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영국 런던 디자인뮤지엄(Design museum)에서 2022년 10월 16일까지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WEIRD SENSATION FEELS GOOD: The World of ASMR)’ 전시를 진행 중이다. 스웨덴 국립건축디자인센터 ‘아크데스(ArkDes)’와 디자인박물관이 함께 제시하는 이번 전시는 아크데스 소속의 제임스 테일러 포스터(James Taylor Foster)가 큐레이팅을 담당했다.

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는 전 세계의 수백 만 명이 경험하는 문화인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를 다루고 있다. ASMR은 시각, 청각, 촉각의 자극에 반응하는 즐거움, 평온과 같은 신체적 감각을 의미한다. ASMR은 인터넷, 스마트폰 및 소셜미디어의 급격한 발전과 그 맥락을 함께하여 오늘날 빠르게 변화하는 초연결 세상 속, 사람들의 고통과 불안을 완화시키고, 휴식을 제공하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전시는 신체적 감각을 끌어내는 감각들과 관련된 작품들을 스크린 너머 현실의 공간에 구현하고, 관람객들이 직접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물리적 경험을 제공한다.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음향적으로 조율된 환경 속에서 관람객들은 새로운 혹은 이미 존재하는 도구와 재료를 사용하여 ASMR의 세계를 탐색하고 이해할 수 있다. 구불구불한 형태로 이어진 쿠션 작품 위에 누워 ASMR을 감상하거나, 직접 마이크를 닦고 천가방을 찌그러뜨리며 으스러지는 효과음을 만들어보는 등 상호작용이 이루어지는 작품들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큐레이터 테일러 포스터는 “디자인 용어의 의미, 디자인 박물관에 존재할 수 있는 것, 디자인 서적에 포함될 수 있는 영역을 넓힐 필요가 있다”고 전시 의의를 설명한다. 또한, “ASMR의 세계를 깊이 들여다보면 많은 디자인 분야와 연결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용자의 감성적 긴장을 완화하는 작업을 포함하여 그 자체로 디자인 운동이 될 것”이라 예측한다.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전시에는 3Dio Sound, BBC Radio 4, 안드레아스 바너슈테트(Andreas Wannerstedt), 오스카 페터슨(Oscar Pettersson)를 포함한 3D 모션 아티스트와 다수의 ASMR아티스트들이 참여하였다.

designmuseum.org

arkdes.se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0 | 아파트먼트 50

르 코르뷔지에의 집합주택에 부룰렉 형제의 가구가 안착했습니다. 2010년 위니테 다비타시옹에서 열린 ‘아파트먼트 50’ 전시입니다. 실제 사람이 살고 있는 주거 공간이면서 동시에 현대 집합주택의 시초인 위니테 다비타시옹에 부합할 만한 디자인들이 선별되어, 현실의 생활 공간이자 역사적 공간인 아파트에서 오는 이를 맞이하였습니다.

2007-02-15 | 건축의 역사, 잡지의 역사

급진의 시대에 태어난 작은 건축 잡지들. 2007년 뉴욕에서 열린 전시회 ‘클립/스탬프/폴드: 급진적 건축 리틀 매거진 196x – 197x’의 이야기입니다. 전시는 1962년부터 1979년까지의 시간선 위에 폭발했던 작은 잡지들의 역사를 재조명합니다. 참고로 전시는 2010년 동명의 서적 출간으로도 이어졌습니다. 

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