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0-13 | 부룰렉 형제의 부유하는 집

Editor’s Comment

공교롭게도 디자인플럭스의 오늘자 뉴스들을 훑어보면 부룰렉 형제의 이름이 두 번 등장합니다. 오늘은 둘 중 2006년의 ‘부유하는 집’을 골랐습니다. 부룰렉 형제가 디자인한 작은 선상 가옥 겸 스튜디오가 과거 르누아르의 그림에 영감을 주었던 세느강변 풍경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플로팅 하우스(La Maison Flottante)’

‘플로팅 하우스’는 국립현대예술출판센터(CNEAI)의 아티스트와 작가들을 위한 거주용 스튜디오이다. 2002년 일반인의 기부금을 모아 시작된 프로젝트로, 2006년 가을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 세느 강을 부유하는 이 스튜디오 겸 하우스의 디자인은 부룰렉 형제가 맡았고, 건축가 장-마리 피노(Jean-Marie Finot)와 드니 다베르쟁(Denis Daversin)이 함께 참여하였다.

부룰렉 형제는 그리 넉넉하지 않은 예산에도 불구하고 심플한 라인의 구조를 통해 실용적이면서도 시적인 건물을 디자인했다. 23m x 5m 크기의 사각형 바지선 위에, 알루미늄과 나무로 만든 길다란 벽감 형태의 건물을 세웠다. 

실내 공간은 생활과 작업이 자연스럽게 융합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바깥 테라스에는 커다란 화분이 놓여있는데 덩굴 식물이 식재되어 시간이 지나면 건물의 벽은 물론이고 지붕까지 우거지게 된다. 그렇게 되면 더욱 주변 강가의 경관과 친밀한 모습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다. 

소위 ‘인상주의자들의 섬’이라 불리는 강변에 정박된 채로, 세느강을 흐르는 물결의 리듬에 따라 부드럽게 흔들리는 모습이 인상적인’플로팅 하우스’. 르누아르의 1881년 작, ‘뱃놀이하는 사람들의 점심식사(Dejeuner des Canotiers)’에 영감을 주었던 그림 같은 풍경 속에, 부룰렉 형제가 창조해낸 또 하나의 ‘풍경’이 자리하게 되었다. 

ⓒ designflux.co.k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27 | ‘대즐’ 무늬의 귀환

선박 보호를 위한 전쟁용 위장무늬가 요트의 장식이 되어 귀환했습니다. 이름하여 ‘대즐 위장’이 등장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입니다. 영국의 미술가 노먼 윌킨슨이 발명한 이 무늬는 대조적인 색상의 기하학적 도형들이 이루는 과감한 패턴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보통의 위장 무늬가 주변 환경과의 동화를 도모한다면, 대즐의 목표는 시각을 교란하는 데 있습니다.(...)

2011-01-25 | MoMA, 디지털 서체 23종 소장

2011년 벽두, 디지털 서체가 대거 뉴욕 현대미술관(MoMA)의 소장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전까지만 해도 헬베티카가 MoMA가 소장한 유일한 디지털 서체였지만, 2011년 1월 24일을 기점으로, 23종의 서체들이 이에 합류했죠. 그중에서도 한때 막강한 듀오였으나 껄끄럽게 결별한 조너선 헤플러와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를 비롯해, 매튜 카터의 서체들이 목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2011-01-21 | ‘풍선 강아지’ 소동

제프 쿤스가 풍선 강아지 모양의 북엔드를 만든 제조사와 판매처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그의 대표작 ‘풍선 강아지’의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주장이었지요. 법조계의 예상도 세간의 시선도 그의 편은 아니었고, 결국 얼마 지나지 않아 제프 쿤스 측은 소송을 포기하고 판매처와 제조사에 대해 어떤 소송도 제기하지 않겠노라 합의하며 소동은 마무리되었습니다.

2009-04-01 | 포켓 캠코더 ‘SAL’

이전의 것들이 자신의 운명을 모른 채 새로운 것과 경합을 한다고 믿었던 시기. 온갖 휴대용 기기가 스마트폰이라는 하나의 기기에 흡수되기 이전의 이야기입니다. 클라스카 호텔의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진 디자이너 슈와 테이의 포켓 캠코더 디자인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