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Editor’s Comment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가 최근 일본의 제지회사 오나오(Onao)의 종이 제품 컬렉션을 디자인했다. 오나오는 최근 일본 전통지 와시(和紙)에 신기술을 접목하여, 신제품 ‘나오론(Naoron)’을 개발했다. 나오론은 여느 종이보다 튼튼해 쉽사리 찢어지지 않기 때문에, 여러 제품에 응용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가능성을 시험하기 위해 오나오는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와 함께 제품 컬렉션 ‘시와(Siwa)’를 선보였다. 가방, 박스, 전등갓, 바구니, 보자기, 봉투, 안경집 등 종이를 소재의 일상 용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렇게 탄생한 종이 제품들은, 차분한 컬러에 자연스러운 구김으로 소박한 매력을 보여준다. 

나오토 후카사와는 이번 ‘시와’ 컬렉션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화지는 종종 전통공예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하지만 대신 나는 종이로 일상 용품을 디자인하고 싶었다. 소재의 기분 좋은 질감과 부드러움의 이점을 살려, 종이가 인테리어 및 소품용 소재로서도 손색없음을 보여주고 싶었다. 현대 생활에 걸맞는 특질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화지에 깃든 전통적인 이미지에 너무 매몰되지 않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

‘시와’ 컬렉션
https://siwa.jp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2010-12-23 | 음악을 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2010-09-07 | 신규 소장품입니다

2010년 미국의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새로운 소장품 다섯 점을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다섯 점의 작품들은 이른바 데스크톱-디자인 시대 이후의 작품들이 주를 이루지만, 1960년대 빔 크라우벌이 보여주었던 디지털 시대 이전의 서체 실험까지도 포용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