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17 | 마이클 그레이브스, 의료기기 디자인 계획 밝혀

Editor’s Comment

“어떤 제품의 사용과정이 ‘악전고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멤피스 그룹의 일원이자 또 알레시의 주전자로도 친숙한 건축가 겸 제품 디자이너 마이클 그레이브스가 2006년 의료기기를 디자인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그의 계획은 2009년 의료 기술 회사인 스트라이커와의 협업으로 이어졌습니다. ‘병실용 가구’ 시리즈와 ‘프라임 TC’ 휠체어가 바로 그 결실이죠.

저명한 포스트모던 건축가로 또 제품 디자이너로 40여년 간 활약해온 미국의 디자이너 마이클 그레이브스. 그가 의료기기 디자인 계획을 밝혔다. 2003년 감염 사고 때문에 하반신 마비를 겪게 된 이후 줄곧 휠체어에서 생활하고 있는 만큼, 그가 이와 같은 결정에 도달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난관과 불쾌한 경험의 연속이었을지 상상할 수 있으리라. 

<비즈니스위크>와 가진 인터뷰에서 그는 기존의 의료 기기가 다른 분야의 디자인에 비해 너무도 뒤떨어져있는 상태라고 토로하며, 의료기기 디자인에도 기능적이며 공학적인 성취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어떤 제품의 사용과정이 ‘악전고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정말 최고급 기기를 소유한 몇몇 사람을 제외하고는 정말 무릎 꿇고 제발 제대로 작동하기를 기도하고픈 때가 많거든요.”

무엇보다도 우선 의료기기 디자인에 있어 시급한 문제는 기능성과 사용자 편의성이다. 말하자면 ‘컬러와 모양만으로도 사용 방법을 알 수 있는 그러한 제품’이 필요한 셈이다. 또한 그는 이러한 제품들이 반드시 갖추어야 할 미덕에 관해서도 덧붙였다. ‘어떤 기기나 제품이 사용하는 사람의 지병이나 장애를 환기시켜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그는 앞으로 목욕 안전 시설 등을 비롯, 생활 속에 필요한 각종 보조 용품의 디자인을 계획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 휠체어나 스쿠터와 같은 이동 기기 분야에 ‘혁명’을 불러 일으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위대한 노건축가가 장애와 세월에 맞서는 법, 그것은 역시 ‘디자인’이었다.

[Business Week] Michael Graves’ New Target: Medical Devices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06-08-14/michael-graves-new-target-medical-device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25 | 앱솔루트 레인보우

성 소수자의 인권을 기념하는 프라이드 먼스 6월을 맞아, 2008년 앱솔루트의 병도 무지개 깃발을 둘렀습니다. ‘앱솔루트 컬러스’는 무지개 깃발 탄생 30주년을 기념하여, 앱솔루트가 바로 그 깃발의 디자이너 길버트 베이커와 함께 협업하여 선보인 첫 번째 프라이드 보틀입니다. 1978년 베이커가 디자인한 오리지널 여섯 색상 무지개는 성소수자 인권 운동의 상징이 되어 세계 곳곳에서 휘날렸고, 보다 다양한 정체성을 포용하기 위한 변주도 수없이 이뤄져, 베이커 본인도 2017년에는 9가지 색상의 무지개 깃발을 디자인했지요. 성소수자 자긍심의 상징. 무지개 깃발은 참고로 2015년 뉴욕 MoMA의 디자인 소장품 목록에 올랐습니다.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