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Editor’s Comment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미국 산업디자이너 협회(IDSA)와 <비즈니스위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Design and Business Catalyst Award)의 2007년도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잔돈을 저축하세요(Keep the Change)”과 판게아 오가닉스의 유기농 바디케어 라인, 2개의 프로젝트가 올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행사는 일반적인 디자인 어워드와는 달리, 디자인과 비즈니스의 관계, 즉 디자인의 우수성과 더불어 해당 프로젝트의 사회경제적 영향력에 집중하는 성격의 시상식이다. 카탈리스트 어워드는 디자인 프로세스를 넘어 매니지먼트의 가치를 증명해낸 사례들을 매년 선정해왔다. 카탈리스트가 화학반응의 촉매제를 의미하는 단어인 것처럼, 디자인과 비즈니스 사이를 중개하는 경영의 혜안과 통찰의 중요성에 주목하는 행사라는 데 그 의의가 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 “잔돈을 저축하세요”
Bank of America “Keep the Change”

크레딧: IDEO, 뱅크 오브 아메리카 
클라이언트: 뱅크 오브 아메리카 

“잔돈을 저축하세요” 프로그램은 본래 어느 연구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는 베이비붐 세대의 여성들을 위한 서비스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는, 자녀들을 양육하는 이들 여성 소비자들이 재정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실제 저축은 쉽게 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잔돈을 저축하세요”는 바로 이러한 분석에 기반하여 탄생한 상품이다. 기존의 생활 습관을 이용한 저축 프로그램으로,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Visa 직불 카드를 이용한 소비 활동을 타깃으로 삼았다. 물건을 구매하면서 1달러 미만의 잔돈이 발생하는 경우, 이를 자동으로 통장에 이체하여 ‘저축’하도록 한 것이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1년 만에 250만 명의 소비자들이 700,000 개의 구좌를 개설하도록 유도하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저축된 잔돈의 저축 액수는 총 1백만 달러에 이른다. “잔돈을 저축하세요”는 ‘잘 디자인된’ 상품이 어떻게 사회적인 변화를 추동할 수 있는 보여주는 확실한 사례라는 평가를 받았다. 


판게아 오가닉스 Pangea Organics
크레딧 : IDEO, 판게아 오가닉스 
클라이언트: 판게아 오가닉스 

판게아 오가닉스는 2005년부터 이미 오가닉 바디케어 상품을 출시해 판매해왔다. 유전자 변형 원료, 인공 보존제, 화학 성분을 배제한 상품들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점점 ‘오가닉’ 관련 시장이 확대되면서, 소비자들은 수도 없이 쏟아져 나오는 ‘친환경, 유기농’ 전면 광고에 의심스러운 눈길을 보내는 실정이다. 

판게아 오가닉스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이 절실했고, 그리하여 자사의 상품이 진정 환경친화적이라는 사실을 요란하지 않게 홍보할 수 있는 솔루션을 모색했다. 일단 디자인 팀은 패키지에 변화를 주었다. 일반적인 접착 방식의 라벨 부착 대신 친환경적인 스크린인쇄 방식을 채택하였고, 직접 이 제품이 환경 족적을 얼마나 감소시켰는지를 설명하는 내용을 담았다. 포장에 사용된 소재 역시 친환경적임은 물론이다. 

더불어 제품 판매에 있어 바이럴 마케팅, 즉 입소문에 무게를 둔 전략을 선보였다. 집중적인 제품 교육으로 최종 판매 단계에서 소비자들에게 자신있게 상품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판게아의 이 화장품들은 다양한 루트를 통해 소비자들과 만났다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이들 제품은 삭스 피프스 애비뉴와 같은 전통의 럭셔리 매장은 물론, 유기농 푸드 체인 마켓 등에서 유통되었다. 

결과적으로 2005년 10월 재론칭 이후 판게아 오가닉스의 수익은 기대를 웃돌았다. “브랜드의 시각 언, 제품의 접근가능성 그리고 환경 친화성의 통합”으로 수많은 제품이 경쟁하는 유기농, 오가닉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굳힐 수 있었다는 평가다.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2007 어워드 수상 결과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위에 소개한 2개의 수상 프로젝트 이외에도 3개의 심사위원 특별언급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한 가지 주목할 만한 점은 총 5개의 올해 수상작 중에서 무려 4개의 프로젝트 크레딧에 IDEO의 이름이 올라 있다는 점이다. 그야말로 IDEO의 독식이라 할 만한 결과다. 

Design & Business Catalyst Award Winners Gallery 
https://www.idsa.org/sites/default/files/Fall2007_Catalyst_0.pdf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Design of Voice #2 『농인성소수자×한국수어: 편견과 혐오를 걷어낸 존중과 긍정의 언어』

여느 날처럼 SNS를 켜니 형형색색의 머리 스타일에 여섯 색깔 무지개 망토를 두른 ‘샛노란’ 모습의 사람들이 피드에 보인다. ‘아! 올해도 온라인 퀴퍼가 시작됐군.’ 바로 ‘온라인 퀴어 퍼레이드’(이하 ‘온라인 퀴퍼’) 홈페이지로 이동해 하늘색 록스타 머리와 한복 저고리와 바지로 치장한 뒤 스쿠터를 타고 퍼레이드 행렬에 동참했다.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