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수프, 50년만에 변신

좌) 캠벨 수프 오리지널 라벨 우) 리디자인 라벨 © Campbell’s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으로 유명한 캠벨 수프의 캔 라벨이 약 50년 만에 리디자인 되었다. 캠벨 수프의 상징인 색상(빨간색과 흰색)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로고(Campbell’s)와 캔의 아래 부분에 위치한 ‘Soup’의 폰트에서 변화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로고에서는 그림자가 사라지고 폰트의 크기 등에서 변화가 생겼다. 아래에 위치한 글자 ‘Soup’는 이전 버전과 다른 컬러와 폰트로 변화되었고, 수프의 재료인 토마토 사진이 우측에 함께 표현되었다.

캠벨 수프는 새로운 디자인을 기념하며 스트릿 스타일의 작업을 하는 아티스트 소피아 창(Sophia Chang)과 함께 첫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1]를 선보였다. 소피아 창은 중앙에 새로 디자인된 캠벨 수프 이미지를 위치시키고 주변에 작가 자신과 브랜드를 표현하는 키워드를 배치했다. 소피아 창의 작품 100점은 7월 27일 NFT 마켓 NRWRK에서 판매되며, 또다른 NFT 마켓 오픈시(OpenSea)에서는 영상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소피아 창, ‘AmeriCANa-SOPHIA CHANG X CAMPBELL’S’, 2021. © Sophia Chang

이번 캠벨 수프의 라벨 리디자인에서는 그래픽 상 ‘눈에 띄는’ 변화를 주기보다, 오리지널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시대 감각에 맞게 미묘한, 그러나 전반적인 이미지의 변신을 이루었다.


캠벨 수프의 새로운 로고 디자인은 판매율이 가장 높은 상품인 토마토 수프, 치킨 누들, 크림 치킨, 그리고 크림 버섯에 적용되어 소비자에게 선보이고 있다.

[1]NFT는 이미지에 소유권, 판매 이력 등의 관련 정보가 담긴 고유 코드를 부여하여 판매한다. 부여된 코드로 인해 복제와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 희소성과 유일성이라는 가치가 담겨있어 최근 NFT가 적용된 디지털 예술품 등이 늘어나고 있다.

printmag.com
campbellsoupcompany.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7 | 다운로드를 위한 디자인

음악이나 영화처럼 디자인을 내려받는다면. 2011년 드로흐가 ‘다운로드용 디자인’을 위한 플랫폼을 발표했습니다. 생산 도구부터 판매 방식까지, 디자인을 둘러싼 환경이 디지털화되었다면, 아예 이를 겨냥해 그 가능성을 최대화하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보자는 발상입니다. 애석하게도 이제는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웹사이트 링크가 말해주듯, 드로흐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10년 전 제안된 디지털 디자인 플랫폼의 이야기를 되돌아봅니다.

런던시 튤립 타워 무산

영국 건축사무소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에서 디자인한 초고층 건물 ‘튤립 타워(The tulip)’가 끝내...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