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Editor’s Comment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를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올리베티(Olivetti)가 프린터 신제품을 출시했다. 올리베티는 5월 31일과 6월 1일, 양일간 모나코에서 개최된 MEDPI 박람회에서‘심플 웨이(SIMPLE_WAY)’, ‘마이웨이(MY_WAY)’, ‘리네아(LINEA)’ 등 3개 제품군의 모습을 공개했다. 소형 오피스 및 홈 오피스 유저들을 겨냥한 다기능 프린터 제품으로, 재스퍼 모리슨, 알베르토 메다, 제임스 어바인, IDEO가 디자인을 맡았다. 

리네아(LINEA) by 재스퍼 모리슨

프린트, 복사, 스캔, 팩스 기능을 한데 갖춘 4 in 1 모델이다. 이더넷이나 와이파이 무선 연결 방식을 통해, 사무실 네트워크 환경에 손쉽게 통합된다. 하이테크 카트리지 기술과 잉크 노즐 수 확대로, 인쇄 속도는 물론 인쇄물의 화질과 선명도를 향상시켰다. 

심플 웨이(SIMPLE_WAY) by 제임스 어바인, 알베르토 메다

프린트, 복사, 스캔 기능을 갖춘 소형 프린터 제품이다. ‘심플 웨이 포토’의 경우, 사진 인화 기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메모리 카드 리더기와2.4인치 LC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으며, 픽브릿지(pictbridge) 기능으로 무선 연결도 가능하다. ‘매직 버튼’으로 이미지 화질을 자동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 역시 장점이다. 

마이 웨이(MY_WAY) by IDEO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으로 유명한 IDEO가 디자인한 ‘마이 웨이’는 ‘휴대용’ 포토 프린터 제품이다. 자동차에 있는 담배 라이터 전원에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 디지털 카메라의 연결 역시 유무선 방식 모두를 지원하는 만큼 한층 간편하다. ‘심플 웨이 포토’와 마찬가지로 컬러 LCD 디스플레이 및 매직 버튼 기능을 갖추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2010-02-24 | 메타볼리시티

농사를 지으려면 토지가 필요하지만, 도시에서 토지는 값비싼 자산입니다. 그럼에도 도시에서 작게나마 기르는 기쁨을 텃밭의 형식으로 가꾸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요. 더 나아가 도시 안에 들어선 공장형 스마트팜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10년 오늘 소개한 스튜디오 루프의 ‘메타볼리시티’는 도시를 위한 수직형 텃밭 제안입니다. ‘바이오루프’라는 지지대를 통해 텃밭을 도시 건축 환경의 일부로 만들어냈죠.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