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25 | 앱솔루트 레인보우

Editor’s Comment

성 소수자의 인권을 기념하는 프라이드 먼스 6월을 맞아, 2008년 앱솔루트의 병도 무지개 깃발을 둘렀습니다. ‘앱솔루트 컬러스’는 무지개 깃발 탄생 30주년을 기념하여, 앱솔루트가 바로 그 깃발의 디자이너 길버트 베이커와 함께 협업하여 선보인 첫 번째 프라이드 보틀입니다. 1978년 베이커가 디자인한 오리지널 여섯 색상 무지개는 성소수자 인권 운동의 상징이 되어 세계 곳곳에서 휘날렸고, 보다 다양한 정체성을 포용하기 위한 변주도 수없이 이뤄져, 베이커 본인도 2017년에는 9가지 색상의 무지개 깃발을 디자인했지요. 성소수자 자긍심의 상징. 무지개 깃발은 참고로 2015년 뉴욕 MoMA의 디자인 소장품 목록에 올랐습니다.  

앱솔루트가 ‘레인보우 깃발’을 입었다. 레인보우 깃발의 탄생 30주년을 맞아  ‘앱솔루트 컬러스(Absolut Colors)’(2021-06-25 링크 갱신)를 내놓은 것. 이 깃발은 1978년 샌프란시스코의 길버트 베이커(Gilbert Baker)가 디자인한 것으로, 6개의 스트라이프로 구성되어 있다. 무지개의 여섯 색상은 게이레즈비언 커뮤니티의 자긍심을 상징하며, 지금도 세계 곳곳의 게이 퍼레이드에서 자랑스럽게 휘날리고 있다. 더 나아가 무지개 깃발은 다양성과 포용의 상징으로까지 자리잡았다. 

“30여년 전, 앱솔루트는 이미 대담하게도 개인권 옹호에 나섰다. 오늘날까지도 자랑스럽게 여길 만한 결정이었다. ‘앱솔루트 컬러스’는 사람들이 진정한 자신의 색깔을 빛내고,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앱솔루트는 보드카 특별 패키지와 더불어, 무지개 깃발의 여섯 가지 색상에 기반한 음료들을 소개하는 <앱솔루트 컬러스 칵테일 컬렉션>도 한정 출간되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거둔 수익의 일부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협회 등의 단체들을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라고.

via the dielin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2-30 | 디자인 옥션 하이라이트

디자인플럭스가 문을 연 2006년은 마크 뉴슨의 ‘록히드 라운지’가 소더비 경매에서 160만 달러라는 기록적인 가격에 판매되었고, 전년 ‘디자인.05’라는 이름으로 출범했던 디자인 마이애미/라는 익숙한 이름으로 시작된 해이기도 합니다. 2008년 오늘은 크리스티, 소더비 등 주요 디자인 경매 6개 행사의 결과를 소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선호 흐름을 예견하듯, 카를로 몰리노의 ‘보조 탁자’가 가장 비싼 값에 낙찰되었습니다. 작품으로서 수집의 대상이 된 디자인. 그에 부응하듯, 2008년 아트넷도 온라인 디자인 마켓플레이스를 열었습니다. 

2010-10-15 | 리얼리티 랩

이세이 미야케가 무언가를 만든다는 것, 생산하는 일의 미래를 고민합니다. 2010년 도쿄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열린 전시회 ‘리얼리티 랩’은 리얼리티를 창조하는 디자인 활동의 의미를 다시금 제기하는 자리였습니다. “디자이너의 임무는 사용자를 위해 생각을 현실로 변환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일종의 ‘현실 실험(Reality Lab)’인 것이다.”

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초소형 크기에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2010-12-29 | 디자인 공부, 어디에서 할까?

2010년 겨울, 디자인 잡지 〈포름〉이 디자인 교육을 주제로 특별호를 발간했습니다. 디자인 교육계를 둘러싼 내외부의 변화를 조망하며, 유럽의 디자인 학교들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학과 그리고 학제 구분에서 벗어난 교육 과정들을 상세히 소개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