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물점 프로젝트

철물점 프로젝트(Hardware Shop Project), 2021. ⓒ Mario Tsai

중국 항저우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마리오 차이(Mario Tsai)가 지난 해 말, ‘오픈소스 디자인’을 주제로 하여, 철물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의 일상적 재료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철물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일상적 재료를 중심으로 하여 디자인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과정과 디자인 결과물을 보여주는 이 전시는 상하이의 팝업 전시를 통해 공개됐다.

마리오 차이, 철물점 프로젝트(Hardware Shop Project), 2021. ⓒ Mario Tsai

차이 디자인 팀의 이 프로젝트는 작업실 인근의 가까운 철물점에서 배기관과 우레탄 폼을 구입하면서 실험이 시작되었고, 그 후 가구와 조명, 소품을 제작하며 이어지면서 호스 컬렉션(the Hose Collection)이 완성되었다.

두툼한 연통을 구부려 심플한 형태의 벤치를 만들고, 두께가 다른 두 가지 버전의 조명을 디자인했다. 하나는 튜브 안쪽에서 빛이 비추어 나오게 만들고, 다른 하나는 구부려 매듭지은 튜브의 끝에 전구가 살짝 보이도록 디자인했다. 검은색 호스로는 유리판을 감아 테이블을 만들거나 매듭을 지어 꽃병으로 변신시키기도 했다. 우레탄 폼은 구하기 쉬운 또 다른 재료로, 안정감을 위해 연통의 끝을 채우거나 케이블을 제 자리에 고정하는 용도로 사용했다.

마리오 차이, 철물점 프로젝트 – 조명, 2021. ⓒ Mario Tsai

미니멀리즘과 기능성 사이의 어딘가에 위치한 이 디자인들은 단순한 형태 안에서 쓰임새를 발견하는, 직관적인 미학적 언어에 뿌리를 두고 있다. 차이는 이 프로젝트를 ‘공공의 창작 탐구’라고 하면서, 이 프로젝트의 본질적인 원칙은 기본적인 구조가 되는 재료를 찾고, 다양한 일상적 사물 제작 방법을 대중에게 공개하여 공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리오 차이, 철물점 프로젝트 – 조명, 2021. ⓒ Mario Tsai

hardwareshopproject.com
wallpaper.com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주변적 디자인 #2 아이돌 팬덤 비공식 굿즈

바야흐로 K-pop의 시대다. 이번 세기 들어 그렇지 않은 적이 없지만, 최근 몇 년간은 더...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07-11-05 | 샤넬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

샤넬을 상징하는 그 퀼팅백에서 영감을 얻은 동시대 미술 작품들을 싣고 세계를 여행할 컨테이너. 샤넬은 이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의 설계를 자하 하디드에게 의뢰하였습니다. 우주선을 닮은 그의 이동식 전시 파빌리온은 2010년까지 세계 여행을 마치고, 2011년 파리 아랍세계연구소 앞마당에 안착하였습니다. 

2021-11-15 | 디터 람스의 ‘620 체어 프로그램’ 재탄생

언제부터인가 디터 람스의 디자인을 수집하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으니, 오래된 시계, 전축 시스템, 의자, 선반이 어느 집, 어느 카페 사진 속에서 발견되곤 합니다. 디터 람스의 이름과 떼놓을 수 없는 브랜드도 있습니다. 그가 40년을 몸담았던 브라운과 더불어, 비초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1960년대, 그러니까 비초에가 비초에+차프였던 시절에 디터 람스가 디자인한 선반, 의자, 테이블은 비초에라는 브랜드의 존재 이유와도 같은 무엇이 되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