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1]을 포함하여 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허먼 밀러는 해양행 플라스틱의 공급망을 구축하는 기업들의 콘소시엄인 넥스트웨이브(NextWave)에 합류하여 해양행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는데 동참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2030년까지 허먼 밀러에서 제작하는 모든 가구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재활용 소재 활용률을 최소 50%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오닉스 울트라 매트(Onyx Ultra Matte) 색상의 에어론 체어 ⓒ Herman miller

이번에 새로 선보인 오닉스 울트라 매트 색상의 에어론 체어에는 현재 제작되는 4가지 에어론 체어 중 가장 많은 해양행 플라스틱이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점차 다른 색의 에어론 체어와 세일 체어(Sayl Chair), 포장재, 배송 상자에도 해양행 플라스틱의 사용을 늘려 나갈 계획도 가지고 있다. 에어론 체어에 사용되는 해양행 플라스틱은 넥스트웨이브가 구축하고 있는 생산 지역 중 인도와 인도네시아에서 공급되고 있다.

이러한 폐플라스틱 재활용으로 연간 150톤 이상의 해양행 플라스틱, 약 1,500만 개의 일회용 플라스틱 물병에 해당하는 폐기물의 수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가지 색상의 에어론 체어 ⓒ Herman miller
수집된 해양행 쓰레기 ⓒ Herman miller

[1] 해안선 50km 이내 육지에 있지만 관리되지 않아서 아직 수거되지 않았고 앞으로 수거될 가능성도 없어서 바다로 흘러들 가능성이 높은 플라스틱.

Hermanmiller.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