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Paper Partition System)’ ©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설치했다. VAN은 일본 건축가 시게루 반이 이끄는 비영리 단체로, 튜브형 판지와 패브릭 커튼만으로 간단한 설치가 가능한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Paper Partition System)’을 개발했다. 대피소는 이 지역 내 두 곳에 설치되기로 결정되었는데, 이 곳에서는 자연재해의 희생자나 집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있는 노숙자를 위한 공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임시 부스 등으로도 사용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지역 헤움(Chelm)의 슈퍼마켓에 설치된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 유닛 © VAN

대피소를 설치하기에 앞서 자원봉사 팀은 폴란드에 위치한 브로츠와프 공과대학교(Wroclaw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에서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의 프로토타입 구조를 조립한 뒤, 한 유닛의 크기를 가로 2.3미터 세로 2m로 조정했다. 지난 3월 11일, 우크라이나의 국경 인근 지역 헤움(Chelm)에 위치한 전 슈퍼마켓 자리에 319개의 판지를 사용하여 대피소를 세웠으며, 브로츠와프 공과대학 학생들은 이 설치 작업을 도왔다.

브로츠와프 중앙역에 설치된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 © VAN /Photo: Maciej Bujko

3월 12일에는, 건축가 아가타 야시오렉(Agata Jasiolek)의 주도로 60세트의 파티션이 브로츠와프 중앙역에 설치되었다.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 프로젝트는 VAN과 시게루 반 그리고 브로츠와프 대학 소속 건축가 휴버트 트램머(Hubert Trammer), 저지 라트카(Jerzy Latka)의 공동 기획으로 실현되었다. VAN에서는 앞으로도 폴란드의 임시 난민 시설에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을 계속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페이퍼 파티션 시스템 구조 세부 © VAN / Photo: Jerzy Latka

shigerubanarchitects.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외계인 대사관

네덜란드와 대만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찬 훙 루(Hung Lu Chan)의 인터랙티브 설치 작품 ‘외계인 대사관(The...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