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Editor’s Comment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앨런 플레처
courtesy Phaidon

9월 21일, 영국을 대표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앨런 플레처가 오랜 암투병 끝에 74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디자인 비평가 스티븐 헬러는 <뉴욕타임즈>에 앨런 플레처의 전 생애에 걸친 디자인 활동상과 그의 철학을 담은 회고록을 실었다. 

1931년 케냐 나이로비에서 태어난 앨런 플레처는 5세에 런던으로 이주, 로열 칼리지 오브 아트를 졸업한 후 예일대학에서 폴 랜드와 조셉 알버스에게 수학했다. 1950년대 말 런던으로 돌아와 콜린 포브스, 밥 길과 함께 ‘플레처/포브스/길’을 설립하면서 <타임>, <라이프>, <보그> 매거진을 주요 클라이언트로 맞이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1972년, 두 명의 파트너를 더 영입하여 ‘펜타그램’사을 설립하면서 명실공히 국제적인 디자인회사로 거듭났다. 펜타그램은 70-80년대를 지나면서 미국으로 진출해 성공가도를 달렸으나, 1991년 플레처는 다시 노팅힐의 소규모 스튜디오로 복귀, 파이돈 출판사 등의 일을 하며 말년을 보냈다. 

앨런 플레처는 흔히 영국의 밀튼 글레이저로 불리곤 한다. 영국의 국제통신사 로이터, 빅토리아 앤 앨버트 뮤지엄과 함께 일해온 이유도 클 것이다. 또 플레처는 분명 바우하우스의 영향을 받았지만, 전후 영국 모더니즘의 틀을 깨고 자신만의 경쾌한 스타일을 만들며, 유럽의 모더니스트 전통과 새로운 팝 문화를 성공적으로 융합시켰다고 평가 받는다. 

시대를 초월하는 앨런 플레처 스타일은 펀치로 구멍을 뚫은 듯한 로이터의 로고와 런던 이층 버스에 광고로 사용된 피렐리 타이어의 홍보 포스터에서 찾아볼 수 있다. 특히 로이터 로고는 1968년 제작된 이후 1996년까지 변함없이 사용될 정도로 저력을 과시했다. 

피렐리 슬리퍼스 이층버스 광고, 플레처/포브스/길, 1962

앨런 플레처는 시각물을 바라보는 사람에게서 두 가지 효과를 끌어내는, 일명 ‘시각적 마인드게임’의 창시자로도 유명하다. 그의 이러한 생각은 여러 저작물에 반영되어 있는데, 특히 <The Art of Looking Sideways> (파이돈, 2001)는 수 백 명의 아티스트, 디자이너, 사상가의 말과 생각을 담은 방대한 역작으로 기록된다.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 플레처는 자신의 포스터에 나온 한 글귀 –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나는 나의 길을 가고 있다” 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한다. 

굳건한 소명을 안고 자신의 길을 걸어 온 이 시대의 그래픽 디자이너 앨런 플레처의 두 번째 전기 <Picturing and Poeting>이 오는 11월 파이돈에서 출판될 예정이다. 

그의 죽음을 예견이라도 했던 것일까?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11월 11일부터 내년 2월 18일까지 열릴 앨런 플레처의 회고전에서는 최근 플레처가 기증한 아카이브가 공개된다. 

두 번째 전기 <Picturing and Poeting> (파이돈, 2006. 11 출판 예정)

[New York Times] www.nytime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03 | 디자인21 ‘파워 투 더 페달’ 공모전 수상작

2008년 디자인 21: 사회적 디자인 네트워크가 주최한 자전거 관련 공모전 ‘파워 투 더 메달’의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자전거라는 오래된 그러나 친환경적이고 대안적인 개인 이동 수단에 편의를 더할 수 있는 디자인을 공모했는데요. 지극히 실용적인 제안에서 순수한 즐거움을 주는 아이디어까지, 수상작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9-05-12 | 테이블 벤치 의자

테이블, 벤치, 의자의 것들을 지닌 의자.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2009년 이스테블리시드 앤 선즈를 통해 선보인 가구는 이른바 “사이”에 놓인 의자입니다. 샘 헥트는 1인용 좌석의 연쇄인 지하철 좌석에서 이처럼 사이의 상태에 있는 가구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군요.

2009-06-22 | 토르트 본체, RCA 제품디자인과 학과장에

“그가 최근에 RCA 제품디자인 학과장이 된 것 아시죠?” 2009년 아르테크니카의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인터뷰 중에 언급했던 그 소식입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 토르트 본체가 2009년 RCA 제품디자인 과정 학과장에 선임되었습니다. 2000년대 들어 세계적인 디자이너로서 전방위적으로 활동해온 그는 RCA의 제안을 수락하며, 스튜디오를 처음 열었던 도시인 런던으로 돌아와, 2013년까지 교육자로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2011-07-22 | 까르띠에 타임 아트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시계들이 취리히의 한 뮤지엄에 모였습니다. ‘까르띠에 타임 아트’는 1929년의 ‘토르튀’에서 최근의 ‘산토스 100 스켈레톤’에 이르기까지, 총 100여 점의 까르띠에 시계가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전시의 아트 디렉팅은 2009년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있었던 ‘이야기… 까르띠에 작품에 관한 기억들’로 이미 까르띠에와 인연을 맺었던 토쿠진 요시오카가 맡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