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정부의 지난 행보를 상기하는 달력 ‘Everyday Blues’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 2021. © Oriel Irvine-Wells

영국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케셀크레이머(KesselsKramer)가 달력 프로젝트의 결과물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를 선보였다. 오리얼 웰스(Oriel Wells)가 기획하고 12명의 시각 분야 예술가들이 참여한 이 프로젝트는 2021년 영국 정부의 행보를 기록한 2022년 달력이다.

사회에서 발생한 대다수의 사건들은 시간이 흐르면서 잊히기 마련이다. ‘에브리데이 블루스‘는 영국 정부가 행한 거짓말・비리・부정부패, 그리고 그것과 관련된 사건을 다룬 기사의 헤드라인을 1년 뒤 같은 날 보여준다. 오리얼 웰스는 이 달력이 1년 전 상황을 상기시키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동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가령 7월 27일에는 ‘정부 대변인은 기후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그릇을 헹구지 않을 것을 권장했다(Govt. spokesperson advised alleviating climate concerns by not rinsing plates)’라는 헤드라인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가정 내에서 할 수 있는 친환경적 실천으로 식기세척기에 그릇을 헹구지 않고 넣을 것을 제안한다는 《데일리 텔레그래프》의 기사와 연관된다. 이 실천 방안을 언급한 영국 총리 전 공보비서 알레그라 스트래튼(Allegra Stratton)은 2021년 11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한 후 개인 전용기를 타고 돌아오면서 대중에게 많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달력 제작에 참여한 12명의 그래픽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 회화・사진 작가들[1]은 정치인들의 부조리・기후 재앙・난민 문제 등을 주제로 한 작품, 또는 대안적 미래를 상상한 작품을 삽화에 활용하도록 기부했다. 달력 디자인은 샬롯 쿠시(Charlotte Khushi)가 맡았다.

출처: IN PERPETUUM PUBLISHING

‘에브리데이 블루스 2022’는 현재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Perpetuum’에서 구매할 수 있다. 케셀크레이머는 달력 판매 수익을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 단체, 성전환 청소년 및 트랜스 젠더 청소년 지원 단체, 난민 지원 단체 등 사회 활동 단체에 전달할 예정이다.

[1] Morgan Harries, Jack S, Guy Sexty, Mernywernz, Heedayah Lockman, Marta Zenka, Joe Kibria, Issey Medd, Indrė Šimkutė, Sophie Bass, Rachael House and Black Lodge Press

www.itsnicethat.com

in-perpetuum.com

© designflux2.0.co.kr

이지원


이지원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디자인사 자료 수집을 위한 구술 연구의 방향 모색》이라는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오늘날 비주류로 분류되는 담론 내 미시사에 관심을 두고 이를 실천적 방법으로 전달하는 작업을 실험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인 아키타입(archetypes)을 운영하며 저술과 출판 활동 등을 통해 책과 기록물을 만들고 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25 |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

1941년 독일이 불가침 조약을 깨뜨리며 소비에트를 침공하면서, 장장 4년의 독일소련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길고 참혹한 전쟁은 전선에서만 이뤄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선 뒤에서도 치열한 이미지 전쟁이 펼쳐졌지요. 2011년 시카고미술관에서 열린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는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소비에트의 “대조국전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2009-02-11 | AP 통신 vs 셰퍼드 페어리

2008년 미국 대선의 대표적인 이미지라 할 셰퍼드 페어리의 버락 오바마 초상이 이듬해 송사에 휘말렸습니다. 문제는 초상이 AP 통신 소속 사진 기자 매니 가르시아의 사진을 바탕으로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소송은 2011년 합의로 마무리 되었는데요. NPR의 보도를 빌리면 합의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2011-03-14 | 소재 탐구: 젤포

어떤 디자인은 소재에서 출발하기도 합니다. 프랑스의 젊은 디자이너 엘리제 가브리엘은 ‘포옹’이라는 이름의 컬렉션을 통해 ‘젤포’라는 이름의 신소재를 제품 디자인에 끌어 안습니다. “예측을 뛰어넘는 의외의 요소가 매력”이라는 이 낯선 소재가 테이블, 의자, 조명처럼 익숙한 사물에 어떻게 결합되는지를, 2011년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