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30 |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Editor’s Comment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막이 올랐습니다. BD에서 선보인 가구 컬렉션에 새로운 아이템이 더해졌는데요. 공존이 가능할까 싶은 소재와 스타일을 뒤섞는 이른바 대조적 믹스를 통해, 여러 모로 즐거운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BD(Barcelona Design)가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름하여 ‘제 2막(Act 2)’라 명명된 이번 컬렉션에는 테이블, 실내 소품, 그리고 서로 다른 마감처리가 돋보이는 의자들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주목할 아이템은 의자다. 니스, 래커 칠로 광택과 컬러를 더한 나무, 4가지 종류의 패브릭, 등받이 높이, 의자 다리 부분의 구조에 따라 여러 가지 조합이 가능한 제품이다. 하이메 아욘 스스로도 이번 컬렉션의 기초는 의자에서 비롯되었다고 이야기한다. 메탈, 우드, 울, 래커, 나일론 등의 다채로운 소재들을 조화롭게 담아내는 것이 목표였던 셈이다. 

테이블 디자인은 언제 어디서나 사랑 받는 올타임 클래식과 컨템포러리 디자인, 그 양자 사이 어딘가에 자리잡은 듯하다. 스타일리시한 다리 부분과 테두리를 장식한 테이블 상단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그 밖에도 멀티-레그 수납장과 도자기 꽃병 등이 쇼타임 컬렉션을 한층 풍부히 한다. 

하이메 아욘은 뉴 스페인 디자인에 있어 가장 흥미로운 인물이다. 에너지, 재능, 스타일을 고루 갖춘 이 젊은 디자이너는 명성 높은 브랜드들의 러브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그의 장기는 역시 대조에 있다. 플라스틱에 패브릭 커버를 곁들이거나, 광택으로 빛나는 래커칠한 나무에 전통적인 세라믹 소재를 매치하는 등, 그는 고전주의와 모더니즘의 대조적 믹스를 능수능란하게 구사왔다. 그리고 이번 쇼타임 컬렉션 역시 예외가 아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나사, 3D 프린팅을 활용한 화성 탐사 시뮬레이션 건축

건축 관련 3D 프린팅 기술로 유명한 아이콘(ICON)사에서 2015년에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마션(The Martian)’에서 영감을 받아 화성의 서식지 ‘마스 듄 알파’(mars dune alpha)를 제작했다.

2010-12-08 | 빔 크라우벌 회고전

2011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디자이너 빔 크라우벌의 회고전이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미스터 그리드닉”이라 불리웠던 그의 60년 작업 세계를 망라하는 전시였습니다. 10년 전 오늘의 소식과 함께, 2019년 타계한 그를 기리며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에서 연 추모 웹사이트도 다시 방문해봅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

2022년 3월 4일부터 6일까지 제 3회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