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마스크 코트

마스크로 만든 소파 ‘카우치-19(Couch-19)’로 주목받았던 이탈리아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Tobia Zambotti)가 이번에는 일회용 마스크에 의한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재차 강조하고자 ‘코트-19(Coat-19)’을 발표하였다. 코트-19는 길거리에서 모은 마스크를 반투명한 천에 끼워 넣어 만든 일종의 방한복이다.

토비아 잠보티, ‘코트-19’, 2021. ⓒ Tobia Zambotti

아이슬란드에서는 2021년 8월에 4차 유행이 발생하면서,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사용된 마스크는 대부분 적절한 방식으로 폐기되지 않아, ‘해파리보다 많은 마스크(more mask than jellyfish)’[1] 라는 비유가 생길 정도로 일회용 마스크는 육지를 넘어 바다까지 위협하고 있다. 게다가 아이슬란드는 바람이 매우 강한 지역이어서, 공공 공간에 나뒹구는 마스크로 인한 오염도가 타 지역에 비해 더 높다. 토이바 잠보트는 바로 이 문제에 주목하여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의 거리에 떠도는 파란색 마스크 1500장을 모아 오존 가스로 소독하고 코트-19의 충전재로 사용하였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일회용 마스크는 폴리프로필렌이라는 열가소성 수지로 만들어져 있다. 이것은 값싼 다운 재킷에 충전재로 사용되는 소재인 폴리필(Poly-fill)을 만드는데 사용된다. 외형만 다를 뿐 같은 기능을 하는 동일한 소재인 것이다.

토비아 잠보티의 코트-19는 10월 16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더치디자인위크(Dutch Design Week)의 온리 굿 뉴스(Only Good News) 전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토비아 잠보티, ‘코트-19’ 속 마스크, 2021. ⓒ Tobia Zambotti
토비아 잠보티, ‘코트-19’ 세부, 2021. ⓒ Tobia Zambotti

[1] 가디언지의 아시파 카삼(Ashifa Kassam)의 기사 제목


tobiazambotti.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2009-06-09 | 오브제 팩토리

도자라는 오랜 매체의 산업적 성취를 되돌아봅니다. 2009년 뉴욕 MAD에서 열린 ‘오브제 팩토리’ 전은 도자 기업과 디자이너, 아티스트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태어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현대 도자 산업의 현재를 보여주었던 전시회 소식을 다시 만나 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