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7-11-09 | MIT, 프랭크 게리 고소

Editor’s Comment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MIT의 ‘레이 & 마리아 스테이터 센터’는 놀라운 형태와 구성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개관 직후부터 건물은 이런저런 하자에 시달렸습니다. 아고라를 구현하였다는 원형 극장 석조부에 금이 가고 하수가 역류하는가 하면, 이곳저곳에서 누수로 곰팡이가 피었다고요. 장관을 이룬 다각의 벽들은 겨울이면 얼음과 눈이 흘러내리는 슬로프가 되었습니다. 결국 MIT는 설계를 맡은 프랭크 게리 & 어소시에이츠와 건설을 맡은 비컨 스칸스카 등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책임을 돌리는가 싶던 소송은 2010년 취하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소송에서 제기한 주요 문제들이 해결되었고, 당사자 간에 합의도 이뤄졌기 때문’이었는데요. 다만 합의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MIT가 건축가 프랭크 게리(Frank Gehry)를 업무 태만을 이유로 제소했다. 캠브리지에 위치한 MIT의 다용도 건물 ‘레이 & 마리아 스테이터 센터(Ray and Maria Stata Center)’가 치명적인 결함에 시달리고 있다는 이유에서이다. 2004년 봄, 찬사 속에 개관한 이 건물은 비관습적인 벽과 급진적인 앵글로 프랭크 게리다운 스펙터클을 보여준다는 평을 받았다. 

그러나 MIT는 이 센터가 개관 직후부터 누수, 균열, 배수관 역류와 같은 문제에 시달렸다고 토로한다. 특히 문제가 된 것은 센터의 야외 광장. MIT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결국 다른 업체에 야외 광장 재건축을 의뢰했고, 이렇게 지출된 비용만 150만 달러에 이르렀다. MIT는 제소장을 통해 건물의 설계를 맡은 게리 파트너스와 건축을 맡은 건설사 비컨 스칸스카(Beacon Skanska)가 계약을 위반했다고 단언하며, 건축 및 디자인 상의 실패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프랭크 게리 측과 건설사 측은 일단 디자인이나 건설에서 빚어진 문제는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양측 간에 서로 책임을 미루는 듯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뉴욕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프랭크 게리는 이 문제의 책임이 상당 부분 ‘가치 공학(value engineering)’에 있다고 보는 듯 하다. 즉 프로젝트의 요소를 축소해 건축 비용을 낮추는 과정에서 무엇인가 문제가 발생했으리라는 암시다. 그러나 스칸스카의 부사장은 건축 당시 야외 극장의 디자인을 변경해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까지 했으나 게리 측이 이를 거절했었다고 반박했다고. 

결국 이 문제의 책임 소재는 법정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이번 사건에 관련한 상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Boston.com] MIT sues Gehry, citing leaks in $300m complex
[NewYork Times] M.I.T. Sues Frank Gehry, Citing Flaws in Center He Designed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스토리 | 2009 | 타미네 자반바크트와의 대화

2009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초청으로 아르테니카(Artecnic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한국을 찾았다. 지난 9월 16일, 디자인플럭스는...

2006-09-27 |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 ‘콘셉트카’ 

어떤 자동차는 시대적 상징이 되기도 합니다. 폭스바겐의 마이크로버스도 그랬죠. 20세기 중반 히피 문화의 상징이 된 이 버스를 2006년 미국의 폭스바겐 전자기술 연구소에서 동시대화했습니다. 예전 모습 그대로를 유지하면서도 근미래적 기술을 품은 콘셉트카를 선보였죠. 한편 올해 폭스바겐은 마이크로버스의 21세기 후예로서 순수 전기차 ‘ID 버즈’를 출시했습니다. 아쉽게도 오리지널 마이크로버스의 모습은 “영감의 원천”으로만 남았지만요.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