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17 | 마이클 그레이브스, 의료기기 디자인 계획 밝혀

Editor’s Comment

“어떤 제품의 사용과정이 ‘악전고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멤피스 그룹의 일원이자 또 알레시의 주전자로도 친숙한 건축가 겸 제품 디자이너 마이클 그레이브스가 2006년 의료기기를 디자인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그의 계획은 2009년 의료 기술 회사인 스트라이커와의 협업으로 이어졌습니다. ‘병실용 가구’ 시리즈와 ‘프라임 TC’ 휠체어가 바로 그 결실이죠.

저명한 포스트모던 건축가로 또 제품 디자이너로 40여년 간 활약해온 미국의 디자이너 마이클 그레이브스. 그가 의료기기 디자인 계획을 밝혔다. 2003년 감염 사고 때문에 하반신 마비를 겪게 된 이후 줄곧 휠체어에서 생활하고 있는 만큼, 그가 이와 같은 결정에 도달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난관과 불쾌한 경험의 연속이었을지 상상할 수 있으리라. 

<비즈니스위크>와 가진 인터뷰에서 그는 기존의 의료 기기가 다른 분야의 디자인에 비해 너무도 뒤떨어져있는 상태라고 토로하며, 의료기기 디자인에도 기능적이며 공학적인 성취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어떤 제품의 사용과정이 ‘악전고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정말 최고급 기기를 소유한 몇몇 사람을 제외하고는 정말 무릎 꿇고 제발 제대로 작동하기를 기도하고픈 때가 많거든요.”

무엇보다도 우선 의료기기 디자인에 있어 시급한 문제는 기능성과 사용자 편의성이다. 말하자면 ‘컬러와 모양만으로도 사용 방법을 알 수 있는 그러한 제품’이 필요한 셈이다. 또한 그는 이러한 제품들이 반드시 갖추어야 할 미덕에 관해서도 덧붙였다. ‘어떤 기기나 제품이 사용하는 사람의 지병이나 장애를 환기시켜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그는 앞으로 목욕 안전 시설 등을 비롯, 생활 속에 필요한 각종 보조 용품의 디자인을 계획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 휠체어나 스쿠터와 같은 이동 기기 분야에 ‘혁명’을 불러 일으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위대한 노건축가가 장애와 세월에 맞서는 법, 그것은 역시 ‘디자인’이었다.

[Business Week] Michael Graves’ New Target: Medical Devices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06-08-14/michael-graves-new-target-medical-device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2010-08-20 | 듀폰 상하이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 오픈

2010년 상하이에 듀폰의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습니다. 듀폰이 개발한 이 인조대리석은 건축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용됩니다. 그리고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는 바로 이 소재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이해 태어난 공간이고요.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마이클 영이 실내 디자인을 맡아, 가구에서 벽체까지 코리안®을 십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