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04 | 디자인 뮤지엄 개관 25주년 기념전

Editor’s Comment

2007년은 런던의 디자인 뮤지엄 개관 25주년이 되는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하여 디자인 뮤지엄은 25인의 디자인계 인사들에게 지난 25년을 대표할 만한 디자인 제품을 꼽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25/25: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는 그렇게 선정된 25개의 제품들을 통해 디자인 뮤지엄의 25년과 디자인의 25년을 겹쳐 놓았습니다. 

올해로 디자인 뮤지엄이 개관 25주년을 맞이했다. 1981년 테렌스 콘란(Terrence Conran)은 현대 문화의 중심이 디자인임을 선언하며, 디자인 뮤지엄의 전신 ‘보일러하우스(The Boilerhouse)’를 설립했다. 비록 그 시작은 미약하여 V&A 지하층을 빌려 쓰는 신세였으나, 8년 뒤 템즈 강변의 창고 건물을 개조해 현재의 자리로 독립했고, 2007년 드디어 개관 25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디자인 뮤지엄은 디자인과 건축을 문화적 아젠다의 중심에 놓으며, 디자인의 모든 형식에서 발견할 수 있는 풍부한 창의성의 양상들을 제시하는 국제적인 공간으로 발돋움했다. 

디자인 뮤지엄이 25주년을 맞아 특별한 전시를 개최한다. ‘25/25 :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25/25: Celebrating 25 Years of Design)’는 25명의 디자이너 및 디자인계 인사들이 선정한 25개의 대표적인 디자인 작품을 전시한다. 1982년부터 2007년 사이에 디자인 되었거나 최초로 생산된 제품들 중, 지난 25년의 특징을 성공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최고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휘파람 주전자(Whistling Kettle), 알레시, 1983
디자이너: 리하르트 자퍼 
작품선정: 제임스 다이슨 
‘짐 네이처 텔레비전(Jim Nature Television), 1994
디자이너: 필립 스탁
작품선정: 콘스탄틴 그리치치 

1983년 생산된 알레시의 ‘휘파람 주전자(Whistling Kettle)’에서 2001년 등장한 조너선 아이브의 iPod에 이르기까지, 산업, 그래픽, 가구, 패션 등 디자인 각 분야를 대표할 만한 25개의 디자인이 선정되었다. 이번 전시작 선정에는 테렌스 콘란, 폴 스미스, 하이메 아욘, 디터 람스, 콘스탄틴 그리치치, 존 마에다 등, 명실상부한 지위의 디자이너 및 디자인계 인사들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각기 다른 분야 및 세대를 대표한다(그 중에서도 가장 ‘젊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디자인 뮤지엄이 개관한 당시 겨우 세 살이었다). 

‘에어 체어(Air Chair)’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 
작품선정: 디터 람스 
‘체어 원(Chair One)’, 2002
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 
작품선정: 스테파노 지오반노니
‘프리플레이 스프링 모터 라디오(Freeplay spring motor radio), 1995 
발명자: 트레버 베일리스(Trevor Baylis), 디자이너: 앤디 데이비(Andy Davey)
작품선정: 질 힉스(Gill Hicks)
‘드라이 플랫웨어 커틀러리(Dry Flatware cutlery)’, 1982
디자이너 :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작품선정: 테렌스 콘란 

‘25/25 :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 전은 지난 25년의 디자인 역사에 있어 주요한 순간들은 무엇이었는지, 탁월한 발전의 사례들을 개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물론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디자이너와 디자인 비평가들의 생각을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흥미롭다. 이번 전시는 3월 29일부터 6월 22일까지 개최된다.

’25/25 –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22 | 까르띠에 타임 아트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시계들이 취리히의 한 뮤지엄에 모였습니다. ‘까르띠에 타임 아트’는 1929년의 ‘토르튀’에서 최근의 ‘산토스 100 스켈레톤’에 이르기까지, 총 100여 점의 까르띠에 시계가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전시의 아트 디렉팅은 2009년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있었던 ‘이야기… 까르띠에 작품에 관한 기억들’로 이미 까르띠에와 인연을 맺었던 토쿠진 요시오카가 맡았습니다.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2008-08-19 | 그들의 몰스킨 노트 속

2006년 70권의 몰스킨 노트가 예술가, 작가, 디자이너에게 전해졌고, 그렇게 각각의 몰스킨이 경험한 우회의 여정이 다시 한자리에 모여, 전시의 형태로 다시 런던, 뉴욕, 파리, 베를린, 이스탄불, 도쿄, 베니스, 상하이, 밀라노를 여행했습니다. 2008년 오늘의 소식은 전시회 ‘우회’의 이야기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