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Editor’s Comment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텐> 

런던의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올시티(Allcity). 영화에 관련된 그래픽 작업에 주력해 온 회사로, 영화포스터나 dvd 패키징 디자인을 주로 해왔다. 독창적이면서도 특유한 정체성에, 영화에 대한 확장된 지식을 바탕으로, 올시티는 이 분야에 있어 주목할 만한 디자인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작업에 관해, 디자이너 마크 패로우는 <크리에이티브 리뷰>에서 “올시티는 영화 포스터의 버내큘러를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확실히 올시티가 디자인한 영화 관련 그래픽은 간결하면서도 과감하다. 이들의 포스터 가운데는 세로가 아닌 가로 포맷의 작품들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여기에 확실한 방점이 매겨진 영화 제목은 포스터의 구심점이 되고, 간결하면서도 인상적인 영화의 스틸샷을 배경으로, 포스터에 담아야 할 가장 기본적인 영화 정보들을 배치한다. 

빔 벤더스, <도시의 앨리스> 
구스 반 산트, <엘리펀트>
크리스티안 문쥬, <4개월, 3주 그리고 2일> 

올시티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다수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을 비롯해 DVD 패키징 작업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 영화별로 ‘디자이너스 컷’ 버전의 시안들이 함께 공개되어 있어, 최종 작품과 함께 비교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www.allcitymedia.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2009-12-22 | 디지털 매거진 콘셉트, ‘맥+’

태블릿이라는 제품 카테고리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책이 그러했듯 잡지도 디지털 기기 속으로 진입했습니다. 이 시기, 보니에르와 버그는 디지털 매거진의 읽기 경험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한 가지 가능태를 ‘맥+’이라는 이름의 콘셉트를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종이를 벗어난 잡지를 위한 그들의 제안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4-29 | 학생들이 수여합니다

‘쾰른 클로퍼’는 쾰른국제디자인학교(KISD)의 학생들이 수여하는 디자인상입니다. 1996년부터 KISD 재학생들은 매년 투표를 통해 뛰어난 수상자를 선정해왔는데요. 2010년의 수상자는 다름 아닌 디터 람스였습니다. 참고로 2021년 KISD 학생들의 선택은 독일의 독립출판 레이블인 슬랜티드(Slanted)였고, 시상식은 최초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로 열렸다고 합니다.

파워 카이트: 상공에 띄우는 풍력 발전 시스템

독일 함부르크의 스카이세일즈 그룹(SkySails Group)이 세계 최초로 하늘을 나는 풍력 발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풍력...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