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수프, 50년만에 변신

좌) 캠벨 수프 오리지널 라벨 우) 리디자인 라벨 © Campbell’s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으로 유명한 캠벨 수프의 캔 라벨이 약 50년 만에 리디자인 되었다. 캠벨 수프의 상징인 색상(빨간색과 흰색)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로고(Campbell’s)와 캔의 아래 부분에 위치한 ‘Soup’의 폰트에서 변화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로고에서는 그림자가 사라지고 폰트의 크기 등에서 변화가 생겼다. 아래에 위치한 글자 ‘Soup’는 이전 버전과 다른 컬러와 폰트로 변화되었고, 수프의 재료인 토마토 사진이 우측에 함께 표현되었다.

캠벨 수프는 새로운 디자인을 기념하며 스트릿 스타일의 작업을 하는 아티스트 소피아 창(Sophia Chang)과 함께 첫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1]를 선보였다. 소피아 창은 중앙에 새로 디자인된 캠벨 수프 이미지를 위치시키고 주변에 작가 자신과 브랜드를 표현하는 키워드를 배치했다. 소피아 창의 작품 100점은 7월 27일 NFT 마켓 NRWRK에서 판매되며, 또다른 NFT 마켓 오픈시(OpenSea)에서는 영상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소피아 창, ‘AmeriCANa-SOPHIA CHANG X CAMPBELL’S’, 2021. © Sophia Chang

이번 캠벨 수프의 라벨 리디자인에서는 그래픽 상 ‘눈에 띄는’ 변화를 주기보다, 오리지널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시대 감각에 맞게 미묘한, 그러나 전반적인 이미지의 변신을 이루었다.


캠벨 수프의 새로운 로고 디자인은 판매율이 가장 높은 상품인 토마토 수프, 치킨 누들, 크림 치킨, 그리고 크림 버섯에 적용되어 소비자에게 선보이고 있다.

[1]NFT는 이미지에 소유권, 판매 이력 등의 관련 정보가 담긴 고유 코드를 부여하여 판매한다. 부여된 코드로 인해 복제와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 희소성과 유일성이라는 가치가 담겨있어 최근 NFT가 적용된 디지털 예술품 등이 늘어나고 있다.

printmag.com
campbellsoupcompany.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3-07 | 안전한 성교를 위하여

2007년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디자인 인다바 엑스포에서 ‘남아프리카에서 가장 아름다운 오브제’로 꼽힌 것은 가구도 조명도 장신구도 아닌 콘돔이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콘돔 착용 도구와 결합된 콘돔이이었죠. 콘돔 기구가 가장 아름다운 오브제로 선정된 배경에는 아프리카 대륙, 특히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에서 중대한 보건 문제가 되어버린 AIDS 감염 확산의 현실이 있었습니다.(...)

2011-09-14 |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올해의 디자이너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꼽은 올해의 디자이너는 데이비드 아디아예입니다. 첫 회 자하 하디드 수상에 이어 여섯 명의 제품 디자이너들을 지나, 오랜만에 다시 건축가가 명단에 이름을 올린 셈이죠. 아디아예에게 수상 소식은 10년에 걸쳐 진행한 “한 대륙에 바치는 장대한 오마주”로서의 작업인 ‘어번 아프리카’가 마무리된 때에 이뤄진 터라 더욱 뜻깊었다고 합니다. 

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