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Editor’s Comment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추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생경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공중전화 부스가 관광 자원이 될 수 있을까? 브라질의 몇몇 도시들의 예를 보면 그렇다고 대답할 수 있다. 브라질에서 보도 및 광고용 사진을 제작하는 회사 로스트 아트(Lost Art)에서 독특하다 못해 별나기까지 한 전화부스들을 카메라에 담았다. 동물, 새, 과일 등을 닮은 원색의 부스들이 남미의 뜨거운 태양과 제법 잘 어울린다. 

이 갤러리에서는 브라질의 공중전화 역사에 관해서도 짤막하게 언급하고 있는데, 20년대 도입된 공중전화의 존재가 대중화 된 것은 1970년대의 일이라 한다. 이는 상하이 태생의 건축가 추 밍 시우베이라(Chu Ming Silveria; 1914~1977) 덕분이라고. 브라질 전신전화국의 수석 엔지니어였던 그가 디자인한 전화부스가 널리 알려지면서 공중전화 역시 대중화되었다.

‘오렐롱이스(Orelhões)’라는 이름의 이 부스는 ‘거대한 귀’라는 뜻으로, 아마도 그 반구 형태의 디자인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 아닌가 한다. 그 외에도 최초로 파이버글래스를 사용한 부스 ‘CHU-1’ 역시 브라질의 전화부스 역사의 초기를 장식하는 대표적인 디자인이다. 

핸드폰에 밀려 이제는 더 이상 공중전화마다 길게 늘어선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되었다. 누적되는 적자에도 불구하고 공공 서비스인 만큼 사업을 포기할 수 없는 한국통신의 고민도 깊어만 간다. 지난 4월 공중전화 서비스를 개선하는 아이디어를 공모하기도 했는데, 어쩌면 회색빛 스테인리스 골조의 부스 디자인을 바꾸는 것도 하나의 방편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물론, 그만큼의 투자를 감당할 수 있을지 여부는 미지수이기는 해도 말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