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꿀벌을 위한 벌집 디자인

자연 속에 설치된 하이브, 2020 © HIIVE

‘꿀벌의 멸종은 곧 인류의 멸망이다’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식물의 수분(受粉)은 80% 이상이 꿀벌에 의해 이루어진다. 하지만 양봉가는 매해 겨울을 지날 때마다 꿀벌을 잃어가고, 꿀벌의 개체 수 감소는 점점 더 가속화되고 있다. 멸종 위기에 선 이 중요한 작은 동물을 인간이 끝없이 착취하기 때문이다.

‘하이브(HIIVE)’는 독일의 산업 디자이너 필립 포타스트와 사업 개발자 파비안 비슈만이 ‘벌을 위해’ 만든 집이다. 이 벌집은 꿀벌의 복지를 고려하지 않는 기존의 벌통을 대체할 수 있는 발명품이다.

하이브는 나무에 달린 야생 벌집의 성능을 거의 완전하게 재현하게끔 내부가 설계되었다. 기본적으로 이 벌집은 온습도를 자동으로 조절하여 안정성을 유지한다. 따라서 양봉가는 내장된 센서를 통해 모니터링과 데이터 수집을 하면서, 화학 물질 없이, 병충해로부터 꿀벌을 지켜낼 수 있다. 이 자연 친화적인 벌집 덕분에 꿀벌은 건강하고 행복한 생을 영위하게 되는 것이다. 아울러 재활용 소재와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양모, 찰흙, 나무, 나무껍질 등을 사용하여 벌집 자체의 친환경성도 추구했다.

“처음에는 그저 좀 더 경제적인 벌통을 만들려고 연구를 시작했다. 하지만 실제 양봉가가 작업하는 것을 옆에서 관찰하면서 우리는 꿀벌이 어떤 취급을 당하고 있는지 알게 되었고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양봉에 있어 경제성보다 더 심각한 문제를 발견했다” 포타스트와 비슈만은 하이브의 설립 배경을 이렇게 설명하며, 그동안 무시되어 왔던 꿀벌의 복지를 되돌아보게 한다.

하이브에 들어가는 꿀벌의 모습. 2020 © HIIVE

hiive.eu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태양계로 그려낸 록 음악 계보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현대 팝, 록 음악의 계보는 다양한 형식의 다이어그램으로 묘사되어 왔다. 얼마전...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