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30 |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Editor’s Comment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막이 올랐습니다. BD에서 선보인 가구 컬렉션에 새로운 아이템이 더해졌는데요. 공존이 가능할까 싶은 소재와 스타일을 뒤섞는 이른바 대조적 믹스를 통해, 여러 모로 즐거운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BD(Barcelona Design)가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름하여 ‘제 2막(Act 2)’라 명명된 이번 컬렉션에는 테이블, 실내 소품, 그리고 서로 다른 마감처리가 돋보이는 의자들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주목할 아이템은 의자다. 니스, 래커 칠로 광택과 컬러를 더한 나무, 4가지 종류의 패브릭, 등받이 높이, 의자 다리 부분의 구조에 따라 여러 가지 조합이 가능한 제품이다. 하이메 아욘 스스로도 이번 컬렉션의 기초는 의자에서 비롯되었다고 이야기한다. 메탈, 우드, 울, 래커, 나일론 등의 다채로운 소재들을 조화롭게 담아내는 것이 목표였던 셈이다. 

테이블 디자인은 언제 어디서나 사랑 받는 올타임 클래식과 컨템포러리 디자인, 그 양자 사이 어딘가에 자리잡은 듯하다. 스타일리시한 다리 부분과 테두리를 장식한 테이블 상단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그 밖에도 멀티-레그 수납장과 도자기 꽃병 등이 쇼타임 컬렉션을 한층 풍부히 한다. 

하이메 아욘은 뉴 스페인 디자인에 있어 가장 흥미로운 인물이다. 에너지, 재능, 스타일을 고루 갖춘 이 젊은 디자이너는 명성 높은 브랜드들의 러브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그의 장기는 역시 대조에 있다. 플라스틱에 패브릭 커버를 곁들이거나, 광택으로 빛나는 래커칠한 나무에 전통적인 세라믹 소재를 매치하는 등, 그는 고전주의와 모더니즘의 대조적 믹스를 능수능란하게 구사왔다. 그리고 이번 쇼타임 컬렉션 역시 예외가 아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팬톤, ‘홍콩 트램 그린’

지난 7월 팬톤과 홍콩 트램웨이즈(HK TRAMWAYS)가 협력하여, 홍콩의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는 트램의 초록색...

철물점 프로젝트

중국 항저우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마리오 차이(Mario Tsai)가 지난 해 말, ‘오픈소스 디자인’을 주제로...

2010-11-17 | 2010 무토 탤런트 어워드

새로운 관점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표방하며 출범한 브랜드답게, 무토는 2009년부터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디자인 학교 재학생이 참여하는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2010년 두 번째로 열린 공모전의 최고상은 스웨덴 콘스트파크에 재학 중이던 3인조 디자이너 왓츠왓 콜렉티브에게 돌아갔는데요. 이들이 선보인 플로어 조명 ‘풀’은 지금도 사랑받는 무토의 대표적인 제품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2011-11-18 |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2019년에는 더 콘란숍의 한국 매장 오픈 소식이, 2020년에는 테렌스 콘란 경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시간을 되돌려, 지난 2011년 열린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전시를 살펴봅니다. 오랜 후원자 테렌스 콘란을 위한 디자인 뮤지엄의 헌정 전시라고 할까요. 전시는 디자이너로서 또 사업가로서 전후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형성에 기여했던 테렌스 콘란의 생애와 이력을 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