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Editor’s Comment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마크 맥케너(Mark McKenna)의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DEK; Designer Emulation Kits)’는 아마도 올해 뉴욕 ICFF의 가장 깜찍한 제품 중 하나일 것이다. DEK는 9볼트 배터리에 소형 전구를 직접 연결하여 만드는 포켓 사이즈 조명이다. 물론 이러한 아이디어가 전적으로 새로운 것만은 아니다. 하지만 DEK만의 고유한 특징이 있으니, 현대 조명 역사에 있어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최고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을 ‘축소’한 디자인이라는 사실이다. 

‘DEK1’ – 잉고 마우러의 ‘루첼리노’를 모델로 삼았다.
‘DEK 2’ – 아킬레 카스틸리오니의 ‘아르코’를 모델로 했다. 

DEK의 디자이너 마크 맥케너는 자신의 작품이 “우리 시대 가장 위대한 디자이너들에게 바치는 진심어린 오마주”라고 설명한다. DEK 시리즈는 총 다섯 개의 모델로 구성되어 있는데, 잉고 마우러의 ‘루첼리노’, 아킬레 카스틸리오니의 ‘아르코’와 ‘토이오’, 리하르트 자퍼의 ‘티지오’, 필립 스탁의 ‘미스 K’이다. 

여기에 어린 시절의 추억이 가득한 ‘프라모델’ 류의 조립식 디자인을 채택했다는 점 역시 사랑스럽다. 말하자면 이 자그마한 조명은 하이-디자인과 DIY의 성격을 동시에 갖춘 셈이다. 유머러스한 미니 ‘디자이너’ 조명 DEK는 각각 26달러에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수백만 원을 훌쩍 뛰어넘는 오리지널 디자인의 가격에 비하면, 참으로 기특하지 않은가.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07 | 아이와 함께 가는 카페

어린이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그것이 이곳의 방침이라고 말하는 장소들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출입해서는 안될 장소는 물론 있고 또 있어야 하겠지만, 그곳이 식당이고 카페라면 그래도 괜찮을지요. 곳곳에 노키즈존이 자연스레 자리한 지금, 2010년의 ‘베이비 카페’ 소식을 되돌아봅니다. 물론 어린이와 보호자를 정확히 겨냥한 가게라는 점에서, 어린이도 환영한다는 예스키즈존과는 결이 다른, 그러니까 그냥 키즈존 개념에 가까운 카페입니다. 그리고 넨도는 이러한 기조를 아주 큰 것과 아주 작은 것으로 공간 디자인에 구현했지요.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2008-06-03 | 디자인21 ‘파워 투 더 페달’ 공모전 수상작

2008년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메달’의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자전거라는 오래된 그러나 친환경적이고 대안적인 개인 이동 수단에 편의를 더할 수 있는 디자인을 공모했는데요. 지극히 실용적인 제안에서 순수한 즐거움을 주는 아이디어까지, 수상작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7-12-20 | 호텔 클라스카 새단장

도쿄의 부티크 호텔하면 떠오르던 이름, 호텔 클라스카가 2007년 새단장을 하였습니다. 2003년 문을 연 지 4년 만이니, 꽤 이른 리뉴얼이었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뉴 재패니즈’ 스타일로 손님을 맞은 클라스카 객실의 모습을 소개했습니다. 아쉽게도 호텔 클라스카는 2020년 12월 20일 문을 닫았습니다만, 클라스카는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서 갤러리 겸 숍, 의류 브랜드, 웹 매거진 등을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