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 네덜란드관 태양열 패널 지붕, 2021. © The Netherlands pavilion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태양열 집열판으로 덮여 있다. 이번에 이들이 선보인 지붕 디자인에서는 태양열 집열판이라는 기계적 장치가 두드러지지 않고, 디자인을 통해 태양빛이 건물과 사물로 매끄럽게 스며들게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태양열 에너지 활용 기술과 디자인 사이에서 종종 간과되었던 사용자의 미적 감수성에 대한 고려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이 태양열 패널은 PET 위에 인쇄된 다채로운 색상의 OPV(Organic Photovoltaics, 유기 태양 전지)로 만들어졌다. 두바이의 강렬한 태양광을 네덜란드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데 모으고, 식용 식물의 광합성에 적합한 빛만 패널을 통과하여 파빌리온 안으로 자연스럽게 흘러 들어오도록 설계되었다.

파빌리온에 사용한 OPV를 들고 있는 마르얀 판 아우벌, 2021. © Marjan Van Aubel studio

태양열 집열판이 에너지를 모으는 모습 자체 또한 시각적인 아름다움으로 눈길을 끈다. 태양열 패널 지붕의 과감한 그래픽은 유색의 간섭무늬(Moiré effect)로 이루어져 있는데, 선과 무늬가 서로 간섭하면서 파빌리온 실내로 아름다운 빛의 형상을 투영한다. 테크놀로지와 미적 감성을 연결시켜, 지속가능성을 ‘일상’으로 만드는 디자인의 역할을 재고하게 만든 프로젝트다. 이번 엑스포 네덜란드관의 주제는 예상대로 ‘지속가능성’이다.

marjanvanaubel.com
dutchdubai.com




© designflux2.0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2-17 | 알베르트 엑세르지안의 TV 드라마 포스터 

오스트리아의 한 디자이너가 익숙한 TV 드라마들에 새로운 포스터를 선사했습니다. 키워드는 아이콘과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포스터는 드라마의 제목과 이 작품을 압축하여 드러낼 만한 상징 하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령 <맥가이버>의 구부러진 종이 클립처럼요. 

2011-02-16 |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

복잡다단한 정보를 어떻게 표준화된 시각 언어로 전달할 것인가. 아이소타입이 탄생한 배경입니다. 아이소타입하면 오토 노이라트를 떠올리게 되지만, 그와 함께 이 시각 언어를 디자인한 사람이 바로 게르트 아른츠입니다. 세계를 보다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변환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신념과도 부합하는 작업이었죠. 2011년 출간된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그의 생애와 작업 세계를 다룹니다.

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인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