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Editor’s Comment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가 최근 일본의 제지회사 오나오(Onao)의 종이 제품 컬렉션을 디자인했다. 오나오는 최근 일본 전통지 와시(和紙)에 신기술을 접목하여, 신제품 ‘나오론(Naoron)’을 개발했다. 나오론은 여느 종이보다 튼튼해 쉽사리 찢어지지 않기 때문에, 여러 제품에 응용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가능성을 시험하기 위해 오나오는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와 함께 제품 컬렉션 ‘시와(Siwa)’를 선보였다. 가방, 박스, 전등갓, 바구니, 보자기, 봉투, 안경집 등 종이를 소재의 일상 용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렇게 탄생한 종이 제품들은, 차분한 컬러에 자연스러운 구김으로 소박한 매력을 보여준다. 

나오토 후카사와는 이번 ‘시와’ 컬렉션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화지는 종종 전통공예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하지만 대신 나는 종이로 일상 용품을 디자인하고 싶었다. 소재의 기분 좋은 질감과 부드러움의 이점을 살려, 종이가 인테리어 및 소품용 소재로서도 손색없음을 보여주고 싶었다. 현대 생활에 걸맞는 특질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화지에 깃든 전통적인 이미지에 너무 매몰되지 않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

‘시와’ 컬렉션
https://siwa.jp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8-25 | 그 미용실 황량하다

철거 중인지 완성된 것인지 아리송한 실내의 상점들이 부쩍 늘어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매끈함의 정반대에 선 반폐허의 미감이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었지만, 미감을 논하기 이전에 위생을 걱정해야 할 곳들도 적지 않았지요. 2009년의 어느 ‘황량한’ 미용실 인테리어 소식을 보며, 오늘 여기의 어떤 상점들을 생각해 봅니다.

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