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1-08 | 존 마에다 x 리복

Editor’s Comment

존 마에다와 리복의 만남. ‘타임태니엄’ 스니커즈는 그가 특별히 고안한 알고리듬과 코드를 입고 있습니다. 신발 속 가득한 공식과 수식이 만들어낸 이미지가 신발의 겉을 장식하고 있지요. 기술을 인간화하며, 컴퓨터를 자체로 하나의 매체로 삼은 디자이너이자 컴퓨터 과학자이자 예술가이자 교육자. 이 소식을 전한 지 한 달 조금 넘어, 그의 신상에 주요한 변화가 있었지요. 오래 몸담았던 MIT 미디어랩을 떠나 2007년 12월 RISD 학장에 선임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MIT 미디어 랩의 존 마에다(John Maeda)은 수학의 논리를 가지고 디자인의 세계를 자유롭게 유영하는 흔치 않은 인물이다. 아티스트, 그래픽 디자이너, 컴퓨터 과학자, 수학자이자 <단순성의 법칙 The Laws of Simplicity>과 같은 걸출한 책의 저자인 그는 예술과 기술과 디자인 사이를 자유롭게 유영해 왔다. 그런 그가 최근 리복과 합작하여 스니커즈 디자인을 내놓았다는 소식이다. 

‘타임태니엄(Timetanium)’이라는 이름의 이 한정판 컬렉션은 마에다의 오리지널 그래픽 이미지를 신발 표면에 담고 있다. 이미 있는 디자인 소프트웨어가 아닌, 마에다 고유의 수학적 알고리듬과 컴퓨터 코드를 이용해 만든 작품이다. 흔히 지나치기 쉬운 신발 안쪽의 디자인에도 주목할 만 하다. 신발의 창을 비롯해 안쪽 벽은 그래피티를 보는 듯 하다. 신발 안쪽을 가득 메운 어지러운 공식과 수학적 기호들은 마에다가 이번 작업에 사용한 수식과 공식들로, 마에다 본인의 필체 그대로를 담고 있다. 

리복의 ‘타임태니엄’은 단 100켤레만 한정 생산되며, 11월 13일 리복 커스텀 스토어에서 판매를 개시한다. 

via Freshnessmag.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미완의 건축(세미 아키텍처)

도쿄의 스키마타(Schemata architects) 건축 사무소가 디자인한 무사시노 미술대학 실내디자인과 건물 16 ‘세미 아키텍처(Semi-architecture)’가 완성된...

2010-09-27 | 마크 뉴슨: 운송

신발, 자전거, 자동차, 요트, 제트기, 우주선. 이들의 공통점은 ‘탈것’이라는 점입니다. 신발도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원시적인 탈것일 테니까요. 2010년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에서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이 열렸습니다. 그가 디자인하였던 ‘사람을 싣고 어딘가로 가는 것’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그곳이 길 위든 저 멀리 우주든 말이지요.(...)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