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17 | MoMA, KDDI의 휴대폰 4종 소장하기로

Editor’s Comment

일본 KDDI사의 휴대폰들이 뉴욕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었습니다. ‘AU 디자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선보여온 여러 휴대폰 중에서, 나오토 후카사와, 마크 뉴슨, 토쿠진 요시오카가 디자인한 총 4종의 휴대폰이 그 주인공입니다. 휴대폰의 폼팩터가 한 면 온전히 평면 스크린으로 덮인 작은 상자가 되기 이전의 휴대폰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일본의 이동통신 회사 KDDI는 2001년 3월 AU 디자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자체 휴대폰 개발에 돌입했다. 그리고 그 해 10월, ‘인포바’라는 걸출한 제품을 내놓았다. 이후로 계속해서 ‘네온’, ‘페블(Pebble)’ 등 수퍼-히트 폰을 쏟아냈고, AU 디자인 프로젝트는 첨단의 기술과 아름다움을 결합한 휴대폰 디자인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 

1월 15일 KDDI는 AU 디자인 프로젝트의 휴대폰 4종이 뉴욕 MoMA에 소장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MoMA는 ‘인포바’, ‘톨비(Talby)’, ‘네온’ 등 3개 제품과 콘셉트 디자인 ‘미디어 스킨(MEDIA SKIN)’을 컬렉션 리스트에 추가하게 된다.

AU 디자인 프로젝트는 그간 자체 휴대폰 디자인 개발은 물론 유명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주목할 만한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에 MoMA에 소장될 휴대폰 모두 내로라하는 디자이너의 작업이다.

Inforbar 2003년 10월 출시된 AU 디자인 프로젝트의 첫 번째 걸작. 나오토 후카사와는 바 타입의 심플한 형상에 타일을 연상케 하는 키패드를 선보였다. 작년 가을에는 ‘인포바2’의 디자인이 공개되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Talby 2004년 11월 출시된 AU 디자인 프로젝트의 세 번째 제품. 마크 뉴슨이 디자인을 맡았고 수퍼-플랫, 수퍼-슬림의 면모를 과시한다. 

Neon 2006년 2월 출시된 네온은 나오토 후카사와가 디자인한 또 다른 휴대폰이다. 마치 레고 블록 같은 단순한 형태이며, 표면 위로 붉은색의 LED 디지털 디스플레이가 떠오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MEDIA SKIN 2005년 11월 공개된 콘셉트 디자인으로, 토쿠진 요시오카는 제2의 피부처럼 사람에게 밀착되면서도 친근한 미디어로서의 휴대폰 개념을 디자인에 구현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2010-06-28 | 〈그래픽〉 매거진 발행 중단

〈i.d.〉 매거진이 마지막 호로 작별 인사를 던진 2010년, 또 하나의 디자인 잡지가 기약 없는 휴간이라는 비보를 전했습니다. 영국의 격월간지 〈그래픽〉이 발행사의 경영 악화로 발간을 중단한 것인데요. 편집진의 노력으로 8개월 뒤인 2011년 2월, 새로운 발행사를 맞이하며 새출발을 하였지만, 안타깝게도 2011년 12월 또 다시 폐간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현재 〈그래픽〉은 grafik.net으로 둥지를 옮겨, 격년지로 부활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2011-11-11 | 벌레에게 배우다

공기에서 물을 얻다. 에드워드 리너커의 ‘에어드롭 관개법’이 2011년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를 수상했습니다. 그는 가뭄을 이겨낼 방법을 나미브 사막에 사는 딱정벌레에게 찾았는데요. 벌레가 안개로 물을 만들어 마시듯, ‘에어드롭 관개법’도 공기에서 물을 만들어냅니다. 자연을 선생으로 삼는 ‘생체모방’ 디자인의 사례라 하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