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마스크 코트

마스크로 만든 소파 ‘카우치-19(Couch-19)’로 주목받았던 이탈리아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Tobia Zambotti)가 이번에는 일회용 마스크에 의한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재차 강조하고자 ‘코트-19(Coat-19)’을 발표하였다. 코트-19는 길거리에서 모은 마스크를 반투명한 천에 끼워 넣어 만든 일종의 방한복이다.

토비아 잠보티, ‘코트-19’, 2021. ⓒ Tobia Zambotti

아이슬란드에서는 2021년 8월에 4차 유행이 발생하면서,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사용된 마스크는 대부분 적절한 방식으로 폐기되지 않아, ‘해파리보다 많은 마스크(more mask than jellyfish)’[1] 라는 비유가 생길 정도로 일회용 마스크는 육지를 넘어 바다까지 위협하고 있다. 게다가 아이슬란드는 바람이 매우 강한 지역이어서, 공공 공간에 나뒹구는 마스크로 인한 오염도가 타 지역에 비해 더 높다. 토이바 잠보트는 바로 이 문제에 주목하여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의 거리에 떠도는 파란색 마스크 1500장을 모아 오존 가스로 소독하고 코트-19의 충전재로 사용하였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일회용 마스크는 폴리프로필렌이라는 열가소성 수지로 만들어져 있다. 이것은 값싼 다운 재킷에 충전재로 사용되는 소재인 폴리필(Poly-fill)을 만드는데 사용된다. 외형만 다를 뿐 같은 기능을 하는 동일한 소재인 것이다.

토비아 잠보티의 코트-19는 10월 16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더치디자인위크(Dutch Design Week)의 온리 굿 뉴스(Only Good News) 전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토비아 잠보티, ‘코트-19’ 속 마스크, 2021. ⓒ Tobia Zambotti
토비아 잠보티, ‘코트-19’ 세부, 2021. ⓒ Tobia Zambotti

[1] 가디언지의 아시파 카삼(Ashifa Kassam)의 기사 제목


tobiazambotti.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22 | 긴축, 긴축, 긴축

쾅고(quango)는 정부가 상급 인사를 임명하고 재정지원도 하지만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반관반민 기관들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다만 여기에는 다소 경멸적인 어감이 깔려 있지요. 가령 국내 일간지의 칼럼에서 이 단어는 이렇게 등장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공공기관을 쾅고라고 조롱기 섞어 부르는 영국에선 같은 날 192개의 쾅고를 없앴다고 발표했다. 쾅고는 유사자치 비정부기구라는 뜻이다.” (...)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2009-09-29 | 노마 바의 IBM 광고 일러스트레이션

이스라엘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래픽 디자이너인 노마 바는 무엇보다도 ‘네거티브 스페이스’를 활용하기로 유명합니다. 2009년에 출간한 작품집의 제목도 <네거티브 스페이스>였을 정도로요. 대상과 배경이 서로 자리 바꿈하며 펼치는 이중주. 여기 IBM을 위한 광고 일러스트레이션에서도 노마 바의 장기가 유감 없이 발휘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