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Editor’s Comment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헬라 용에리위스, ‘개구리(Frog)’ 테이블, 2009 – 8점의 디자이너 서명 한정 작품 
image ⓒ fabrice gousset, courtesy galerie kreo 

헬라 용에리위스의 신작 전시회가 4월 4일 파리 크레오 갤러리(Galerie Kreo)에서 개막한다. ‘자연 디자인 선생 (Natura Design Magistra)’이라는 이름으로 묶인 테이블, 꽃병 등의 신작이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인다. 

테이블, 꽃병… 모두 매우 익숙한 아이템이지만, 막상 공개된 작품의 모습은 놀라움을 선사하기에 충분하다. 동물이 된 테이블, 조화와 결합된 꽃병 등 이번 신작에서는 그 동안 그녀의 디자인에서 보기 힘들었던 ‘자연’이라는 주제가 전면에 드러난다. 


헬라 용에리위스, ‘거북이(Turtle)’ 커피 테이블, 2009 
image ⓒ fabrice gousset, courtesy galerie kreo

마치 물에서 올라온 듯 푸른 투명 에나멜을 절반 정도 뒤집어쓴 개구리가 테이블과 하나가 되고, 여러 색의 레진 층겹으로 탄생한 거북이가 테이블 상판을 받치고 있다. 꽃병에는 조화까지 꽂혀 있는데, 생화를 모사하는 것이 제 1의 목표인 여느 조화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말 그대로 꽃까지 ‘디자인했다’라고 보는 편이 적절하다. 

헬라 용에리위스의 조화와 꽃병 시리즈 
image ⓒ morgane le gall, courtesy galerie kreo

이처럼 “꽃 한 송이가 곧 디자인이 되고, 테이블이 개구리가 되는” 작품들을 통해, 헬라 용에리위스는 자연을 주제로 한 실험적인 시도를 보여주는 한편, 그녀의 작업을 관통해 온 오랜 관심사들 – 수공예와 산업 기술의 조화, 이야기로 가득한 서사적 디자인과 같은 특징 역시 유감 없이 보여준다. 헬라 용에리위스의 흥미로운 신작 전시회 ‘자연 디자인 예술’은 오는 5월 30일까지 크레오 갤러리에서 계속된다. 

www.jongeriuslab.com
www.galeriekreo.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15%를 위한 보라색: #WeThe15

2021년 8월 19일, 디자인 스튜디오 펜타그램(Pentagram)에서 새로 출범하는 인권 운동 ‘#위더15(#WeThe15)’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공개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