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Editor’s Comment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마크 맥케너(Mark McKenna)의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DEK; Designer Emulation Kits)’는 아마도 올해 뉴욕 ICFF의 가장 깜찍한 제품 중 하나일 것이다. DEK는 9볼트 배터리에 소형 전구를 직접 연결하여 만드는 포켓 사이즈 조명이다. 물론 이러한 아이디어가 전적으로 새로운 것만은 아니다. 하지만 DEK만의 고유한 특징이 있으니, 현대 조명 역사에 있어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최고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을 ‘축소’한 디자인이라는 사실이다. 

‘DEK1’ – 잉고 마우러의 ‘루첼리노’를 모델로 삼았다.
‘DEK 2’ – 아킬레 카스틸리오니의 ‘아르코’를 모델로 했다. 

DEK의 디자이너 마크 맥케너는 자신의 작품이 “우리 시대 가장 위대한 디자이너들에게 바치는 진심어린 오마주”라고 설명한다. DEK 시리즈는 총 다섯 개의 모델로 구성되어 있는데, 잉고 마우러의 ‘루첼리노’, 아킬레 카스틸리오니의 ‘아르코’와 ‘토이오’, 리하르트 자퍼의 ‘티지오’, 필립 스탁의 ‘미스 K’이다. 

여기에 어린 시절의 추억이 가득한 ‘프라모델’ 류의 조립식 디자인을 채택했다는 점 역시 사랑스럽다. 말하자면 이 자그마한 조명은 하이-디자인과 DIY의 성격을 동시에 갖춘 셈이다. 유머러스한 미니 ‘디자이너’ 조명 DEK는 각각 26달러에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수백만 원을 훌쩍 뛰어넘는 오리지널 디자인의 가격에 비하면, 참으로 기특하지 않은가.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4 노매드, 스마트폰

오늘로 몇 번째일까? 그 누구라도, 안전 장치 없이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일은 살면서 정말...

2007-09-05 | 접이식 인테리어 오브제

스웨덴의 폼 어스 위드 러브가 2007년 접이식 인테리어 소품 시리즈를 선보였습니다. 플랫팩 디자인의 극한이라고 할까요. 접기 전에는 그저 얇은 철제 평판입니다. 접기 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옷걸이, 쓰레기통, 시계 등의 소품이 됩니다. 폼 어스 위드 러브는 2007년 당시만 해도 설립 3년 차의 신진 스튜디오였지만, 2020년에는 〈패스트 컴퍼니〉가 선정한 최고의 혁신적 디자인 회사 명단에 올랐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