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26 | 종이클립에서 조명으로

Editor’s Comment

평범한 물건은 평범하기에 재해석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2007년 오늘은 종이클립이라는 익숙하고 작은 물건을 조명으로 옮긴 두 가지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티그의 ‘페이퍼클립 램프’ 프로토타입과, 가엘 호르스팔의 ‘네온 페이퍼클립’을 만나보시죠. 

그다지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물건의 재해석은 바로 그래서 매력적인 구석이 있다. 종이클립도 그러한 물건 중 하나이다. 그리고 여기 이 작은 물건을 조명으로 옮긴 사례들이 있다. 

일단 클립의 외양은 물론 기능까지 완벽히 흡수한 조명 페이퍼클립 램프(Paperclip Lamp)’가 있다. 종이뭉치를 고정시키는가 하면 구부려 다양한 형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클립의 기본적인 특징이 티그(Teague)의 이 램프 속에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 단지 탁상 위에 올려놓는 것이 아닌 클립처럼 테이블에 끼워 고정시킬 수도 있고, 경첩 구조로 형태에 유연성을 부여했다. ‘페이퍼클립 램프’는 현재 프로토타입 상태로, 티그 측은 램프의 생산 파트너를 물색하고 있는 중이다.

가엘 호르스팔(Gael Horsfall)의 ‘네온 페이퍼클립 램프(The Neon Paper-clip Lamp)’ 역시 흥미를 끈다. 역시 종이클립의 기본적인 기능이 어떻게 조명 디자인과 만나는지를 확인할 수 있으니, 종이로 된 전등갓을 클립 모양의 네온 조명에 끼워 사용하는 제품이다. 조명은 네온 전문가들의 수공 작업을 통해 제작되었으며, 플로어 조명 및 테이블 조명의 두 가지 사이즈로 출시되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무질서의 디자인』 리처드 세넷, 파블로 센드라 (지은이) 

"생기 넘치는 열린 도시는 자연적으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즉흥적 활동이나 사회적 상호작용이 일어나지 않는 장소는...

2011-04-22 | 공작연맹아카이브 – 물건박물관

베를린에는 평범한 물건들의 박물관이 있습니다. 공작연맹 아카이브 – 물건 박물관이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박물관의 중심에는 1907년 결성된 독일공작연맹의 산물과 기록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당대 공작연맹의 실천 영역이었던 일상 생활과 상품 사회에 대한 관심을 동시대로까지 확장하죠. 가령 올 1월 1일 개막한 ‘위기’ 전시에서는 40년대의 방독면부터 오늘날의 일회용 마스크, 박제 박쥐, 비누, 플레이모빌의 간호사 인형 등의 다양한 위기의 사물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성층권 비행선 ‘넵튠’ , 라운지 디자인 공개

우주 관광 기업 스페이스 퍼스펙티브(space perspective)에서 성층권을 여행하는 비행선 ‘넵튠(Neptune)’의 캡슐 라운지 디자인을 공개했다.'넵튠'의...

미완의 건축(세미 아키텍처)

도쿄의 스키마타(Schemata architects) 건축 사무소가 디자인한 무사시노 미술대학 실내디자인과 건물 16 ‘세미 아키텍처(Semi-architecture)’가 완성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