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7-10-26 | 종이클립에서 조명으로

Editor’s Comment

평범한 물건은 평범하기에 재해석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2007년 오늘은 종이클립이라는 익숙하고 작은 물건을 조명으로 옮긴 두 가지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티그의 ‘페이퍼클립 램프’ 프로토타입과, 가엘 호르스팔의 ‘네온 페이퍼클립’을 만나보시죠. 

그다지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물건의 재해석은 바로 그래서 매력적인 구석이 있다. 종이클립도 그러한 물건 중 하나이다. 그리고 여기 이 작은 물건을 조명으로 옮긴 사례들이 있다. 

일단 클립의 외양은 물론 기능까지 완벽히 흡수한 조명 페이퍼클립 램프(Paperclip Lamp)’가 있다. 종이뭉치를 고정시키는가 하면 구부려 다양한 형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클립의 기본적인 특징이 티그(Teague)의 이 램프 속에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 단지 탁상 위에 올려놓는 것이 아닌 클립처럼 테이블에 끼워 고정시킬 수도 있고, 경첩 구조로 형태에 유연성을 부여했다. ‘페이퍼클립 램프’는 현재 프로토타입 상태로, 티그 측은 램프의 생산 파트너를 물색하고 있는 중이다.

가엘 호르스팔(Gael Horsfall)의 ‘네온 페이퍼클립 램프(The Neon Paper-clip Lamp)’ 역시 흥미를 끈다. 역시 종이클립의 기본적인 기능이 어떻게 조명 디자인과 만나는지를 확인할 수 있으니, 종이로 된 전등갓을 클립 모양의 네온 조명에 끼워 사용하는 제품이다. 조명은 네온 전문가들의 수공 작업을 통해 제작되었으며, 플로어 조명 및 테이블 조명의 두 가지 사이즈로 출시되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2-15 | 건축의 역사, 잡지의 역사

급진의 시대에 태어난 작은 건축 잡지들. 2007년 뉴욕에서 열린 전시회 ‘클립/스탬프/폴드: 급진적 건축 리틀 매거진 196x – 197x’의 이야기입니다. 전시는 1962년부터 1979년까지의 시간선 위에 폭발했던 작은 잡지들의 역사를 재조명합니다. 참고로 전시는 2010년 동명의 서적 출간으로도 이어졌습니다. 

자동차 없는 베를린 법안 제안

자동차 없는 베를린은 어떤 모습일까? 독일 시민단체 ‘베를린 아우토프라이’(Volksentscheid Berlin Autofrei)는 2020년부터 자동차 없는 안전한 도시 만들기 운동을...

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