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계로 그려낸 록 음악 계보

얼터너티브 태양계, 2021. © Dorothy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현대 팝, 록 음악의 계보는 다양한 형식의 다이어그램으로 묘사되어 왔다. 얼마전 영국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도로시(Dorothy)에서는, 현대 음악을 태양계의 형태를 빌어 관계망을 묘사한 얼터너티브 태양계(Alternative solar system) 포스터를 공개했다. 과거의 다이어그램들에 비해 태양계를 바탕으로 한 이 다이어그램은 장르의 분화, 세부 장르가 확장된 양상을 보다 선명히 보여준다.

태양과 달 주변을 도는 행성의 궤도와 마찬가지로, 이 얼터너티브 태양계에서는 중심에서 빛을 발하는 비틀즈를 시작으로 벨벳 언더그라운드, 펑크 록 밴드 라몬즈 등이 궤도를 형성하고, 각 밴드의 행성 주변에는 그들의 영향을 받은 다른 밴드들 즉 소행성들이 위치해 있다.

얼터너티브 태양계 중심에 위치한 비틀즈, 2021. © Dorothy

이 태양계 중심에는 비틀즈가 위치하고, 바로 그 주위에 롤링스톤즈, 핑크 플로이드, 벨벳 언더그라운드, 데이비드 보위가 중심부 궤도를 맴돌고 있다.

중심에서 조금 떨어진 여섯 번째 궤도에는, 고리를 가진 펑크 행성, 라몬즈가 공전하고 있고, 그 주위에 뉴욕 돌스, 텔레비전, 토킹 헤즈, 패티 스미스, 블론디가 행성계를 이룬다. 태양계 끝자락에 다다르면 픽시스, 브리더즈, 소닉 유스 등이 모여 있는데, 이들의 중심에 자리한 너바나를 발견할 수 있다.

(좌) 라몬즈 주변의 행성들, (우) 태양계 끝자락에서 빛나는 너바나 2021. © dorothy

태양계 전체를 크게 선회하며 자신만의 궤도를 그리고 있는 전설의 기타리스트 지미 핸드릭스는, 록의 클래식을 구축한 레드 제플린, 크림, 야드버즈의 궤도를 가로지르며 불타오르는 혜성으로 그려졌다.

지미 핸드릭스 혜성과 레드 제플린 행성, 2021. © Dorothy

Wearedorothy.com

© designflux2.0.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07 | 신규 소장품입니다

2010년 미국의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새로운 소장품 다섯 점을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다섯 점의 작품들은 이른바 데스크톱-디자인 시대 이후의 작품들이 주를 이루지만, 1960년대 빔 크라우벌이 보여주었던 디지털 시대 이전의 서체 실험까지도 포용합니다.

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사운드 & 작곡 플랫폼

일본의 사운드 디자이너 유리 스즈키(Yuri Suzuki)는 전 세계에서 녹음된 갖가지 소리를 활용하여 작곡을 하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