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7-05-30 |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Editor’s Comment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막이 올랐습니다. BD에서 선보인 가구 컬렉션에 새로운 아이템이 더해졌는데요. 공존이 가능할까 싶은 소재와 스타일을 뒤섞는 이른바 대조적 믹스를 통해, 여러 모로 즐거운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BD(Barcelona Design)가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름하여 ‘제 2막(Act 2)’라 명명된 이번 컬렉션에는 테이블, 실내 소품, 그리고 서로 다른 마감처리가 돋보이는 의자들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주목할 아이템은 의자다. 니스, 래커 칠로 광택과 컬러를 더한 나무, 4가지 종류의 패브릭, 등받이 높이, 의자 다리 부분의 구조에 따라 여러 가지 조합이 가능한 제품이다. 하이메 아욘 스스로도 이번 컬렉션의 기초는 의자에서 비롯되었다고 이야기한다. 메탈, 우드, 울, 래커, 나일론 등의 다채로운 소재들을 조화롭게 담아내는 것이 목표였던 셈이다. 

테이블 디자인은 언제 어디서나 사랑 받는 올타임 클래식과 컨템포러리 디자인, 그 양자 사이 어딘가에 자리잡은 듯하다. 스타일리시한 다리 부분과 테두리를 장식한 테이블 상단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그 밖에도 멀티-레그 수납장과 도자기 꽃병 등이 쇼타임 컬렉션을 한층 풍부히 한다. 

하이메 아욘은 뉴 스페인 디자인에 있어 가장 흥미로운 인물이다. 에너지, 재능, 스타일을 고루 갖춘 이 젊은 디자이너는 명성 높은 브랜드들의 러브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그의 장기는 역시 대조에 있다. 플라스틱에 패브릭 커버를 곁들이거나, 광택으로 빛나는 래커칠한 나무에 전통적인 세라믹 소재를 매치하는 등, 그는 고전주의와 모더니즘의 대조적 믹스를 능수능란하게 구사왔다. 그리고 이번 쇼타임 컬렉션 역시 예외가 아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머릿속을 꺼내 보는 방법, MRI를 활용한 3D 프린팅 뇌

뉴저지 맥네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엘레나 말롯이 MRI 스캔을 활용하여 뇌의 구조 전체를 3D 프린팅...

2011-06-08 |  음반, 당신 뜻대로

2011년 6월 3일, 영국의 록 밴드 카이저 칩스의 새 음반이 그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매되었습니다. 다만 음반에 어떤 노래가 수록될지 음반 표지는 어떤 모습일지 결정하는 주체는 카이저 칩스가 아니었습니다. 음반을 사러 온 이의 몫이었죠. 표지 디자인에서 선곡 그리고 수익의 배분까지, 정말로 ‘당신 뜻대로’의 앨범이었습니다.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2011-07-25 |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

1941년 독일이 불가침 조약을 깨뜨리며 소비에트를 침공하면서, 장장 4년의 독일소련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길고 참혹한 전쟁은 전선에서만 이뤄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선 뒤에서도 치열한 이미지 전쟁이 펼쳐졌지요. 2011년 시카고미술관에서 열린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는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소비에트의 “대조국전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