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16 | 주버트 공원의 벤치

Editor’s Comment

2007년 당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3년 뒤 열릴 월드컵을 준비하며 개발과 정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그 시기 도심에서 100년 넘게 쉼터 역할을 해온 오랜 공원 한 곳도 새단장을 하게 되었죠. 이름하여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를 위해 남아공 국내외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모았습니다. 15년 전 오늘 소개한 소박하면서도 영리한 벤치 디자인도 바로 이 공원을 위해 태어났죠. 

남아공의 수도 요하네스버그 중심가에 자리잡은 주버트 공원(Joubert Park)은 1906년부터 도시민의 쉼터로 자리잡았던 오랜 공원이다. 최근 남아공에서는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JPP)’라는 이름으로 이 오랜 공원을 새단장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근처의 드릴 홀(Drill Hall)에서 개최되는 페스티벌 기간에 맞춰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주변의 문화적, 사회적 분위기를 한층 북돋운다. 

JPP에는 요하네스버그의 지역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은 물론 네덜란드의 공공 예술 단체 카스코란트(Cascoland)가 합류해 다국적 팀을 이루었다. 요하네스버그에 초청된 이들 네덜란드 아티스트들은 6주 동안 머물며 요하네스버그에서 자신들의 노하우를 공유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야이르 스트라시나우(Jair Straschnow)와 베르트 크라머(Bert Karmer)의 벤치 디자인에 주목할 만 하다. 

페스티벌이 펼쳐지는 드릴 홀은 펜스로 둘러싸여 있다. 행사장 내부와 외부를 가르는 이 단단한 벽은 소통의 장애물이 된다. 그렇다고 기존 펜스를 모두 철거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스트라시나우와 크라머는 기존 펜스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안과 밖의 소통을 가능케 하는 벤치 시스템을 고안했다. 펜스 ‘안’에 벤치를 설치한 것이다. 

2010년 월드컵 개최도시로 선정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관련 개발 및 정비가 한창이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한 도시의 건축과 경관을 뒤바꾸는 ‘정치경제적’인 행사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한다. 하지만 동시에 지역의 자발적인 또한 창조적인 참여가 곁들여질 때, 도시는 진정 생기넘치는 공간이 될 수 있다.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의 경우처럼 말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소리의 질서’: 소리의 데이터 세계로 이끄는 문

예술가 겸 건축가 크리스토스 부티히티스(Christos Voutichtis)가 제너러티브 아트 ‘소리의 질서(Order of Sound)’를 선보였다. 이...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디자인은 미학인가 수사학인가?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Volume 37, Issue 4 표지 ‘디자인의 설득?: 미학과 수사학 사이의 디자인론(Persuasion by...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2008-06-13 | 자동차, 옷을 입다

아직 크리스 뱅글이 BMW의 디자인을 총괄하던 2008년, BMW는 콘셉트카 ‘GINA 라이트 비저너리 모델’을 공개했습니다. 핵심은 텍스타일 스킨이었습니다. ‘소프트톱’ 정도가 아니라 아예 차체 전체가 천을 입은 자동차는 없었죠. 그리고 이런 급진적인 선택이 던지는 질문은 바로 ‘유연한 자동차’라는 개념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