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를 위한 보라색: #WeThe15

#위더15 워드마크, 2021. © #WeThe15

2021년 8월 19일, 디자인 스튜디오 펜타그램(Pentagram)에서 새로 출범하는 인권 운동 ‘#위더15(#WeThe15)’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름에서 ‘15’라는 숫자는 전 세계 인구 중에서 15%를 차지하는 1.2억 명의 장애가 있는 사람을 의미한다. #위더15의 목표는, 대중적이고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자리잡아, 전 세계 장애인이 받는 차별을 끝내는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아담앤이브DDB(adam&eveDDB)에서 #위더15 캠페인을 고안한 후, 이를 위해 펜타그램과 그래픽 디자이너 해리 피어스가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담당했다.

펜타그램은 #위더15의 아이덴티티에 국제적으로 장애를 상징하는 ‘보라색’을 사용했다. 그리고  소셜미디어에서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문자 앞에 해시태그를 넣었고, 심볼은 원형 도표에서 15%가 차지하는 비율을 그린 간단한 도형으로 디자인했다. 이 심볼은 8월 24일에 개막하는 도쿄 2020 패럴림픽에서 운동 선수들이 반영구 문신으로 몸에 새기고 경기에 출전한다.

운동 선수 몸에 새긴 심볼 타투, 2021 © #WeThe15

지난 8월 19일에는 #위더15 캠페인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30개 국가에서, 각기 다른 시간에, 125개 이상의 랜드마크를 보라색 빛으로 물들였다.

보랏빛으로 물든 런던아이, 2021 © #WeThe15

pentagram.com
wethe15.org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11-09-08 | 폴 스미스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가 등장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한정판 영화 포스터들이 그것입니다. 영화의 시공간적 배경이 된 1970년대의 런던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폴 스미스는 연출을 맡은 토마스 알프레드손 감독과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그런 인연으로 네 장의 특별한 폴 스미스 디자인 포스터가 탄생했습니다.

디자인스토리 | 2009 | 타미네 자반바크트와의 대화

2009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초청으로 아르테니카(Artecnic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한국을 찾았다. 지난 9월 16일, 디자인플럭스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