컬렉션에서는, 특히나 장식에 대한 그녀의 남다른 애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녀는 부드러움과 단순한 디자인 속에, 풍부한 질감의 표면 장식들을 더했다. 이번 ‘순수 자기’ 전시에서는 아이디어 단계에서 프로토타입 제작을 거쳐, 완제품 생산 단계에 이르기까지, 총 2년여에 걸쳐 진행된 컬렉션 개발 과정을 제품 및 각종 자료를 통해 고스란히 소개하게 된다고. 

‘풍경’은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와 로젠탈의 첫 번째 협업 프로젝트로, 부드러움과 견고함, 장식과 명징한 형태가 어우러진 제품들을 탄생시켰다. 이 컬렉션은 로젠탈 스튜디오-라인으로 출시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2-16 |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

복잡다단한 정보를 어떻게 표준화된 시각 언어로 전달할 것인가. 아이소타입이 탄생한 배경입니다. 아이소타입하면 오토 노이라트를 떠올리게 되지만, 그와 함께 이 시각 언어를 디자인한 사람이 바로 게르트 아른츠입니다. 세계를 보다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변환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신념과도 부합하는 작업이었죠. 2011년 출간된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그의 생애와 작업 세계를 다룹니다.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2009-09-07 |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디자인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사람에게도 이 이름은 낯설지 않을 것입니다. 또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이기도 하죠. 2009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전시가 열렸습니다. 전시는 디터 람스의 40년 커리어 중에서 약 12년 정도의 기간에 집중하며, 그 시기의 “랜드마크”라 할 제품 작업들을 통해, 디터 람스의 세계를 조명했습니다. 

2007-05-10 | 달빛 감응 가로등

에너지 절약과 가로등이라는 주제의 공모전이라고 하면 이라면 예상 가능한 제안은 아마도 태양광 발전 가로등일 테죠. 하지만 여기 2007년 〈메트로폴리스〉지의 차세대 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은 오히려 달빛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달빛에 감응해 가로등의 밝기를 조절하는 가로등. 에너지도 절약하면서 조명 공해에서도 한발 물러선 영리한 제안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