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Editor’s Comment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헬라 용에리위스, ‘개구리(Frog)’ 테이블, 2009 – 8점의 디자이너 서명 한정 작품 
image ⓒ fabrice gousset, courtesy galerie kreo 

헬라 용에리위스의 신작 전시회가 4월 4일 파리 크레오 갤러리(Galerie Kreo)에서 개막한다. ‘자연 디자인 선생 (Natura Design Magistra)’이라는 이름으로 묶인 테이블, 꽃병 등의 신작이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인다. 

테이블, 꽃병… 모두 매우 익숙한 아이템이지만, 막상 공개된 작품의 모습은 놀라움을 선사하기에 충분하다. 동물이 된 테이블, 조화와 결합된 꽃병 등 이번 신작에서는 그 동안 그녀의 디자인에서 보기 힘들었던 ‘자연’이라는 주제가 전면에 드러난다. 


헬라 용에리위스, ‘거북이(Turtle)’ 커피 테이블, 2009 
image ⓒ fabrice gousset, courtesy galerie kreo

마치 물에서 올라온 듯 푸른 투명 에나멜을 절반 정도 뒤집어쓴 개구리가 테이블과 하나가 되고, 여러 색의 레진 층겹으로 탄생한 거북이가 테이블 상판을 받치고 있다. 꽃병에는 조화까지 꽂혀 있는데, 생화를 모사하는 것이 제 1의 목표인 여느 조화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말 그대로 꽃까지 ‘디자인했다’라고 보는 편이 적절하다. 

헬라 용에리위스의 조화와 꽃병 시리즈 
image ⓒ morgane le gall, courtesy galerie kreo

이처럼 “꽃 한 송이가 곧 디자인이 되고, 테이블이 개구리가 되는” 작품들을 통해, 헬라 용에리위스는 자연을 주제로 한 실험적인 시도를 보여주는 한편, 그녀의 작업을 관통해 온 오랜 관심사들 – 수공예와 산업 기술의 조화, 이야기로 가득한 서사적 디자인과 같은 특징 역시 유감 없이 보여준다. 헬라 용에리위스의 흥미로운 신작 전시회 ‘자연 디자인 예술’은 오는 5월 30일까지 크레오 갤러리에서 계속된다. 

www.jongeriuslab.com
www.galeriekreo.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2010-09-08 | 로고 여행자

세계 어디에서나 마주칠 만한 눈에 익은 로고들이 한 도시의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이름하여 ‘로고 여행자’는 핀란드의 리스토-유시 이소파칼라가 로고로 그려낸 도시 풍경 시리즈입니다. 12년 전 오늘의 기사에서는 그중에서도 파리의 정경이 소개되었죠.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물랭 루즈, 개선문 등 도시의 랜드마크가 수백 개의 로고로 구현되었습니다.

요리를 위한 주방: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

베를린과 비엔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크마라.로진케(Chmara.Rosinke)가 2022년 6월 6일부터 12일까지 열린 ‘밀라노 디자인...

LIQUID3: 공기를 정화하는 액체 나무

지난해, 베오그라드 대학(University of Belgrade)의 융복합 연구 기관에서 나무처럼 공기 정화 역할을 하는 광생물...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