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8-13 | 알루미늄 아이맥

Editor’s Comment

2007년은 아이맥이 처음으로 알루미늄 몸체를 갖게 된 해입니다. 형태 면에서 G5부터 이어져 온 모니터 형태의 일체형 디자인을 이어가되, 재질 면에서는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과 완전히 단절하고 알루미늄으로 넘어왔습니다. 올해 애플 자체 프로세서인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새 아이맥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색 알루미늄 바디와 검은색 배젤 그리고 전면 하단 로고가 아이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은 기존의 인텔 아이맥과 색색의 실리콘 아이맥이 공존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과거의 것이 될 ‘그’ 아이맥의 시작으로 돌아가봅니다.

애플이 아이맥 신제품을 출시했다. 최근 아이폰 출시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애플이 현지 시각으로 지난 7일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제품발표회를 열고 신형 아이맥을 소개한 것. 이번에 출시된 아이맥은 디스플레이 크기에 따라 20인치와 24인치 2가지 버전으로 나뉜다. 인텔 코어2 듀오 프로세서와 내장형 ‘아이사이트’ 비디오 카메라 등을 갖췄다. 더욱 슬림해지고 우아해진 이번 제품은 케이스 소재를 합성수지인 폴리카보네이트에서 알루미늄으로 바꾸고, LCD 커버도 유리로 변경했다는 점에서 기존 아이맥 제품과 차별화를 이룬다. 이에 대해 애플의 CEO 스티브 잡스는 “유리는 품위 있고, 스크래치가 적으며, 재활용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재활용도가 높으며,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호하는 최근의 소비자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것. 

신제품 사양을 살펴보면, 1GB DDR2 SD램이 기본으로 내장돼 있으며, 4GB까지 확장 가능하다. 20인치 제품은 프로세서 속도에 따라2.0GHz, 2.4GHz 2종으로 나뉜다. 제품의 성능 뿐 아니라, 디자인도 아이맥 유저들을 설레게 하기 충분하다. 키보드의 앞면 두께가 0.33인치(약 0.84cm)에 불과하고, 모니터를 포함한 본체의 두께는 약 1인치 정도로, 이전 모델보다 0.5인치 정도 얇아졌다. 가격 역시 기존 20인치와24인치 아이맥에 비해 200~300달러 가까이 저렴해졌다. 스티브 잡스는 “신형 아이맥은 지금까지 우리가 만들었던 데스크톱 컴퓨터 중 가장 놀라운 제품”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현재 이 제품은 애플 매장에서 즉각 발매에 들어간 상태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

전시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Design And Healing: Creative Responses to Epidemics)’이 쿠퍼...

2010-03-24 | MoMA, @를 소장하다

탄생은 멀리 6~7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오늘날 같은 기능으로 이처럼 널리 쓰이게 된 것은 1970년대 이후의 일입니다. 2010년 MoMA의 건축·디자인부가 부호 ‘@’를 영구 소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누구의 것도 아니며 실물로 존재하지도 않지만, “소장에 요구되는 다른 기준들을 만족”하며, 더불어 기존의 부호를 전유해 새로운 쓰임을 부여했다는 점에서 “디자인 행위”를 보여준다고, 수석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는 설명합니다.

보이지 않는 방패

영국의 스타트업 ‘인비저블 쉴드(Invisibility Shield Co.)’가 SF 혹은 판타지 영화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