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17 | 마이클 그레이브스, 의료기기 디자인 계획 밝혀

Editor’s Comment

“어떤 제품의 사용과정이 ‘악전고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멤피스 그룹의 일원이자 또 알레시의 주전자로도 친숙한 건축가 겸 제품 디자이너 마이클 그레이브스가 2006년 의료기기를 디자인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그의 계획은 2009년 의료 기술 회사인 스트라이커와의 협업으로 이어졌습니다. ‘병실용 가구’ 시리즈와 ‘프라임 TC’ 휠체어가 바로 그 결실이죠.

저명한 포스트모던 건축가로 또 제품 디자이너로 40여년 간 활약해온 미국의 디자이너 마이클 그레이브스. 그가 의료기기 디자인 계획을 밝혔다. 2003년 감염 사고 때문에 하반신 마비를 겪게 된 이후 줄곧 휠체어에서 생활하고 있는 만큼, 그가 이와 같은 결정에 도달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난관과 불쾌한 경험의 연속이었을지 상상할 수 있으리라. 

<비즈니스위크>와 가진 인터뷰에서 그는 기존의 의료 기기가 다른 분야의 디자인에 비해 너무도 뒤떨어져있는 상태라고 토로하며, 의료기기 디자인에도 기능적이며 공학적인 성취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어떤 제품의 사용과정이 ‘악전고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정말 최고급 기기를 소유한 몇몇 사람을 제외하고는 정말 무릎 꿇고 제발 제대로 작동하기를 기도하고픈 때가 많거든요.”

무엇보다도 우선 의료기기 디자인에 있어 시급한 문제는 기능성과 사용자 편의성이다. 말하자면 ‘컬러와 모양만으로도 사용 방법을 알 수 있는 그러한 제품’이 필요한 셈이다. 또한 그는 이러한 제품들이 반드시 갖추어야 할 미덕에 관해서도 덧붙였다. ‘어떤 기기나 제품이 사용하는 사람의 지병이나 장애를 환기시켜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그는 앞으로 목욕 안전 시설 등을 비롯, 생활 속에 필요한 각종 보조 용품의 디자인을 계획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 휠체어나 스쿠터와 같은 이동 기기 분야에 ‘혁명’을 불러 일으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위대한 노건축가가 장애와 세월에 맞서는 법, 그것은 역시 ‘디자인’이었다.

[Business Week] Michael Graves’ New Target: Medical Devices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06-08-14/michael-graves-new-target-medical-device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수분 매개자를 위한 알고리즘 정원: 수분(受粉) 패스메이커

‘수분(受粉) 패스메이커(Pollinator Pathmaker)’는 꽃가루를 옮기는 벌, 나비 등의 수분 매개자(Pollinator)를 위해 인간이 식물을 심고...

텍스트 인식 이미지 생성 AI ‘DALL-E 2’

인공지능 연구소 오픈AI(OpenAI)에서 텍스트를 인식하여 사실적인 이미지와 그림을 ‘창작’할 수 있는 AI 시스템, ‘달-이...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