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Editor’s Comment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텐> 

런던의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올시티(Allcity). 영화에 관련된 그래픽 작업에 주력해 온 회사로, 영화포스터나 dvd 패키징 디자인을 주로 해왔다. 독창적이면서도 특유한 정체성에, 영화에 대한 확장된 지식을 바탕으로, 올시티는 이 분야에 있어 주목할 만한 디자인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작업에 관해, 디자이너 마크 패로우는 <크리에이티브 리뷰>에서 “올시티는 영화 포스터의 버내큘러를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확실히 올시티가 디자인한 영화 관련 그래픽은 간결하면서도 과감하다. 이들의 포스터 가운데는 세로가 아닌 가로 포맷의 작품들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여기에 확실한 방점이 매겨진 영화 제목은 포스터의 구심점이 되고, 간결하면서도 인상적인 영화의 스틸샷을 배경으로, 포스터에 담아야 할 가장 기본적인 영화 정보들을 배치한다. 

빔 벤더스, <도시의 앨리스> 
구스 반 산트, <엘리펀트>
크리스티안 문쥬, <4개월, 3주 그리고 2일> 

올시티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다수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을 비롯해 DVD 패키징 작업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 영화별로 ‘디자이너스 컷’ 버전의 시안들이 함께 공개되어 있어, 최종 작품과 함께 비교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www.allcitymedia.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10-05-31 | 팬톤 호텔

팬톤의 컬러칩은 팬톤의 주력 상품이기도 하지만, 자체로 팬톤을 상징하는 디자인 자산이기도 하죠. 컬러칩의 모양새는 팬톤과의 ‘협업’을 원하는 여러 브랜드의 제품에 널리 활용되고, 또 팬톤의 자체 라이프스타일 소품군의 기반이기도 합니다. 2010년 팬톤은 브뤼셀에 호텔을 열며, 소위 ‘팬톤 유니버스’를 소품에서 공간으로 확대했습니다. 다만 더 이상 팬톤 호텔을 방문할 수는 없으니, 팬톤이 떠나고 이미 다른 호텔이 운영 중입니다.

Design of Voice #3 두연씨, 우리 잘 먹고 잘 살아요.

매년 돌아오는 여름이지만 올해 유난히 ‘이렇게까지 더웠던 적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2021년 7월,...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