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04 | 디자인 뮤지엄 개관 25주년 기념전

Editor’s Comment

2007년은 런던의 디자인 뮤지엄 개관 25주년이 되는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하여 디자인 뮤지엄은 25인의 디자인계 인사들에게 지난 25년을 대표할 만한 디자인 제품을 꼽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25/25: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는 그렇게 선정된 25개의 제품들을 통해 디자인 뮤지엄의 25년과 디자인의 25년을 겹쳐 놓았습니다. 

올해로 디자인 뮤지엄이 개관 25주년을 맞이했다. 1981년 테렌스 콘란(Terrence Conran)은 현대 문화의 중심이 디자인임을 선언하며, 디자인 뮤지엄의 전신 ‘보일러하우스(The Boilerhouse)’를 설립했다. 비록 그 시작은 미약하여 V&A 지하층을 빌려 쓰는 신세였으나, 8년 뒤 템즈 강변의 창고 건물을 개조해 현재의 자리로 독립했고, 2007년 드디어 개관 25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디자인 뮤지엄은 디자인과 건축을 문화적 아젠다의 중심에 놓으며, 디자인의 모든 형식에서 발견할 수 있는 풍부한 창의성의 양상들을 제시하는 국제적인 공간으로 발돋움했다. 

디자인 뮤지엄이 25주년을 맞아 특별한 전시를 개최한다. ‘25/25 :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25/25: Celebrating 25 Years of Design)’는 25명의 디자이너 및 디자인계 인사들이 선정한 25개의 대표적인 디자인 작품을 전시한다. 1982년부터 2007년 사이에 디자인 되었거나 최초로 생산된 제품들 중, 지난 25년의 특징을 성공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최고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휘파람 주전자(Whistling Kettle), 알레시, 1983
디자이너: 리하르트 자퍼 
작품선정: 제임스 다이슨 
‘짐 네이처 텔레비전(Jim Nature Television), 1994
디자이너: 필립 스탁
작품선정: 콘스탄틴 그리치치 

1983년 생산된 알레시의 ‘휘파람 주전자(Whistling Kettle)’에서 2001년 등장한 조너선 아이브의 iPod에 이르기까지, 산업, 그래픽, 가구, 패션 등 디자인 각 분야를 대표할 만한 25개의 디자인이 선정되었다. 이번 전시작 선정에는 테렌스 콘란, 폴 스미스, 하이메 아욘, 디터 람스, 콘스탄틴 그리치치, 존 마에다 등, 명실상부한 지위의 디자이너 및 디자인계 인사들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각기 다른 분야 및 세대를 대표한다(그 중에서도 가장 ‘젊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디자인 뮤지엄이 개관한 당시 겨우 세 살이었다). 

‘에어 체어(Air Chair)’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 
작품선정: 디터 람스 
‘체어 원(Chair One)’, 2002
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 
작품선정: 스테파노 지오반노니
‘프리플레이 스프링 모터 라디오(Freeplay spring motor radio), 1995 
발명자: 트레버 베일리스(Trevor Baylis), 디자이너: 앤디 데이비(Andy Davey)
작품선정: 질 힉스(Gill Hicks)
‘드라이 플랫웨어 커틀러리(Dry Flatware cutlery)’, 1982
디자이너 :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작품선정: 테렌스 콘란 

‘25/25 :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 전은 지난 25년의 디자인 역사에 있어 주요한 순간들은 무엇이었는지, 탁월한 발전의 사례들을 개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물론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디자이너와 디자인 비평가들의 생각을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흥미롭다. 이번 전시는 3월 29일부터 6월 22일까지 개최된다.

’25/25 –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8-10 | 어둠 속 빛나는 아이디어

브루케타 & 지니치는 1995년 설립된 크로아티아의 디자인 회사로, 브랜딩, 광고 등 커뮤니케이션 분야를 주력으로 활동해왔습니다.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들의 연차 보고서 작업을 두 번 소개했는데요. 하나는 오븐에 구워야 내용이 나타나는 식품 회사의 보고서였고, 두 번째는 여기 어둠 속 빛을 발하는 야광 보고서입니다. 참고로 브루케타 지니치는 2017년 국제적인 광고대행사 그레이 산하에 들어갔고, 2020년 그레이가 디지털 마케팅 회사 AQKA와 합병하면서, 이제 AKGQ 그룹에 속해 있습니다.

2011-07-26 | 위 메이크 카펫

“우리는 카펫을 만듭니다.” 하지만 아마도 그들의 카펫 위를 거닐거나 뒹굴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일회용 포크, 빨래집게, 파스타… 위 메이크 카펫은 실 대신에 소비 제품으로 카펫을 만들었습니다. 말하자면 소비 사회의 카펫이라고 할까요. 네덜란드의 이 3인조 그룹은 지금도 휴지심, 주름 종이, 연필 등의 일상적인 물건들을 가지고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10-09-13 | 이베이 박스

팬데믹을 지나며 미국에서도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안전과 편의가 낳은 부작용 가운데 하나라면 포장 폐기물의 증가입니다. 배송이 유일한 판매 방식인 기업들은 그래서 전통적인 일회용 종이 박스 대신에 재사용 박스를 도입하기도 했죠. 2010년 이베이는 종이 박스이면서도 최소 5번의 재이용을 꾀하는 포장을 모색했습니다. 이름하여 ‘이베이 박스’는 그것이 이베이이기에 가능한 발상이었습니다. 구매자가 판매자가 되기도 하고 판매자가 구매자가 되기도 하는 곳이었으니까요. 하지만 12년이 지난 지금은 이베이 박스 홈페이지 링크도, 이베이 그린 팀의 홈페이지 링크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2009-09-03 | 인타입스, 인테리어의 유형학

1997년 코넬 대학의 잰 제닝스 교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 분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시대, 양식, 문화권에 걸쳐 반복되어 등장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패턴들을 연구하고 분류하여 그것에 일정한 이름을 부여하는 작업이었지요. 가령 라운지 의자들이 서로 마주한 익숙한 배치(때로 커피 테이블이나 러그가 사이에 놓여 있기도 한)에는 ‘대면(Face to Face)’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2013년에는 두 명의 학부생이 만들어낸 ‘언룸(Unroom)’이라는 신조어가 인타입스에 추가되기도 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