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서핑 제품 컬렉션

맨몸 서핑에 사용하는 ‘코세베리아’ 핸드보드, 2022. © IKEA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서 세계 프로 서핑 연맹(World Surf League)과 협력하여 서핑 제품 컬렉션 ‘코세베리아(KÅSEBERGA)’를 출시한다. ‘우리가 서퍼의 생활을 닮을 수 있다면, 바다를 더 잘 보살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이번 컬렉션의 제품은 바다와 더불어 살아가는 이들을 돕기 위해 재생 가능한 혹은 재활용 소재로 제작된다.

서핑은 말 그대로 열린 바다 위에서 펼쳐지는 스포츠이다. 따라서 바다를 누비는 서퍼가 적극적으로 해양 환경 보호 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일일 것이다. 뜻밖의 조합으로 보일 수 있는 이케아와 서핑의 만남에 대해 “이케아는 집에서 더 나은 생활을 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지구와 바다는 서퍼들의 집이다”고 이케아의 크리에이티브 리더 제임스 푸처가 설명했다.

이케아에서는 ‘코세베리아’ 컬렉션을 위해 유명 서퍼 카시아 미도르, 롭 마차도를 중심으로 브라질, 일본, 스웨덴, 하와이에서 온 3,500명 이상의 서퍼들을 디자인 설계, 리서치, 프로토타입 테스트 등 제품 개발에 투입했다. 이 과정을 통해 가방, 모자, 비치 의자, 핸드보드 등의 서핑 제품부터 커피테이블, 포스터, 유리병 등의 인테리어 제품까지 25개의 아이템으로 컬렉션이 구성된다. 그 중 코세베리아 가방은 해양행 플라스틱(Ocean Bound Plastic, OBP)으로 만들어져, 해안가 쓰레기 처리에 기여한다.

‘코세베리아’ 제품은 서퍼 카시아 미도르의 말 – ‘큰 움직임, 낮은 영향(High vibes, low impact)’ – 처럼 사람들이 지속가능한 삶을 선택하도록 영감을 주는 것이 목표이다.

ikea.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자외선 오브젝트: UV

모두가 자외선(UV)을 차단하려고 노력하는 이때, 샌프란시스코의 유리 공예가 존 호건은 오히려 자외선을 작품으로 끌어왔다.지난...

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2009-12-02 | 콘크리트, 천이 되다

콘크리트에는 틀이 필요하다는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콘크리트. 콘크리트 캔버스 사의 ‘콘크리트 천’이 그것입니다. 방염 패브릭과 방수 PVC 사이에 콘크리트 믹스가 든 형태로, 콘크리트 천을 시공한 후 물을 부으면 단단하게 굳어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거뜬히 제 역할을 해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