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트 인식 이미지 생성 AI ‘DALL-E 2’

인공지능 연구소 오픈AI(OpenAI)에서 텍스트를 인식하여 사실적인 이미지와 그림을 ‘창작’할 수 있는 AI 시스템, ‘달-이 투(DALL-E 2)’를 소개했다. 이 시스템은 명령어가 아닌 자연스러운 문장 속에서 이미지를 만들어내며, 생성된 이미지에는 콘셉트, 특성, 스타일이 부여된다. 지난 2021년에 첫 번째로 공개된 달-이(DALL-E)를 발전시킨 것으로, 새로운 버전은 사진에 가까운 더 사실적 이미지(Photo-realistic)를 생성한다.

‘달-이 투’는 이미지 편집과 이차적 이미지 생성 기능을 제공한다. 이미지 속 그림자, 반사, 텍스처 등의 요소를 지우거나 원하는 위치에 삽입하여 간편하게 편집할 수 있으며, 원본 이미지에 스타일, 패턴, 구조 등 다양한 변주를 주어 새로운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

(오른쪽) ‘달-이 투‘로 변환한 ‘그랑드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 OpenAI

현재는 리서치 단계에 있으며, 소수의 베타 유저만 접근할 수 있다. 베타 유저와 외부 전문가들은 불특정 다수가 이차적 이미지를 자유롭게 생성할 때 발생되는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 ‘달-이 투’에는 콘텐츠 정책을 마련하고 이를 반영하는 기술을 적용하여, 폭력성, 혐오, 성인물과 같은 유해 콘텐츠 생성을 제한하고, 실존 인물의 얼굴을 사용할 수 없게 한다.

오픈AI는 ‘달-이 투’를 통해 사람들이 창의성을 발휘하고, 향상된 AI 시스템이 어떻게 인류를 이롭게 할 수 있을지에 관한 이해를 돕고자 한다.

openai.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허먼 밀러+놀=밀러놀

찰스 앤 레이 임스, 미스 반 데 로에 등 유명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제조, 판매하고...

2011-04-25 | 접힌 잎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클라에손 코이비스토 루네가 화웨이의 휴대폰을 디자인하며 생각한 이미지는 살짝 접힌 잎사귀였습니다. 오래된 전화기, 초창기 휴대폰의 형태를 가져온 것이죠. 스마트폰이 우세종으로 자리잡던 즈음, 이처럼 반작용 혹은 반동이라 할 계열의 휴대폰 디자인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의도적인 시대착오라고 할까요.

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