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26 | 길 위의 디자인

Editor’s Comment

골목길에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는 차양막. 영국 건축협회 건축학교의 학생들이 만든 ‘공공공간 그늘막’입니다. 신축성 좋은 라이크라 소재로 주변 환경에 덜 구애받으며 더 유연한 설치가 가능합니다. 그렇게 태어난 유연한 형태와 밝은 색상이 골목에 그늘만큼이나 기분 좋은 활기를 더하죠. 이 차양막은 그해 열린 쿠퍼휴잇의 ‘90%를 위한 디자인’ 전시에서도 선보였습니다. 

런던 건축협회(Architectural Asscociation)가 운영하는 건축 학교의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제작한 ‘공공공간 그늘막(Public Space Shading Canopy)’을 소개한다. 이 차양막은 길 위의 빈 공간을 이용해, 골목을 쾌적한 모두의 쉼터로 변신시킨다. 아시프 칸, 오미드 캄바리, 파블로스 시데리스의 작품으로, 작년 브라질의 파벨로 도 필라르의 슬럼 지구에 시험적으로 설치된 바 있다. 

이들은 약 15미터 길이의 라이크라 소재 차양막을 기둥과 끈을 사용해 골목 위를 덮었다. 지역 주민의 도움을 받아 4시간 만에 설치를 완료한 뒤, 골목길은 그 즉시 활기찬 공동의 공간으로 변신했다. 작열하는 태양과 시시때때로 쏟아지는 폭우로부터 몸을 피할 수 있는 쉼터가 탄생한 것이다. 이 차양을 좀 더 발전시켜 만든 ‘공공 그늘막’ 키트는 천막을 설치하는데 필요한 모든 재료와 도구가 포함되어 있다. 사이즈는 S, M, L, XL의 네 가지 중 선택 가능하다.  

그 원리와 사용법이 너무나 간단한데도, 그 동안 이러한 제품을 찾아보기 힘들었던 까닭은 무엇일까.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마치 디자인이 스타일과 동의어인 양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러한 경향에 반대하는 긍정적인 움직임이 디자이너들 사이에 움트고 있다.

오는 3월 뉴욕 쿠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리는 ‘90%를 위한 디자인(Design for the other 90%)’ 전시는 바로 그와 같은 경향에 주목한다. 보다 저렴하면서도 사회적인 의식을 겸비한 사려깊은 디자인을 소개할 예정이며, ‘공공 그늘막’ 키트 역시 이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포함하여...

크리스토 앤 잔느-클로드의 마지막 프로젝트 ‘마스타바’

지난 2월 초, ‘마스타바가 드디어 현실화된다’는 몇몇 언론의 보도로 인해 프로젝트가 다시 화제가 되었는데,...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

2021년 9월 10일, 필립 스탁은 베니스의 새로운 상징이 될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을 선보였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