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22 | 〈포브스〉 선정 산업디자인계 ‘취향생산자’ 10인

Editor’s Comment

“〈포브스〉지 선정”이라는 표현이 이번에는 정말입니다. 2007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 분야에서 취향을 만들어내 선도하는 사람들 10인의 명단을 선정했는데요. 신진이라 할 만한 인물들과 이미 거물이라 할 인물들이 고루 섞인, 15년 전의 명단을 다시 만나봅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산업디자인 분야의 ‘취향생산자(tastemaker)’ 리스트를 공개했다. 지난 한 해 가장 인상적인 작업을 보여준 동시에, 디자인 트렌드를 주조하고 선도해온 디자이너들은 과연 누구인가? 

위의 질문에 대답하기에 앞서 <포브스>는 최근 산업디자인 계에 불어닥친 변화의 조짐을 짚는다. 쿠퍼-휴잇 내셔널 뮤지엄의 디자인 큐레이터 엘렌 럽튼(Ellen Lupton)의 말을 빌면, “산업의 트렌드가 캔디 컬러를 입힌 화려함 대신 보다 실용적이고 단순화된 미학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즉 최근의 추세는 금욕과 절제, 그리고 단순함과 솔직함 같은 단어로 설명될 수 있다는 것이다. 

랜스마이어 & 플로이드(Ransmeier & Floyd), ‘그래디언트(Gradient)’ – 접시 건조대

랜스마이어 & 플로이드의 ‘그래디언트(Gradient)’야말로 이러한 트렌드를 대표하는 제품일 것이다. 이 건조대는 수백 개의 자그마한 폴리프로필렌 기둥으로 가득 차 있다. 이들 기둥이 빚어내는 그라데이션은 매우 아름다우면서도 기능적이다. 

론 길라드, ‘보이드(Void)’ – 속이 비어 있어 책이나 잡지 등을 수납할 수 있다. 

실험적인 신진 디자이너들의 움직임에도 주목해야 한다. 토비아스 웡, 론 길라드, 제이슨 밀러와 같은 디자이너들은 미국의 디자인 신에 활기를 불어넣는 인물들로, 이들에 대한 관심은 매체는 물론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높아져가고 있다. 이 젊은 디자이너들은 재기있는 핸드메이드 디자인으로 주요 상점에 진출했다. 심지어 론 길라드는 직접 온라인 스토어를 열었다. 이 곳에서 그는 39달러에서 6천달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제품들을 판매하는데, ‘DIY’의 태도가 판매에까지 적용된 사례라 할 것이다. 

(좌측부터) 애플의 조너선 아이브, 닛산의 시로 나카무라

<포브스>가 선정한 산업디자인 계 주요 인물 10인의 리스트는 다음과 같다. 앞서 언급한 신진 세력이외에도, 진공청소기의 제왕 제임스 다이슨이나 애플의 조너선 아이브와 같은 ‘거물’들이 포함되어 있다.

토비아스 웡(Tobias Wong)
론 길라드(Ron Gilad)[1]
랜스마이어 & 플로이드(Ransmeier & Floyd)
조너선 아이브 (Jonathan Ive)
크리스 카벨(Chirs Kabel)
시로 나카무라 (Shiro Nakamura), 닛산 
폰투스 발그렌(Pontus Wahlgren), IDEO[2]
닐스 디프리언트(Niels Diffrient), 휴먼스케일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 다이슨 
제이슨 밀러(Jason Miller)

[Forbes] Tastemakers in Industrial Design(링크 갱신)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론 질라드 -> 론 길라드

[2] 표기 수정: 폰투스 월그렌 -> 폰투스 발그렌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이들도 뉴 디자이너이던 시절, 이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2010-12-10 | 2010 터너상 시상식

수잔 필립스는 장소에서 출발해 그곳에 소리를 부여하여, 공간과 맥락과 사람 사이에 새로운 반향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그리고 2010년 사운드 설치작가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터너상을 수상했지요. 한편 오늘 뉴스의 제목이 터너상 ‘시상식’인 데에는 수상자 발표 외에도 또 다른 이유가 있었으니, 2010년 터너상 시상식장은 시위의 현장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월 22일의 옛 뉴스에서 보았던 재정긴축의 여파에서 미술 부문도 예외가 아니었지요.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