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29 | 당신의 기억보다 나은

Editor’s Comment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자인 퍼포먼스’ 현장. 그곳에 디자이너 제이슨 밀러는 최면술사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지원자에게 최면을 걸고 인터뷰를 진행하여, 마음 속에 잠든 의미 있는 과거의 오브제를 찾아내, 새 디자인의 바탕으로 삼겠다는 것이었지요. 정말로 “더 나은” 결과물이 나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의 퍼포먼스가 말 그대로 클라이언트의 “마음을 읽는” 디자인을 겨냥했다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집 안의 사물은 그저 소품도, 생활을 위한 단순한 용품들도 아니다. 그것은 우리 자신의 누구인가를 반영하는 사물들이며, 우리의 가보이자, 의미를 간직한 대상이다.”

브루클린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인 제이슨 밀러(Jason Miller). 그가 2007 디자인 마이애미/에서 디자인 퍼포먼스 ‘당신이 기억하는 모습보다 나은(Better that you remember)’을 선보인다. 이 퍼포먼스에서 제이슨 밀러는 최면술사의 도움을 받아, 사람들의 마음 속에 남아있는 가구에 관한 기억들을 유도해, 이를 신작의 출발점으로 삼을 예정이다.  

퍼포먼스는 다음과 같은 과정을 밟게 된다. 인터뷰 룸에는 참가자를 위한 소파와 최면술사를 위한 의자가 준비되고, 그 옆에는 제이슨 밀러와 그의 조수가 앉아 참가자가 풀어놓는 가구의 기억을 기록하게 된다. 이후 이 기록에 근거해 신작 아이디어를 구상해 드로잉을 내놓게 되고, 참가자는 이들 드로잉 가운데 어떠한 콘셉트를 최종 제품으로 발전시킬 것인지 결정하게 된다.

말하자면 이것은 정신분석학과 가구 디자인의 내밀한 결합이 아닐까? 어쩌면 모든 디자이너들이 꿈꾸어 온 ‘소비자의 마음 속을 들여다보고픈’ 소망의 실현이기도 할 것이다. 과연 제이슨 밀러가 이들 기억을 질료 삼아 내놓을 결과물은 무엇일지, 기대해 볼 일이다.[1]


[1] 기사 원 이미지 전체 교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2010-07-13 |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햇빛을 모아 조명이 되기도 충전기가 되기도 하는 텍스타일이 있습니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을 품은 텍스타일이라는 ‘빛나는’ 아이디어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라는 비영리 단체의 설립으로 이어졌고, 전력망의 바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밤을 밝혀주었죠. 2010년 오늘의 뉴스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그리고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 전개한 자선 경매 행사 소식입니다.

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