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Editor’s Comment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텐> 

런던의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올시티(Allcity). 영화에 관련된 그래픽 작업에 주력해 온 회사로, 영화포스터나 dvd 패키징 디자인을 주로 해왔다. 독창적이면서도 특유한 정체성에, 영화에 대한 확장된 지식을 바탕으로, 올시티는 이 분야에 있어 주목할 만한 디자인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작업에 관해, 디자이너 마크 패로우는 <크리에이티브 리뷰>에서 “올시티는 영화 포스터의 버내큘러를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확실히 올시티가 디자인한 영화 관련 그래픽은 간결하면서도 과감하다. 이들의 포스터 가운데는 세로가 아닌 가로 포맷의 작품들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여기에 확실한 방점이 매겨진 영화 제목은 포스터의 구심점이 되고, 간결하면서도 인상적인 영화의 스틸샷을 배경으로, 포스터에 담아야 할 가장 기본적인 영화 정보들을 배치한다. 

빔 벤더스, <도시의 앨리스> 
구스 반 산트, <엘리펀트>
크리스티안 문쥬, <4개월, 3주 그리고 2일> 

올시티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다수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을 비롯해 DVD 패키징 작업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 영화별로 ‘디자이너스 컷’ 버전의 시안들이 함께 공개되어 있어, 최종 작품과 함께 비교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www.allcitymedia.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0-14 | 킨, 권오상을 만나다

진-조각이라는 새로운 유형을 만들어낸 미술가 권오상과 영국의 밴드 킨이 만났습니다. 킨의 세 번째 앨범 에는 권오상의 ‘데오드란트 타입’화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수천 장의 사진으로 빚은 인물 조각의 형상으로요. 

2009-10-13 | 스튜디오 욥 x 빅터 & 롤프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듀오 두 팀이 하나의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가 그 주인공입니다. 2009년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빅터 & 롤프의 2010 S/S 패션쇼 현장, 무대 양 옆으로 거대한 지구본과 대좌가 나란히 놓였습니다. 대좌를 또 하나의 무대 삼아 오른 로신 머피가 노래하고,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한 지구본이 미러볼처럼 돌며 빛을 발하는 동안, 내년의 가벼운 옷을 입은 모델들이 무대를 걸었지요. “서로의 길이 교차할 때마다 함게 즐겁게 일한다”는 두 듀오의 협업은 이전부터 이어져 또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11-11-04 | 야생 순록 관찰소

노르웨이 도브레 국립 공원에 야트막한 단층 건물 하나가 세워졌습니다. 고원을 내려다보며 지역의 야생 순록을 살펴보는 관찰소입니다. 건물은 단순한 직선의 상자 실루엣을 지녔지만, 벽만은 그렇지 않습니다. 물결치듯 일렁이는 나무 벽은 옛 선박 건조 기술과 최신의 기술을 동시에 활용하여 구현한 것이라고요. 스뇌헤타의 작지만 인상적인 건축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