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8-13 | 알루미늄 아이맥

Editor’s Comment

2007년은 아이맥이 처음으로 알루미늄 몸체를 갖게 된 해입니다. 형태 면에서 G5부터 이어져 온 모니터 형태의 일체형 디자인을 이어가되, 재질 면에서는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과 완전히 단절하고 알루미늄으로 넘어왔습니다. 올해 애플 자체 프로세서인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새 아이맥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색 알루미늄 바디와 검은색 배젤 그리고 전면 하단 로고가 아이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은 기존의 인텔 아이맥과 색색의 실리콘 아이맥이 공존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과거의 것이 될 ‘그’ 아이맥의 시작으로 돌아가봅니다.

애플이 아이맥 신제품을 출시했다. 최근 아이폰 출시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애플이 현지 시각으로 지난 7일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제품발표회를 열고 신형 아이맥을 소개한 것. 이번에 출시된 아이맥은 디스플레이 크기에 따라 20인치와 24인치 2가지 버전으로 나뉜다. 인텔 코어2 듀오 프로세서와 내장형 ‘아이사이트’ 비디오 카메라 등을 갖췄다. 더욱 슬림해지고 우아해진 이번 제품은 케이스 소재를 합성수지인 폴리카보네이트에서 알루미늄으로 바꾸고, LCD 커버도 유리로 변경했다는 점에서 기존 아이맥 제품과 차별화를 이룬다. 이에 대해 애플의 CEO 스티브 잡스는 “유리는 품위 있고, 스크래치가 적으며, 재활용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재활용도가 높으며,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호하는 최근의 소비자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것. 

신제품 사양을 살펴보면, 1GB DDR2 SD램이 기본으로 내장돼 있으며, 4GB까지 확장 가능하다. 20인치 제품은 프로세서 속도에 따라2.0GHz, 2.4GHz 2종으로 나뉜다. 제품의 성능 뿐 아니라, 디자인도 아이맥 유저들을 설레게 하기 충분하다. 키보드의 앞면 두께가 0.33인치(약 0.84cm)에 불과하고, 모니터를 포함한 본체의 두께는 약 1인치 정도로, 이전 모델보다 0.5인치 정도 얇아졌다. 가격 역시 기존 20인치와24인치 아이맥에 비해 200~300달러 가까이 저렴해졌다. 스티브 잡스는 “신형 아이맥은 지금까지 우리가 만들었던 데스크톱 컴퓨터 중 가장 놀라운 제품”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현재 이 제품은 애플 매장에서 즉각 발매에 들어간 상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9-02 | 방사능 통제

2011년 거대한 쓰나미가 야기한 방사능 위기는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내년 봄이면 후쿠시마의 오염수는 태평양으로 방류될 것입니다. 2011년 그해 가을, 함부르크 독빌 페스티벌에는 100명의 방사능 병정들이 등장했습니다. 루스인테르툽스는 고개를 숙인 채 어딘가로 향하는 방사능 처리 요원들의 모습을 통해 방사능의 안전 신화가 무너진 현실의 무게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였습니다.

2007-02-21 | 머리카락으로 그린 일상

빅토리아 시대 기억을 위한 장신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되살려, 일상의 사소한 순간들을 기념합니다. 그것도 머리카락으로요. 미국의 공예 작가 멜라니 빌렌커는 다갈색 머리카락 한올 한올로 조용하고 평범한 장면들을 기억할 만한 순간으로 바꿔냅니다. 

2010-05-13 | ‘모어’는 지루해

“미니멀리스트 그래픽 아트”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2010년 열린 ‘모어 이즈 어 보어’ 전시는 단순과 절제의 형태 언어를 구사하는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모어가 아니라 레스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을 담은 작품들을요.

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