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0-31 | 프론트의 마법 같은 ‘스케치’

Editor’s Comment

허공에 그린 스케치가 가구가 되어 나옵니다. 스웨덴의 디자이너 그룹 프론트의 ‘스케치’는 모션캡처, 급속 프로토타이핑 기술을 경유해 태어난 마법 같은 가구 시리즈입니다. 손의 움직임을 모션캡처로 기록하여 3D 디지털 파일로 만들고 이를 3D 프린터로 물질화시킨 결과물이었죠. 

허공에 원하는 디자인의 가구를 그리고 나면, 그와 똑 같은 모양의 가구가 실제로 만들어진다. 과연 그런 일이 가능할까? 해리 포터의 세계에서나 가능한 일은 아닐까? 

스웨덴의 디자이너 그룹 프론트(FRONT)가 이 마법과도 같은 상상을 현실로 만들었다. 공간에 직접 스케치한 디자인이 실제 오브제가 되는 ‘스케치 퍼니처’를 개발한 것이다. 이것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 하나는 스케치하는 손의 움직임을 정보화하는 것, 두 번째는 이 정보를 토대로 실제 가구를 제작하는 것이다. 

프론트는 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 흔히 쓰이는 모션캡처 기술을 이용해 손의 움직임을 기록하여 3D 디지털 파일로 만들었다. 펜의 움직임과 강세를 실시간으로 컴퓨터에 기록, 이를 3D 이미지 파일로 변환한다. 이 정보는 RP(rapid prototype) 과정에 전달되는데, RP란 말 그대로 3D 모형을 빠른 시간 안에 생산해내는 기술이다. RP를 통해 3D 디지털 정보가 ‘물질화’하게 된다. 0.1mm 단위로 레이저 빔이 액체 플라스틱을 경화시켜 서서히 가구의 형상을 만들고, 그렇게 몇 시간 정도 지나면 마침내 가구 한 점이 완성된다. 

공간에 스케치하는 손의 움직임과 펜의 강세를 모션캡처로 잡아낸다. 
모션 캡처 정보를 3D 디지털 포맷으로 변환한다. 
RP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의자’ 

지난 9월부터 일본에 체류해온 프론트는 배리 프리드먼 Ltd.와 공동으로 스케처 퍼니처 기술을 탐색, 개발에 돌입한 끝에 마침내 성공을 거두었다. 그리고 바로 어제 개막한 도쿄디자인위크에서 그 과정과 결과물을 공개하게 되었다. 

2003년 결성된 프론트는 4명의 여성 디자이너들이 모여 만든 디자인 그룹으로, 디자인 외부의 사건을 디자인 오브제에 반영하는 과정을 통해 유일무이한 작품을 만들어내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스케치 퍼니처’ 역시 ‘프론트다움’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멋진 사례로 기록될 것이다. 

http://www.frontdesign.s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깨끗한 옷을 입을 권리: 모두를 위한 세탁기 프로젝트

2019년에 설립된 사회적 기업, ‘세탁기 프로젝트(The Washing Machine Project)’에서는 누구나 깨끗한 옷을 입을 권리가...

2007-10-25 | 메탈 셔터 하우스

뉴욕 웨스트 첼시의 아트갤러리 지구에 자리한 이 11층짜리 주거용 건물은 차분하고 반듯하지만, 동시에 동적인 면모를 지녔습니다. 건물의 전면에 달린 천공을 낸 금속의 셔터가 닫힘과 열림을 통해 건물에 새로운 인상을 부여합니다. 개별 가구에는 프라이버시를 확보하고 빛을 조절하는 실용적인 요소이면서, 건축적으로는 변화하는 외벽이라는 개념의 구현이기도 했죠.

2010-08-03 | V&A 키네틱 간판

디자인플럭스의 옛 로고를 기억하시는 분이 있을까요. 디자인플럭스라는 이름 아래 “디자인 테크놀로지 아트”라는 태그라인이 자리해 있었는데요. 오늘 뉴스의 주인공 트로이카(Troika)야말로 이 문구에 잘 어울릴 법한 그룹입니다. 2010년 런던 사우스켄싱턴 지하철역 안, V&A 뮤지엄으로 연결되는 통로 입구에 빅토리아 시대의 기계장치를 연상시키는 간판 하나가 설치되었습니다. 앨런 플레처의 V&A 모노그램이 세 부분으로 나뉘어 회전하며 번갈아가며 앞뒤로 V&A 로고를 만들어냅니다. 교통의 장소에서 만나는 트로이카. 2008년 히드로 공항 5터미널에 설치되었던 트로이카의 ‘구름’도 그랬지요.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