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 네덜란드관 태양열 패널 지붕, 2021. © The Netherlands pavilion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태양열 집열판으로 덮여 있다. 이번에 이들이 선보인 지붕 디자인에서는 태양열 집열판이라는 기계적 장치가 두드러지지 않고, 디자인을 통해 태양빛이 건물과 사물로 매끄럽게 스며들게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태양열 에너지 활용 기술과 디자인 사이에서 종종 간과되었던 사용자의 미적 감수성에 대한 고려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이 태양열 패널은 PET 위에 인쇄된 다채로운 색상의 OPV(Organic Photovoltaics, 유기 태양 전지)로 만들어졌다. 두바이의 강렬한 태양광을 네덜란드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데 모으고, 식용 식물의 광합성에 적합한 빛만 패널을 통과하여 파빌리온 안으로 자연스럽게 흘러 들어오도록 설계되었다.

파빌리온에 사용한 OPV를 들고 있는 마르얀 판 아우벌, 2021. © Marjan Van Aubel studio

태양열 집열판이 에너지를 모으는 모습 자체 또한 시각적인 아름다움으로 눈길을 끈다. 태양열 패널 지붕의 과감한 그래픽은 유색의 간섭무늬(Moiré effect)로 이루어져 있는데, 선과 무늬가 서로 간섭하면서 파빌리온 실내로 아름다운 빛의 형상을 투영한다. 테크놀로지와 미적 감성을 연결시켜, 지속가능성을 ‘일상’으로 만드는 디자인의 역할을 재고하게 만든 프로젝트다. 이번 엑스포 네덜란드관의 주제는 예상대로 ‘지속가능성’이다.

marjanvanaubel.com
dutchdubai.com




© designflux2.0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08 | 빔 크라우벌 회고전

2011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디자이너 빔 크라우벌의 회고전이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미스터 그리드닉”이라 불리웠던 그의 60년 작업 세계를 망라하는 전시였습니다. 10년 전 오늘의 소식과 함께, 2019년 타계한 그를 기리며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에서 연 추모 웹사이트도 다시 방문해봅니다. 

러시아 예술가ㆍ큐레이터 베니스 비엔날레 참가 취소

다음 달에 오픈하는 제 59회 베니스 비엔날레(La Biennale di Venezia, 4월 23일–11월 27일)에서 러시아관은...

2010-03-03 | 졸업작품, 소더비로 향하다

2000년대 중반 이후 디자인이 주요한 소장품으로 부상한 가운데, 2010년에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학생들의 졸업작품이 유서 깊은 경매 회사로 향했습니다. ‘협업’의 개념으로 진행된 작품 판매 전시를 통해 최소한의 옷, 사우나 겸 옷장, 감각부하 탈출공간 등 2009년도 졸업작품들이 소더비 런던에서 전되었습니다.

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