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든다: 소녀 목공 클럽

마파 목공 클럽 단체 사진 © lumber club marfa

텍사스 사막 위의 작은 마을 마파에 위치한 마파 목공 클럽(Lumber Club Marfa)은 7세에서 14세 사이의 소녀들로 이루어진 목공 클럽이다. 이 클럽에서는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가구를 회원들이 직접 만들어서 판매하는데, 나사 모양의 다리가 세 개 달린 스툴을 전문으로 제작한다.

각기 다른 형태를 가진 스툴 © lumber club marfa

마파 목공 클럽은 딸을 둔 한 아버지에 의해서 설립되었는데, 전동 공구 사용법과 제작에 관심이 많은 딸과 딸의 친구들을 위해서 만든 것이다. 이 클럽은 목공에 대한 간단한 체험 공간이 아니라, 목공에 대해 성인과 같은 난이도로 아이들을 가르치는 워크숍이다. 클럽 회원들은 고생스럽게 스툴을 만드는 과정을 통해 제작자의 기술, 공예, 인내력을 기를 수 있다.

스툴은 원목을 구매해서 만들기도 하지만, 세계 곳곳의 가구 제작자들이 보내준 자투리 목재를 활용하기도 한다. 모든 스툴에는 제작자의 손도장과 번호가 새겨져 있다.

스툴 밑면에 손으로 새긴 클럽 이름과 번호 © lumber club marfa

회원들은 매주 금요일 방과 후에 만나 스툴을 만드는데 필요한 과정인 목재 고르기, 재단, 샌딩, 구멍 뚫기, 조립 등을 배운다. 그리고 클럽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회원들을 대상으로 목공과 관련된 비즈니스 교육도 시작했다. 재료 공급, 구매 서류 작성, 사진 촬영, 운송 등 실용적인 내용이 이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다.

클럽은 후원금도 받고 있는데, 후원금 계좌는 클럽 회원의 교육 계좌와 연결되어 있다. 회원들은 텍사스에 거주하는 성인 한 명의 생활비(MIT 최저 생활 임금 계산기) 기준에 따라, 각자 노동한 시간에 비례하여 스툴 판매 수익과 함께 후원금을 나눠 갖는다.

영상에서는 능숙하게 기계를 다루며 나무를 가공하고, 스툴 제작부터 포장까지 책임지는 마파 목공 클럽 회원들을 볼 수 있다.

작업 중인 회원들의 모습 © lumber club marfa

Lumberclubmarfa.com

© designflux2.0.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나사, 3D 프린팅을 활용한 화성 탐사 시뮬레이션 건축

건축 관련 3D 프린팅 기술로 유명한 아이콘(ICON)사에서 2015년에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마션(The Martian)’에서 영감을 받아 화성의 서식지 ‘마스 듄 알파’(mars dune alpha)를 제작했다.

2011-07-08 | 태양과 모래의 3D 프린터

햇빛이 작열하는 모래의 바다에서, 한 디자이너가 무언가를 출력해가지고 돌아왔습니다. 2011년 RCA 졸업전시회에서 마르쿠스 카이저는 ‘태양 소결’이라는 3D 프린터로 출력한 모래-유리 오브제들을 선보였습니다. 선택적 레이저 소결법(SLS)이라는 원리는 여느 프린터와 동일하지만, ‘태양 소결’은 레이저 대신 햇빛을 열원으로 플라스틱 수지 대신에 모래 속 실리카를 재료로 삼았죠. 2011년 그는 두 번 사막을 찾았습니다. 처음에는 수동 버전의 프린터를 들고 모로코의 사막으로, 두 번째는 완전 자동화된 컴퓨터 구동 방식의 프린터를 들고요. 참고로 두 번째 방문의 결과물은 MoMA에 소장되었습니다.

2010-08-11 | 미소니, 케네스 앵거와 만나다

〈스콜피오 라이징〉으로 유명한 실험영화 감독 케네스 앵거와 이탈리아의 패션하우스 미소니가 만났습니다. 러닝타임 2분 30초의 짤막한 캠페인 필름 〈미소니 바이 앵거〉의 크레딧이 올라올 때, 온통 미소니로 끝나는 이름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2010년 그해, 미소니 일가는 봄/여름 위르겐 텔러에 이어 가을/겨울 케네스 앵거의 카메라 앞에 서며, ‘직접’ 브랜드 홍보의 전면에 섰습니다.

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