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13 | 자동차, 옷을 입다

Editor’s Comment

아직 크리스 뱅글이 BMW의 디자인을 총괄하던 2008년, BMW는 콘셉트카 ‘GINA 라이트 비저너리 모델’을 공개했습니다. 핵심은 텍스타일 스킨이었습니다. ‘소프트톱’ 정도가 아니라 아예 차체 전체가 천을 입은 자동차는 없었죠. 그리고 이런 급진적인 선택이 던지는 질문은 바로 ‘유연한 자동차’라는 개념이었습니다. 

BMW이 공개한 콘셉트카 디자인 ‘GINA 라이트 비저너리 모델(GINA Light Visionary Model)’이 세계적인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어쩌면 이는 자동차 디자인 역사에 있어 최초의 ‘텍스타일 스킨’을 지닌 자동차인 지도 모른다. 메탈이나 플라스틱과 같은 전통적인 차체 소재 대신, 철재 프레임으로 차체 형태의 뼈대를 세우고, 그 위를 특수 소재의 천으로 덮어 씌운 것이다. 그물망 구조의 이 패브릭은, 물과 열에 강한 소재로 되어 있으며, 지속적인 장력도 견딜 수 있을 만큼 튼튼하다. 

이러한 원리로 구현된 ‘GINA’의 외관은, 거의 이음매가 보이지 않을 만큼 매끈하게 연결되어 있다. 자체의 스킨은 특정 기능이 활성화될 때만 그 연결 부분을 드러낸다. 가령 문을 연다거나, 헤드라이트를 켠다거나, 본네트를 열때, 그 숨겨진 균열들이 가시화되는 것이다. 심지어 차체 일부는 필요에 따라 그 형태도 변화한다. 가령 박진감있는 주행을 원한다면 공기 저항을 덜 받는 모습으로 차체를 변형할 수도 있고, 사소하게는 좌석의 머리받침대 부분조차도 사용자에 맞게 모양을 조절할 수 있다. 

이러한 콘셉트는 미래 자동차의 디자인과 기능에 대한 색다른 솔루션을 담고 있다. 크리스 뱅글의 설명처럼, ‘GINA’의 핵심은 ‘플렉서블’이라는 하나의 단어로 요약된다. 과연 자동차에 있어 스킨은 어떤 기능을 지니고 있는가, 그것은 항상 플라스틱이나 메탈로 제작되어야 하는가? ‘GINA’는 운전자의 경험과 개성,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내는 유연한 그릇으로서의 자동차 디자인을 제안한다. 유연함을 통해 운전자와 대화하는 자동차라는 개념을 구현하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것은 하나의 완결된 자동차 모델 콘셉트라기보다, 미래 자동차 개발에 영향을 미치는 특징들에 대한 논의의 기초를 마련하는 계기인지도 모른다. 

‘GINA’에 관한 상세한 내용은 아래 BMW가 내놓은 공식 자료와 더불어, 크리스 뱅글이 이야기하는 ‘GINA’의 철학이 담긴 영상을 참조하시길. 

BMW Gina Visionsmodell(.doc)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2009-01-14 | 비녤리 캐논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2010-04-20 |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

1961년부터 1974년까지, 적지 않은 세월 동안 그들이 낸 잡지는 단 9와 1/2호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작은 잡지’가 남긴 반향은 세기를 넘어 섰지요. 영국의 실험적 건축 집단 아키그램의 이야기입니다. 2010년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는 아키그램의 잡지부터 여러 프로젝트, 전시, 소속 멤버들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한 온라인 아카이브를 열었습니다. 반갑게도 아카이브는 여전히 건재하고, 또 분명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