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영국 런던 디자인뮤지엄(Design museum)에서 2022년 10월 16일까지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WEIRD SENSATION FEELS GOOD: The World of ASMR)’ 전시를 진행 중이다. 스웨덴 국립건축디자인센터 ‘아크데스(ArkDes)’와 디자인박물관이 함께 제시하는 이번 전시는 아크데스 소속의 제임스 테일러 포스터(James Taylor Foster)가 큐레이팅을 담당했다.

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는 전 세계의 수백 만 명이 경험하는 문화인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를 다루고 있다. ASMR은 시각, 청각, 촉각의 자극에 반응하는 즐거움, 평온과 같은 신체적 감각을 의미한다. ASMR은 인터넷, 스마트폰 및 소셜미디어의 급격한 발전과 그 맥락을 함께하여 오늘날 빠르게 변화하는 초연결 세상 속, 사람들의 고통과 불안을 완화시키고, 휴식을 제공하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전시는 신체적 감각을 끌어내는 감각들과 관련된 작품들을 스크린 너머 현실의 공간에 구현하고, 관람객들이 직접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물리적 경험을 제공한다.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음향적으로 조율된 환경 속에서 관람객들은 새로운 혹은 이미 존재하는 도구와 재료를 사용하여 ASMR의 세계를 탐색하고 이해할 수 있다. 구불구불한 형태로 이어진 쿠션 작품 위에 누워 ASMR을 감상하거나, 직접 마이크를 닦고 천가방을 찌그러뜨리며 으스러지는 효과음을 만들어보는 등 상호작용이 이루어지는 작품들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큐레이터 테일러 포스터는 “디자인 용어의 의미, 디자인 박물관에 존재할 수 있는 것, 디자인 서적에 포함될 수 있는 영역을 넓힐 필요가 있다”고 전시 의의를 설명한다. 또한, “ASMR의 세계를 깊이 들여다보면 많은 디자인 분야와 연결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용자의 감성적 긴장을 완화하는 작업을 포함하여 그 자체로 디자인 운동이 될 것”이라 예측한다.

© design museum / Photo : Ed Reeve

전시에는 3Dio Sound, BBC Radio 4, 안드레아스 바너슈테트(Andreas Wannerstedt), 오스카 페터슨(Oscar Pettersson)를 포함한 3D 모션 아티스트와 다수의 ASMR아티스트들이 참여하였다.

designmuseum.org

arkdes.se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1 | 바이오쿠튀르

배양액 속 박테리아가 섬유를 자아내고 그것들이 엉겨 막을 이룹니다. 그리고 이 미세 섬유질의 막이 모여 천이 되죠. 모두가 실험실에서 단 몇일 만에 이뤄지는 과정입니다. 수잔 리의 ‘바이오쿠튀르’는 막대한 인력과 자원과 환경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운 의류의 한 가지 미래를 앞당겨 보여준 프로젝트였습니다. 현재 그는 바이오패브리케이트(Biofabricate)의 대표로, 바이오원료 기술과 패션은 물론 건축 등 여러 분야의 디자인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2009-06-23 | 헤이스 바커르, 드로흐를 떠나다

드로흐 디자인의 공동 설립자인 헤이스 바커르가 드로흐를 떠났습니다. 드로흐 디자인 재단의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한 것인데요. 사임의 계기로 2009년 3월 문을 연 드로흐 뉴욕 매장 문제가 지목되었습니다. “드로흐의 창조성과 오리지널리티는 내게 있어 언제나 최우선의 전제 조건이었다. 그러나 뉴욕 매장은 이제 상업성이 주 목표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디자인은 미학인가 수사학인가?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Volume 37, Issue 4 표지 ‘디자인의 설득?: 미학과 수사학 사이의 디자인론(Persuasion by...

2006-08-29 | 몰스킨의 “브랜드 고고학”

이 수첩은 본래 프랑스에서 태어났지만, 세계적으로 알려진 이름이 된 것은 이탈리아의 한 회사가 이 브랜드를 인수한 이후입니다. 바로 ‘몰스킨’의 이야기입니다. 2006년 이탈리아에서 다시 프랑스 브랜드로 되돌아간 몰스킨 소식을 계기로, 그해 오늘은 몰스킨의 부활의 밑거름이 된 배경을 살펴보았습니다. 모도 앤드 모도는 100년 동안 예술가들의 친구였던 이 수첩의 역사와 유산을 되살렸고, 애호가들은 기꺼이 몰스킨의 자발적 마케터가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이 놀라운 성공을 두고 “브랜드 고고학”이라 불렀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