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1]을 포함하여 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허먼 밀러는 해양행 플라스틱(Ocean Bound Plastic (OBP)) 의 공급망을 구축하는 기업들의 콘소시엄인 넥스트웨이브(NextWave)에 합류하여 해양행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는데 동참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2030년까지 허먼 밀러에서 제작하는 모든 가구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재활용 소재 활용률을 최소 50%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오닉스 울트라 매트(Onyx Ultra Matte) 색상의 에어론 체어 ⓒ Herman miller

이번에 새로 선보인 오닉스 울트라 매트 색상의 에어론 체어에는 현재 제작되는 4가지 에어론 체어 중 가장 많은 해양행 플라스틱이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점차 다른 색의 에어론 체어와 세일 체어(Sayl Chair), 포장재, 배송 상자에도 해양행 플라스틱의 사용을 늘려 나갈 계획도 가지고 있다. 에어론 체어에 사용되는 해양행 플라스틱은 넥스트웨이브가 구축하고 있는 생산 지역 중 인도와 인도네시아에서 공급되고 있다.

이러한 폐플라스틱 재활용으로 연간 150톤 이상의 해양행 플라스틱, 약 1,500만 개의 일회용 플라스틱 물병에 해당하는 폐기물의 수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가지 색상의 에어론 체어 ⓒ Herman miller
수집된 해양행 쓰레기 ⓒ Herman miller

[1] 해안선 50km 이내 육지에 있지만 관리되지 않아서 아직 수거되지 않았고 앞으로 수거될 가능성도 없어서 바다로 흘러들 가능성이 높은 플라스틱.

Hermanmiller.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2-25 | 2009 브릿 인슈어런스 디자인 어워즈

런던 디자인뮤지엄이 주최하는 연례 디자인 시상식의 2009년도 수상 결과를 다시 만나봅니다. 건축, 패션, 가구, 그래픽, 인터랙티브, 제품, 운송 등 총 7개 부문에서 ‘올해의 디자인’이 선정되었는데요. 노르웨이 오슬로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콜롬비아 메데인의 케이블카까지, 2008년의 디자인을 되돌아보는 기회입니다. 

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2006-11-16 | 코로플롯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구직 활동에 있어 급여는 중요한 척도지만, 개인이 접근하기에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로플롯이 2001년부터 매년 공개해온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는 현업인에게도 지망생에게도 유용한 정보였습니다. 이제 디자인 업계의 급여 정보는 각종 잡보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코로플롯도 더이상 연 단위 보고서를 내놓지 않지만, 코로플롯에서 급여는 여전히 주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옛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의 디자인 업계의 연봉 설문 결과입니다. 

2009-05-27 | ‘214’ 의자 150 주년 

나무를 구부리는 곡목 기법으로 태어난 최초의 대량생산 의자. 미하엘 토네트가 만들어낸 ‘214’입니다. 19세기에 태어난 이 의자는 20세기를 지나 21세기까지 여전히 사랑받는 고전 중의 고전이 되었죠. 2009년은 ‘214’가 탄생 150주년을 맞은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해 토네트는 다리에 매듭을 더한 ‘214k’도 선보였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