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서핑 제품 컬렉션

맨몸 서핑에 사용하는 ‘코세베리아’ 핸드보드, 2022. © IKEA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서 세계 프로 서핑 연맹(World Surf League)과 협력하여 서핑 제품 컬렉션 ‘코세베리아(KÅSEBERGA)’를 출시한다. ‘우리가 서퍼의 생활을 닮을 수 있다면, 바다를 더 잘 보살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이번 컬렉션의 제품은 바다와 더불어 살아가는 이들을 돕기 위해 재생 가능한 혹은 재활용 소재로 제작된다.

서핑은 말 그대로 열린 바다 위에서 펼쳐지는 스포츠이다. 따라서 바다를 누비는 서퍼가 적극적으로 해양 환경 보호 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일일 것이다. 뜻밖의 조합으로 보일 수 있는 이케아와 서핑의 만남에 대해 “이케아는 집에서 더 나은 생활을 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지구와 바다는 서퍼들의 집이다”고 이케아의 크리에이티브 리더 제임스 푸처가 설명했다.

이케아에서는 ‘코세베리아’ 컬렉션을 위해 유명 서퍼 카시아 미도르, 롭 마차도를 중심으로 브라질, 일본, 스웨덴, 하와이에서 온 3,500명 이상의 서퍼들을 디자인 설계, 리서치, 프로토타입 테스트 등 제품 개발에 투입했다. 이 과정을 통해 가방, 모자, 비치 의자, 핸드보드 등의 서핑 제품부터 커피테이블, 포스터, 유리병 등의 인테리어 제품까지 25개의 아이템으로 컬렉션이 구성된다. 그 중 코세베리아 가방은 해양행 플라스틱(Ocean Bound Plastic, OBP)으로 만들어져, 해안가 쓰레기 처리에 기여한다.

‘코세베리아’ 제품은 서퍼 카시아 미도르의 말 – ‘큰 움직임, 낮은 영향(High vibes, low impact)’ – 처럼 사람들이 지속가능한 삶을 선택하도록 영감을 주는 것이 목표이다.

ikea.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10-03-03 | 졸업작품, 소더비로 향하다

2000년대 중반 이후 디자인이 주요한 소장품으로 부상한 가운데, 2010년에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학생들의 졸업작품이 유서 깊은 경매 회사로 향했습니다. ‘협업’의 개념으로 진행된 작품 판매 전시를 통해 최소한의 옷, 사우나 겸 옷장, 감각부하 탈출공간 등 2009년도 졸업작품들이 소더비 런던에서 전되었습니다.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도레이, 100% 식물성 나일론 개발

일본의 섬유회사 도레이(Toray)가 식물유래 화합물로 만든 나일론 섬유 ‘에코디아 N510 (Ecodia ® N510)’를 출시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