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예 웨스트, 휴대용 믹싱 플레이어 출시

스템 플레이어, 2022. © Stem Player

지난 2월, 미국 래퍼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는 새 앨범 ‘Donda 2’의 발매와 동시에 전자 기기 회사 카노(KANO)와 협업하여 사용자가 자유롭게 노래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음악 플레이어, ‘스템 플레이어(Stem Player)’를 출시했다.

음악 플레이어의 이름 ‘스템’은 음악을 구성하는 ‘줄기(Stem)’라는 음악 프로덕션 용어에서 가져왔다. ‘스템 플레이어’는 플레이어의 표면을 쓸어서 곡의 보컬, 드럼, 베이스, 샘플을 각각 조절할 수 있고, 조작에 따라 LED가 표시된다. 또한 이펙트 추가, 무손실 오디오 믹싱, 실시간 루프 재생, 재생 속도 조절, 촉각 효과를 제공하며, 이렇게 곡을 쪼개어 믹싱한 음원은 저장, 재생, 콘텐츠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스템 플레이어 조작 영상, 2022. © Stem Player

카니예 웨스트는 평소 스트리밍 서비스와 부당한 아티스트 음원 수익에 대해 비판적인 태도를 고수해 왔고, 그래서 애플 뮤직 측으로부터 1억 달러에 앨범 독점 공개를 제안 받기도 했다. 그러나 새 앨범 ‘Donda 2’를 담은 이 플레이어를 공개하기 위해 그가 선택한 곳은 애플 뮤직이나 스포티파이와 같은 음원 플랫폼이 아닌 ‘스템 플레이어’였다.

스템 플레이어는 200달러에 판매되고 있으며, 이 앨범을 듣기 위해서는 플레이어를 구매해야만 한다.

stemplayer.com
hypebeast.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2008-06-09 | 이란의 블로고스피어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는 다소 낯선 주제의 소식이 올라왔습니다. 이란의 블로고스피어를 다룬 하버드 버크먼 인터넷과 사회 센터의 연구 내용인데요. 2000년대 블로그는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의 근거지였고, 그러한 블로그들의 연결 집합체인 블로고스피어는 거대한 온라인 생태계였습니다. 14년 전 오늘의 소식은 한 국가의 블로고스피어가 어떤 식으로 지도화되는지 그 안에서 어떠한 주제와 이슈가 등장하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그 국가가 이란이라는 점에서도 흥미로웠습니다.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