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09 | [웹갤러리] SevenRoads.org

Editor’s Comment

디자인플럭스 초창기, 뉴스 속 하나의 코너로 마련되었던 [웹갤러리] 시리즈. 오늘은 그중 책에 남은 출판 라벨을 모은 온라인 아카이브인 세븐로즈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멀리는 1841년 발행된 책에서부터 지역으로는 여기 동아시아에 이르기까지, 운영자들이 수집한 각종 라벨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곳입니다. 오늘자 뉴스로 이곳을 소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여전히 운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단순한 사실이 더욱 반가운 세븐로즈를 만나봅니다. 

인터넷 상에서 책을 검색한다고 생각해보자. 인터넷 서점들의 검색 카테고리가 그러하듯, 서명이나 저자명 혹은 출판사의 이름이 주요 경로가 될 것이다. 하지만 사실 한 권의 책이 세상에 나와 누군가의 손에 당도하기 까지를 돌이켜보면, 책의 여행은 작가의 손을 떠나 편집자를 거쳐, 제본소와 서적 도매상, 그리고 판매자에서 독자에 이르는 그 모든 과정을 뜻할 것이다. 

과거 출판사, 제본소, 서적 수입업자, 배급자, 서점은 책에 자신들의 얼굴을 작게나마 남겨놓곤 했다. 그것이 바로 출판 라벨이다. 오래된 책의 경우라면 더더욱, 책의 마지막 페이지 쯤에서 이들 라벨을 볼 수 있을 가능성이 높다. 세븐로즈(SevenRoads.org)는 바로 이들 라벨을 모아 만든 온라인 아카이브다. 

세븐로즈에서 우리는 낡은 서적들에서 발견한 출판 라벨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컬렉션은 1841년 발행된 서적에 붙어있던 한 제본소의 라벨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가 하면, 지역 서점의 상호명을 담은 스탬프형 인지까지 포함할 정도로 세심한 구성을 보여준다. 

이들 컬렉션은 개별 서적에서 찾아낸 실제 라벨은 물론, 도서관 등에서 발견한 라벨을 디지털 스캔하여 보정한 가상 라벨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이미지들은 알파벳 순으로 게재되어 있으며, 해당 이미지를 누르면 보다 큰 사이즈의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세븐로즈를 꾸려가는 사람들은 각각의 라벨에 담긴 특징이나, 발행 기관에 관한 연구도 진행중이라 한다. 조만간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을 소개할 예정이라 하니 컬렉션의 두께도 한층 더해질 것이다. 

사이트의 이름은 샌프란시스코의 한 서점에서 빌려온 것이라 한다. 세븐로즈의 주인장 그렉 킨덜(Greg Kindall)이 대학 시절 즐겨찾던 서점의 이름으로, ‘7개의 길’은 중세시대 문예학을 구성했던 7개의 분과—트리비움(trivium)과 쿼드리비움(quadrivium)—를 이르는 말이다. 책을 향한 애정을 나누기에 적당한 이름이 아닐까 한다. 

http://sevenroads.org/Bookish.htm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