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16 | 주버트 공원의 벤치

Editor’s Comment

2007년 당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3년 뒤 열릴 월드컵을 준비하며 개발과 정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그 시기 도심에서 100년 넘게 쉼터 역할을 해온 오랜 공원 한 곳도 새단장을 하게 되었죠. 이름하여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를 위해 남아공 국내외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모았습니다. 15년 전 오늘 소개한 소박하면서도 영리한 벤치 디자인도 바로 이 공원을 위해 태어났죠. 

남아공의 수도 요하네스버그 중심가에 자리잡은 주버트 공원(Joubert Park)은 1906년부터 도시민의 쉼터로 자리잡았던 오랜 공원이다. 최근 남아공에서는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JPP)’라는 이름으로 이 오랜 공원을 새단장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근처의 드릴 홀(Drill Hall)에서 개최되는 페스티벌 기간에 맞춰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주변의 문화적, 사회적 분위기를 한층 북돋운다. 

JPP에는 요하네스버그의 지역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은 물론 네덜란드의 공공 예술 단체 카스코란트(Cascoland)가 합류해 다국적 팀을 이루었다. 요하네스버그에 초청된 이들 네덜란드 아티스트들은 6주 동안 머물며 요하네스버그에서 자신들의 노하우를 공유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야이르 스트라시나우(Jair Straschnow)와 베르트 크라머(Bert Karmer)의 벤치 디자인에 주목할 만 하다. 

페스티벌이 펼쳐지는 드릴 홀은 펜스로 둘러싸여 있다. 행사장 내부와 외부를 가르는 이 단단한 벽은 소통의 장애물이 된다. 그렇다고 기존 펜스를 모두 철거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스트라시나우와 크라머는 기존 펜스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안과 밖의 소통을 가능케 하는 벤치 시스템을 고안했다. 펜스 ‘안’에 벤치를 설치한 것이다. 

2010년 월드컵 개최도시로 선정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관련 개발 및 정비가 한창이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한 도시의 건축과 경관을 뒤바꾸는 ‘정치경제적’인 행사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한다. 하지만 동시에 지역의 자발적인 또한 창조적인 참여가 곁들여질 때, 도시는 진정 생기넘치는 공간이 될 수 있다.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의 경우처럼 말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09 | 오브제 팩토리

도자라는 오랜 매체의 산업적 성취를 되돌아봅니다. 2009년 뉴욕 MAD에서 열린 ‘오브제 팩토리’ 전은 도자 기업과 디자이너, 아티스트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태어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현대 도자 산업의 현재를 보여주었던 전시회 소식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