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지난 행보를 상기하는 달력 ‘Everyday Blues’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 2021. © Oriel Irvine-Wells

영국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케셀크레이머(KesselsKramer)가 달력 프로젝트의 결과물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를 선보였다. 오리얼 웰스(Oriel Wells)가 기획하고 12명의 시각 분야 예술가들이 참여한 이 프로젝트는 2021년 영국 정부의 행보를 기록한 2022년 달력이다.

사회에서 발생한 대다수의 사건들은 시간이 흐르면서 잊히기 마련이다. ‘에브리데이 블루스‘는 영국 정부가 행한 거짓말・비리・부정부패, 그리고 그것과 관련된 사건을 다룬 기사의 헤드라인을 1년 뒤 같은 날 보여준다. 오리얼 웰스는 이 달력이 1년 전 상황을 상기시키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동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가령 7월 27일에는 ‘정부 대변인은 기후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그릇을 헹구지 않을 것을 권장했다(Govt. spokesperson advised alleviating climate concerns by not rinsing plates)’라는 헤드라인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가정 내에서 할 수 있는 친환경적 실천으로 식기세척기에 그릇을 헹구지 않고 넣을 것을 제안한다는 《데일리 텔레그래프》의 기사와 연관된다. 이 실천 방안을 언급한 영국 총리 전 공보비서 알레그라 스트래튼(Allegra Stratton)은 2021년 11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한 후 개인 전용기를 타고 돌아오면서 대중에게 많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달력 제작에 참여한 12명의 그래픽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 회화・사진 작가들[1]은 정치인들의 부조리・기후 재앙・난민 문제 등을 주제로 한 작품, 또는 대안적 미래를 상상한 작품을 삽화에 활용하도록 기부했다. 달력 디자인은 샬롯 쿠시(Charlotte Khushi)가 맡았다.

출처: IN PERPETUUM PUBLISHING

‘에브리데이 블루스 2022’는 현재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Perpetuum’에서 구매할 수 있다. 케셀크레이머는 달력 판매 수익을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 단체, 성전환 청소년 및 트랜스 젠더 청소년 지원 단체, 난민 지원 단체 등 사회 활동 단체에 전달할 예정이다.

[1] Morgan Harries, Jack S, Guy Sexty, Mernywernz, Heedayah Lockman, Marta Zenka, Joe Kibria, Issey Medd, Indrė Šimkutė, Sophie Bass, Rachael House and Black Lodge Press

www.itsnicethat.com

in-perpetuum.com

© designflux2.0.co.kr

이지원


이지원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디자인사 자료 수집을 위한 구술 연구의 방향 모색》이라는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오늘날 비주류로 분류되는 담론 내 미시사에 관심을 두고 이를 실천적 방법으로 전달하는 작업을 실험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인 아키타입(archetypes)을 운영하며 저술과 출판 활동 등을 통해 책과 기록물을 만들고 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

2022년 3월 4일부터 6일까지 제 3회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버려진 광고판으로 만든 떠돌이 개 쉘터

태국의 동물단체 ‘스탠드 포 스트레이즈(Stand for Strays)’가 떠돌이 개를 위한 쉘터를 설치했다. 방콕과 인접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