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06 |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x 로젠탈

Editor’s Comment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와 로젠탈의 첫 번째 협업으로 탄생한 자기 컬렉션 ‘풍경’과 그 탄생 과정을 한자리에 모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전시가 열렸습니다. ‘순수 자기’ 전은 특정한 제품 컬렉션에 관한 전시이기도 하지만, 이를 통해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라는 디자이너를 바라보는 전시이기도 했습니다. 가령 장식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이 자기들에서도 유감 없이 표현되었죠.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풍경’ 시리즈, 로젠탈 스튜디오-라인, 2008

디자이너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의 신작 전시, ‘순수 자기(Purely Porcelain)’가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도자기 메이커 로젠탈(Rosenthal)과의 협업으로 탄생한 자기 시리즈 ‘풍경(Landscape)’이 소개된다. 

식기에서 티세트, 커틀러리, 꽃병 등이 포함된 이번 컬렉션에서는, 특히나 장식에 대한 그녀의 남다른 애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녀는 부드러움과 단순한 디자인 속에, 풍부한 질감의 표면 장식들을 더했다. 이번 ‘순수 자기’ 전시에서는 아이디어 단계에서 프로토타입 제작을 거쳐, 완제품 생산 단계에 이르기까지, 총 2년여에 걸쳐 진행된 컬렉션 개발 과정을 제품 및 각종 자료를 통해 고스란히 소개하게 된다고. 

‘풍경’은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와 로젠탈의 첫 번째 협업 프로젝트로, 부드러움과 견고함, 장식과 명징한 형태가 어우러진 제품들을 탄생시켰다. 이 컬렉션은 로젠탈 스튜디오-라인으로 출시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2006-11-16 | 코로플롯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구직 활동에 있어 급여는 중요한 척도지만, 개인이 접근하기에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로플롯이 2001년부터 매년 공개해온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는 현업인에게도 지망생에게도 유용한 정보였습니다. 이제 디자인 업계의 급여 정보는 각종 잡보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코로플롯도 더이상 연 단위 보고서를 내놓지 않지만, 코로플롯에서 급여는 여전히 주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옛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의 디자인 업계의 연봉 설문 결과입니다. 

오리와 농부의 공생 관계: 노르딕 하우스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노르딕 하우스(The Nordic House)에서 전시 ‘실험: 오리와 농부(Experiment–Eider&Farmer)’가 7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