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07 | 2012 런던 올림픽 로고 공개

Editor’s Comment

2012 올림픽을 5년 앞둔 2007년, 런던 올림픽의 로고가 공개되었습니다. 울프 올린스가 디자인한 이 로고는 영국 하면 떠오르는 어떤 상징과도 결별한 채, 2012라는 숫자를 도형 삼아 뉴 레이브 스타일을 보여줍니다. 반응은 차가웠습니다. 게다가 로고의 홍보 영상이 감광성 간질을 유발하는 사태도 벌어졌죠. 하지만 로고는 꿋꿋이 버텨, 5년 뒤 올림픽 현장을 장식했습니다. 

런던 올림픽 위원회가 2012년 공식 로고 디자인을 공개했다. 울프 올린스(Wolff Olins)가 디자인을 맡은 이 로고는 2012라는 숫자를 기둥처럼 이용한 것이 특징이다. 각각의 숫자-기둥은 접속, 참여, 자극, 고취의 정신을 상징한다. 런던 올림픽 위원회는 “만인의 게임”을 브랜드 비전으로 삼았다. 그러나 과연 이 로고가 그러한 정신을 적절히 ‘표현’해내고 있는가에 관해 벌써부터 찬반양론이 시작되었다. 

이 로고의 가장 큰 미덕이라면, 그 대담함에 있다. 과거의 올림픽 로고 디자인과는 거의 단절에 가까운 독창성을 보여준다. 게다가 흔히 영국하면 떠올리게 되는 그 어떤 스테레오타입(빅벤, 왕관, 유니언 잭 등등)도 배제했다. 또한 디자인 자체가 매우 간결하기 때문에, 출판이나 방송, 웹, 휴대폰 등 광범위한 미디어 상의 배포가 유리하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을 수 있다.

그러나 한편 이 대담한 로고 디자인이 그 시도에 걸맞는 미학성을 획득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터져나오고 있다. 가독성의 문제도 있다. 로고의 기둥들이 2012의 표현이라는 사실을 알아채는데 대개 몇 초의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다. 또한 뉴 레이브(New Rave) 스타일의 로고 디자인 역시 문제로 제기된다. 이 스타일이 분명 2007년 오늘의 트렌드임에는 분명하지만, 과연 5년 뒤에도 그러할 것인가?

모두가 인정하는 바, 이 로고는 참으로 대담하다. 과연 그것이 대담함 그 이상인지에 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말이다. 

http://www.london2012.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21 |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모델

세계 최초의 탁상용 조명 앵글포이즈가 탄생 70주년을 맞아 몸집을 키웠습니다. 어느 정도냐면 탁상 위를 벗어나 야외로 옮겨갈 정도로요. 2006년 100% 디자인 런던에서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버전이 공개되었습니다. 가정용인 1227 모델의 세 배 크기로, 높이가 약 2.4m에 달하는 대형 모델이었습니다. 

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