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26 | 베이징 제로에너지 미디어월

Editor’s Comment

베이징 지쿠이 엔터테인먼트 센터의 파사드는 2,292개의 LED로 채워진 초대형 미디어월입니다. 그것은 건물을 위한 영리한 스킨인 동시에, 미디어 작품이 상영되는 거대한 스크린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스크린은 태양광을 동력으로 삼지요. ‘제로에너지’를 표방한 미디어월, ‘그린픽스’를 다시 만나봅니다.

베이징시에 위치한 지쿠이 엔터테인먼트 센터(Xicui Entertainment Center)가 대형 LED 스킨을 입게 되었다. 뉴욕의 건축사무소 시모네 지오스타라 & 파트너스 아키텍츠(Simone Giostara & Parners Architects)와 세계적인 건축공학 회사 아룹(ARUP)의 공동 프로젝트 ‘그린픽스(GreenPix)’는, 베이징 시 최초의 디지털 미디어 아트 전용 빌딩일 것이다. 

건물의 외벽을 마치 유리 커튼으로 감싼 듯한 형태로, 유리 안에는 컬러(RGB)를 표현하는 LED 2,292가 들어 있다. LED 스킨의 면적은2,200 평방미터로, 건물을 위한 인텔리전트 스킨인 동시에 동영상까지도 디스플레이할 수 있는 거대한 모니터 스크린이다. 

이 디스플레이는 태양광을 동력으로 삼는다는 점이 특징이다. ‘그린픽스’의 또 다른 이름은 ‘제로 에너지 미디어월’. 유리 패널 속에는 다결정질(polycrystalline)의 광전지들이 배치되어 낮 동안 태양광을 흡수하여 야간에 조명 동력으로 삼는다. 스크린은 필요에 따라 건물 내부로 유입시킬 자연광량을 결정하는데, 이때 필요 이상의 태양광을 미디어월을 위한 에너지원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SGP 아키텍츠 측은 이 프로젝트가 중국 현대 건축에 있어 친환경 기술의 통합을 촉진시키는 긍정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한다. 

지쿠이 엔터테인먼트 센터의 ‘그린픽스’는 2008년 6월 모습을 드러내게 되는데, 주 웬카이(Xu Wenkai), 마이클 벨 스미스(Michael Bell Smith), 타케시 무라타(Takeshi Murata), 시 치에 후앙(Shih Chieh Huang), 바라바 샤브로바(Varava Shavrova) 등의 국제적 아티스트들의 창조한 비디오 설치물과 라이브 퍼포먼스가 예정되어 있다고. 

via fram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2-25 | 2009 브릿 인슈어런스 디자인 어워즈

런던 디자인뮤지엄이 주최하는 연례 디자인 시상식의 2009년도 수상 결과를 다시 만나봅니다. 건축, 패션, 가구, 그래픽, 인터랙티브, 제품, 운송 등 총 7개 부문에서 ‘올해의 디자인’이 선정되었는데요. 노르웨이 오슬로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콜롬비아 메데인의 케이블카까지, 2008년의 디자인을 되돌아보는 기회입니다.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디자인스토리 | 2009 | 타미네 자반바크트와의 대화

2009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초청으로 아르테니카(Artecnic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한국을 찾았다. 지난 9월 16일, 디자인플럭스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