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예 웨스트, 휴대용 믹싱 플레이어 출시

스템 플레이어, 2022. © Stem Player

지난 2월, 미국 래퍼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는 새 앨범 ‘Donda 2’의 발매와 동시에 전자 기기 회사 카노(KANO)와 협업하여 사용자가 자유롭게 노래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음악 플레이어, ‘스템 플레이어(Stem Player)’를 출시했다.

음악 플레이어의 이름 ‘스템’은 음악을 구성하는 ‘줄기(Stem)’라는 음악 프로덕션 용어에서 가져왔다. ‘스템 플레이어’는 플레이어의 표면을 쓸어서 곡의 보컬, 드럼, 베이스, 샘플을 각각 조절할 수 있고, 조작에 따라 LED가 표시된다. 또한 이펙트 추가, 무손실 오디오 믹싱, 실시간 루프 재생, 재생 속도 조절, 촉각 효과를 제공하며, 이렇게 곡을 쪼개어 믹싱한 음원은 저장, 재생, 콘텐츠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스템 플레이어 조작 영상, 2022. © Stem Player

카니예 웨스트는 평소 스트리밍 서비스와 부당한 아티스트 음원 수익에 대해 비판적인 태도를 고수해 왔고, 그래서 애플 뮤직 측으로부터 1억 달러에 앨범 독점 공개를 제안 받기도 했다. 그러나 새 앨범 ‘Donda 2’를 담은 이 플레이어를 공개하기 위해 그가 선택한 곳은 애플 뮤직이나 스포티파이와 같은 음원 플랫폼이 아닌 ‘스템 플레이어’였다.

스템 플레이어는 200달러에 판매되고 있으며, 이 앨범을 듣기 위해서는 플레이어를 구매해야만 한다.

stemplayer.com
hypebeast.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